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소소한하루

우리는 미안해. We're Sorry



일을 마치고 집에 오니 현관문 앞에 종이 2장이 놓여 있었다. 평소 우리는 차고 문을 통해서 오가기 때문에 이 문을 이용한 적이 없어서 뒤늦게서야 발견했던 거다. 종이는 큰 글씨로 미안하다고 적혀 있었다. 이들은 무엇이 미안했던 걸까.






이 종이는 페덱스Fedex에서 두고 간 것인데 한국에서 선배가 보내온 책의 배달로 찾아왔다가 부재중인지라 전할 수 없었다는 말과 함께 3번까지만 배달할 테니 알아둬라(?)라는 내용이었다. 내 이걸 두 장이나 놓고 간 것을 보아 헛걸음을 두번이나 한 것인데, 아무리봐도 오기 전에 전화하는 한국의 택배서비스는 참 대단한 게 아닌가 싶다.






일을 가는 시간과 배달시간이 겹쳐 어떻게 받을까 고민했던 것도 찰나, 뒤를 읽어보니 다행히도 사인과 함께 집의 어느 위치에 두면 될지 표시하는 부분이 있었다. 후에 종이를 다시 원래의 위치로 돌려두면 배달기사가 확인 후, 우편물을 두고 가는 것인데 분실 시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적혀 있었다. 한글로 적힌 책이다 보니 분실의 위험은 절대 없으리라 판단하고 앞문, 뒷문, 옆문, 기타, 옆집 중 기타를 선택하고는 '차고'라고 적어두었다. 







다음 날 일을 마치고 돌아오니 차고 안에 책이 도착해 있었다. EMS로 물건을 몇 번 받긴 했었지만, 이렇게 서류봉투에 무얼 받아보는 건 처음이다. 별개로 이런저런 영어로 도배 된 페덱스 서류봉투가 마음에 들어 무언가 디자인을 해 봐도 좋을 것 같단 생각도 들었다.






온라인 서점에서 직접 해외배송을 선택해서 선배가 보내 온 이 책의 배송료는 16,500원. 책 가격이 11,700원인 것과 비교하면 이것은 뭐 배보다 배꼽이 훨씬 큰 상황인데, 그럼에도 '보고 싶은 책'이란 한 마디에 처음으로 해외배송을 시도해 주신 성호호 선배에게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그럼, 내가 그 큰 배송료를 감수하면서도 보고 싶었던 그 책은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이것. 사람에 따라서 반응은 제각각이겠지만, 어쨌든 나는 이 책이 읽어보고 싶었다. 안철수의 생각이 무엇이길래 책 한 권에도 이렇게 많은 사람이 좌지우지 되는지. 책은 일하러 오고 가는 차 안에서 금세 읽었다. 비싼 배송료를 내고 볼만큼의 가치가 있었달까. 


나중에 이 책에 관한 이야기를 다시 하도록 하고 어쨌든 미안하다며 그들이 남기고 간 종이로 한국에서의 택배를 잘 받을 수 있었기에 나는 고맙다고 말해야 할 판이다. Thank you. 참, 한 가지 덧붙이자면 책은 인터넷 주문해서 우체국 ems를 이용하는 게 훨씬 저렴하다. ㅎㅎ





  • 쏘리 하나로 때우는구만. 영어가 원래 그런가? ㅋㅋㅋ

    난 한국 정치에는 그닥 관심 없어서......
    올해 대통령선거에는 재외국민 투표 신청은 했는데 찍을 사람이 없쓰....ㅋㅋㅋ

    • 일본에 비하면 정말 간단하죠. ㅎㅎ
      그 동네는 원체 예의를 중시하는 나라다보니.
      전 관심이 없기보다는 있는 편인데, 딱 기본만 하려고 해요.
      적어도 국민이니까, 기본적인 선거의 의무는 지키는게 맞기도 하고 지켜보지 않으면 제대로 안하니까요 ㅎ
      이번 대통령 선거는 제가 한국에서 살아야 하기 때문에 더욱더 신중하게 투표를 하려고 생각중입니다.
      물론.. 저는 해외부재자 투표를 신청해야 할꺼 같아요 ㅠㅠ

    • 지금 해외부재자 및 재외국민 투표 신고기간.
      빨랑 등록하셈

    • 네네..10월까지더라구요. 근데 인터넷으로 안되더라구요. -_-a

  • 한국 택배 서비스도 불친절할 때가 있죠
    전화하는 건 좋지만요^-^

    • 일본도 그렇고 여기도 그렇고 택배가 하루만에 바로 배달되지 않아요.
      한국 사람들의 '빨리빨리'의 정신이 택배에 반영된건가 싶기도 하고.
      물론 소비자 입장에서는 빨리 받으니까 기분은 좋은데, 한편으로는 택배 기사분들이 힘들겠다 싶어지더라구요.
      그래서 서비스 질이 더 떨어지는거 같기도 하고용. 흠.

    • 택배 기사님들이 빨리빨리 움직이는 건 기사님들의 수익 구조때문에 그렇다네요.
      기사님들은 계약직으로 일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택배 한 건에 500원인가? 그 정도의 리베이트를 받고 일한다네요. 그러니까 하루에 100건은 해야 오만원이라는 돈을 손에 넣을 수 있는거죠.
      제가 불친절하다고 얘기했지만 이해는 합니다. 기사님들이 밥도 못 먹고 일 하시거든요.
      다만 그런 구조로 운영하는 택배회사들에 화가 날 뿐입니다.ㅜㅜ

    • 호주와서 느끼는건데, 여긴 인건비가 비싼거 같아요.
      3D업종일수록 더 높기도 한 것 같구요.
      택배아저씨들이 하루에 그 돈을 벌기 위해서 제대로 밥도 못 드시고 그런거 보면 참 안타깝네요.
      모든 노동자들이 대우받는 그런 날이 와야하는데 말이죵-_-a

  • 한국에 있는 저도 안읽어본 책을 해외 배송으로까지 읽어보셨군요. :)
    \읽을 가치가 있으셨다고하니, 읽어봐야하냐 심히 고민이 되네요.. 해외부재자 투표, 꼭 하시길 바랄게요. (^^)

    • 하핫. 읽고싶다고 했는데 보내주신 선배님께 감사드릴뿐이죠.^^
      저 책을 보고 있으면 한국엔 참 문제가 많군이란 생각과 이렇게 하면 되는걸 왜 하지 못할까..
      이것은 꼭 안철수씨가 국민들 앞에 면접 보는 것 같네.. 등등의 생각이 들어요. ㅎ
      이 분이 대선에 나올지 안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책 자체만으로는 충분히 자격이 있어 보이더라구요. ^^

      해외부재자 투표.. 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씨익.

  •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배송료이긴 하지만 한글로 된 책이 반가우셨을 거 같아요.

    • 아, 정말 오랜만에 책을 읽는데 어찌나 감격스럽던지.
      그래서 집에 얘기해서 '달라이라마의 행복론'을 받았습니다.
      호주에 있는데도 제가 뭔가 마음이 쫓기는 것 같아서..
      한국에서 사뒀는데 미쳐 다 읽지 못하고 온 책인데 꼭 봐야 할 것 같더라구요. ^^

  • 나에게도 주소를 알려달라. 편지를쓰겠소.

  • 저도 읽기를 미루고 있는 책인데 그 먼 호주에서 먼저 읽으시다니 멋져요!
    부끄럽지 않은 대한민국 국민이 되기 위해 앞으로 정치에도 많은 관심갖고 열심히 공부하려고요~

    • 대선 출마하셨더라구요. 꼭 읽으셔야 할 책입니다. 하핫.
      외국에서 몇 년 살면서 저도 모르게 더 한국을 아끼게 되더라구요.
      저도 원래는 정치에 관심이 있거나 한 편이 아니었는데,
      나이가 들고 또 외국에서 생활하니까 굉장히 신경쓰이게 되는 부분이 되었어요.
      이번 대선, 무척 기대하고 있습니다. 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