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생각의파편

당신의 블로그의 컨셉은 무엇인가?





드디어 시작된 블로그 리뉴얼. 그 과정을 이렇게 써내려가는 것은 일종의 정리를 위해서지만, 자신의 블로그에 무언가 변화를 주고 싶은 사람들에게 참고되었음 하는 바람도 있어서다. 블로그로 돈 버는 방법을 알려주는 블로그는 많다. 검색창에 '블로그로 돈 벌기'를 검색해보라. 얼마나 많은지. 그런데 블로그의 디자인이나 컨셉을 잡아가는 과정에 대해 설명을 해 주는 경우는 드문 편이다. 당신은 블로그의 컨셉이 무엇이냐고 질문에 대답할 수 있는가?


리뉴얼의 과정은 매우 간결하다. 전체적인 디자인의 뼈대는 바꾸지 않을 예정이지만 보기 좋은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는 것. 그리고 나만의 특징이 있는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는 것. 여타의 블로그들에 비해서는 유난히 두드러지는 '특징'이 없기 때문에(요리나 여행, 혹은 IT, 리뷰 등과 같은) 나만의 컨셉을 잡 는게 조금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그래도 이번 과정을 통해서 일퍼센트 매거진만의 이미지를 찾고자 한다.

  


블로그 환골탈태 프로젝트 첫 번째, 이미지화를 하라.
이미지화를 시킨다는 건 말 그대로 내 블로그의 느낌으로 만들고 싶은 이미지들을 모아보는 것이다. 나는 따뜻하면서도 명도가 높고 투명함을 주는, 일본 영화와 같은 느낌의 색들을 좋아한다. 간결하면서도 따뜻한 느낌. 일퍼센트 매거진이 보여주고 싶은 느낌은 아래에 모은 이미지처럼 따뜻하면서도 투명도 있는 느낌이다.

아무래도 블로그 전체적인 디자인은 심플하고 간결하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포스팅의 사진이 어느 정도 이런 느낌으로 나와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그런 사진을 찍어내기엔 실력이 부족한 하여, 요즘 고민은 어떻게 하면 투명 감이 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다.




이미지 출처 : 10x10.co.kr / 29cm.co.kr / the35mm / naver.com




블로그 환골탈태 프로젝트 두 번째, 벤치마킹하라.
마음에 드는 폰트들을 모아봤다. 사이트나 책자도 좋고 눈에 보이는 것 중에서 내 스타일이다 싶은 것들만 모아서 붙여 놓으면 전체적으로 어떤 느낌을 원하는지가 한눈에 보인다. 일퍼센트 매거진의 색채는 검정과 회색으로 이루어져 있고, 포인트 칼라가 파스텔 톤으로 한가지 있을까 말까이다. 폰트 스타일은 산셰리프(고딕)보다는 셰리프(명조) 쪽이 더 끌린다. 그래도 셰리프체의 경우는 글이 많이 들어갈 경우 가독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어느 정도 보조적으로 사용해야할 듯 하다.



이미지 출처 : 29cm.co.kr / the35mm / naver.com / anseolhee.blog.me/


그 후에 가지고 있는 다양한 폰트들을 내 마음대로 나열해 보았다. 단순히 셰리프와 산셰리프뿐만이 아니라 요즘 유행하는 손글씨 느낌의 폰트들도 사용해보고, 영문 폰트도 이거저거 찾아보면서 마음에 드는 폰트를 추려내는 작업을 하였다.


이 수 많은 폰트들 중에서 일퍼센트 매거진 스타일은 무엇인가?




블로그 환골탈태 프로젝트 세 번째, 포스팅의 주제와 카테고리의 정리 하라.
사실 블로그에서 디자인보다 더 중요한 건 컨텐츠다. 앞서 말했듯이, 요리 블로거나 연예 블로거 등과 같이 무언가 확실한 컨셉이 있는 경우는 주제가 통일된 포스팅이 되지만 나 같은 일상생활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블로거는 무언가 특별하게 딱 표현을 할 주제라는 것이 없다. 그래서 내가 좋아하는 몇몇 블로거들의 카테고리를 살펴보면서 일퍼센트 매거진을 내세울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았다.



언급한 블로거들은 생활의 이야기를 잘 풀어내면서도 메인으로 주로 다루어지는 이야기가 하나씩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린데이님과 짠이아버님은 여행기와 맛집, 미도리님은 소셜, 레이캣님은 고양이와 사진, 환유님과 에코야님은 리뷰, 호련님은 자기계발, 봉님은 호주에서의 생활.. 나는 과연 무엇을 중점적으로 풀어내면 좋을까? 난 호주에 살지도, 여행을 자주 가지도, 소셜에 대한 정보도, 고양이를 키우지도 않는 데 말이다. 

 
 


블로그 환골탈태 프로젝트의 정리
과정의 설명이라고 해도 짧은 몇 줄의 글인데 도움이 될만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미지화, 벤치마킹, 컨셉의 정리를 통하면서 내가 원하는 일퍼센트 매거진의 형태를 그릴 수 있었다. 물론 글보다 더 많은 고민의 시간을 통해서 말이다. 컨셉있는 블로그를 만든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 같다. 분명 리뉴얼을 하고도 이런저런 시행착오를 하면서 점점 단단한 블로그가 되어 가지 않을까 믿어 본다. 그전에 일단 포스팅을 규칙적으로 잘하는 것 또한 정말 중요한 일인 듯.
 


  • 사람은 어제 생각과 오늘 생각이 틀린것처럼 오랫동안 블로그를 하다 보면 관심사도 취미도 바뀌는법.
    일관된 소재가 물론 좋지만.....그때그때 바뀌는것도 나쁘진 않는것 같은데?
    내 블로그 7년째지만 마치 내 메모장처럼 뒤죽박죽 되버렸음.....
    근데 나중에 지나고난뒤 모든것을 좌~악 펼쳐 보면 마치 오래된 옛날 앨범을 뒤적거리는 것같은 느낌이야....

    • 사람 성격인거 같아요. ㅋㅋ
      전 뒤죽박죽이 되면 제 머리도 뒤죽박죽이 되어서.. 전 어설픈 완벽주의자거든요.
      지난 날들의 블로그도 다 소중하고 잘 남겨두었답니다. 헤헤.
      근데 7년간의 그 뒤죽박죽이라고 말하는 그 기록들,
      의외로 통일성이 있어요. 제가 보는 단커피님 블로그는 나름의 컨셉이 있어요.
      저도 이렇게 해보고 저렇게 해 보면서 점점 그런 내공(?)이 생기겠죠?

  • 웁스. 기대하지 말라고 하셔놓고 이건, 보고서!! ㅋㅋㅋ 레포트 수준!
    저도 참 뒤죽박죽 블로그에요. ㅠㅠ
    원래는 사진으로 시작했으나, 어느새 생활형 리뷰 블로그로 바뀌어버렸다는.
    저도 제이유님처럼 이런 깔끔한 블로그 스타일을 원했다고요.
    ...음.. 하고 싶었던 말은.

    정말 말씀하신대로 '돈 버는 블로거 되기'와 같은 건 많이 알려져 있지만,
    어떤 컨셉을 잡고, 어떤 내용을 주로 포스팅해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는 사실 많이 없어요.
    폰트, 카테고리 설정과 같은 건 디테일한 부분이라 사람들이 지나치기 쉽상이지만,
    저도 사실은 우연히 찾은 블로그에서 가장 먼저 보게 되는 부분이 카테고리이거든요.
    보다보면, 그 블로그나 블로거의 성격까지 들여다 보게 되는 부분이 아닌가 싶어요.
    이런 작은 고민들 부터..꼼꼼하게 준비하고 계시군요!
    이런 고민의 끝에 나오게 될.. 제이유님의 새로운 블로그~ 빨리 만나보고 싶싶싶싶싶어욤.

    • 리뉴얼하면 글을 많이 쓰는걸 자제해야지,
      최대한 간결하고 알아볼 수 있는 언어를 사용해야지 하면서.. 지금보니 엄청 또 길게 썼네요.ㅎㅎ

      깔끔한건 그냥 성격이 그래서 그런거 같아요. ^^;;;
      전 생긴건(?) 그렇게 안 생겼지만 되게 심플한걸 추구하는 지라. 푸흡. ㅋ

      돈 버는 블로거가 나쁘다는 소리는 절대 아니고,
      그냥 이도저도 아닌 블로거들에게 컨셉이나 어떤 내용을 포스팅하면 좋은지를
      설명해주는 파워블로거들도 있었으면 좋겠다란 생각이 들더라구요.
      (전 변방블로거니 분명히 그 분들이 더 노하우를 제대로 전수해주시리라..)
      카테고리는 그런 포스팅을 정리하는 의미에서 참 좋져.
      저도 이번에 카테고리를 슬금슬금 정리중이예요. 헤헤.

      참..디자인적으로는 이미 고칠껀 다 고쳤어요.
      나머지는 어떤 내용들을 포스팅 해 나갈까 하는거예요. ^^;
      뭔가 공통성이 있으면서도 저만의 스타일..고런거?

  • 카테고리 부분이 젤 유심히 보게된다 :)
    정말.. 제일 어려운 부분인거같아.ㅎㅎ

    • 맞어! 블로그의 꽃이지. ㅋㅋ 카테고리는.
      그 카테고리 정리해 놓은거 보면 이 사람이 어떤 성격인지 보이기까지도 하고.
      책상 서랍장 몰래 훔쳐보는 기분 같달까? ㅋㅋ
      진짜 그거 고민하기 싫어서 카테고리 만들지 말까란 생각을 한 적도 있어.ㅎ

  • ^^ 간결하고 깔끔하고... 그래서 참 좋아요. ^^
    그나저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을 알고가네요. 카테고리~~ 어려워요. 전 명칭이 제일 어려운것 같아요.
    그리고 어디까지 공개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부분도... 뭐 사실 지금도 대부분의 것들이 오픈되어 있긴한데, 그래도 뭐랄까 그부분에 대해서 항상 고민하곤 하죠. 얼굴 사진을 올린건 잘한걸까 뭐 이런것부터 시작해서...

    • 카테고리를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이 드러나는거 같기도 하고. ㅎ
      꼭 책상서랍이나, 냉장고 몰래 훔쳐보는 기분이 들 때도 있어요.
      제 블로그 자체는 너무 사적인 내용은 배제하고 있어요. 그래서 프로필 사진을 공개하지 않는거지요.
      사람마다 다 개인차가 있는거라서.다~ 자기 스타일!
      즐겁게 블로깅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히힛.

  • 맞아요. 늘 고민하는 것이 바로 그거지요. 내 블로그의 컨셉과 카테고리....
    여러개로 나눠 전문 블로그를 운영해볼까 하다가 그나마도 방문하는 분들 없어서 다시 복귀. 이젠 그저 '짬뽕'이 컨셉이라고 우기고 다닙니다. ㅎㅎ

    • 옷. 여기에 댓글이 달려 있었네요. ^^;; 늦게 발견하곤 합니다 ㅎㅎ
      저도 지금 무슨 콘텐츠로 이야기를 꾸려나가면 좋을까 계속 고민해요.
      그저 일상적인 이야기라고만 하고 있습니다만, 요즘은 회사일과 관련한 이야기도 하게 되네요. ^^;

  • 아, 정말 좋은 내용의 글이었고, 도움도 많이 되었어요.
    어제 신난제이유 님께 티스토리 초대장 혹시 있으시면 주십사 부탁하는 글을 남겼는데요.
    우연히 회사 동료분의 지인이 아시고는 선뜻 바로 주셨어요.

    저도 새롭게 다시 시작할 티스토리(네이버 출신 망명자민입니다) 블로그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중이거든요.
    신난제이유 님의 블로그는 아주 매력있는 여러가지를 갖추고 있어 보여요.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것은 컨텐츠 결과물들이에요. 글 자체가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너무 읽기 쉽고, 솔직하고, 간결한데, 거기에 내용도 충실하니까요.

    좋은 글 정말 잘 보았습니다.

    • 안녕하세요 은수님. 제가 늦었네요. 초대장을 받았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네이버에 비하면 티스토리는 확실히 플랫폼이 단순하지는 않습니다만,
      분명히 조금씩 갖추어 나가면서 은수님만의 블로그를 만들어 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
      콘텐츠를 좋게 평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데 좋은 말씀 해 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네요. 허허허.^ㅁ^;;
      더 좋은 글 많이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요즘은 글이 잘 써지질 않아서 쉬엄쉬엄하고 있지만, 오늘 하신 말씀이 또 제게 글을 쓰는 원동력이 되게 하네요.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