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력있게 외치다. 참! 치!
와카야마 현 쿠로시오 시장 참치 해체쇼 현장을 가다


그러니까 나는 참치라는 게 그렇게 큰 고기란 걸 꽤 늦게 알았던 것 같다.
그리고 참치의 속살은 당연(?) 연갈색일 것이라는 나름의 생각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혹시나 아직도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 글을 통해 참치의 모든 걸 알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참치의 모든 것을 낱낱이 파헤칠 그 이름, 참치 해체쇼다. (참치야, 미안.)




참치 해체쇼를 보러 간 곳은 일본 와카야마 현에 위치한 '쿠로시오 시장黒潮市場'이다.
한 회사가 부지를 사들여 유원지, 호텔 등과 함께 1만3000m² 정도 규모의 실내 수산시장을 만든 곳이 바로 이곳으로
다양한 수산물과 함께 관광을 위해 특별화시킨 '참치 해체쇼'가 상당히 유명한 곳이다.




시장 내의 여러가지 중에서도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시장 내에서 먹고 싶은 것들을 골라
바베큐를 직접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는 것이다.
바다를 마주보며 먹을 수 있게 만든 공간은 상주된 스탭이 늘 청소를 하고 있어서인지 깔끔하게 잘 관리되고 있는 편으로
시장과 주변의 유원지 등을 둘러보는 것으로 하루 일정은 꽉차게 보낼 수 있는 여행이 될 듯 하다.




자, 쿠로시오 시장에 대한 짧은 설명은 여기까지. 이제 본격적으로 오늘의 목표인 참치해체쇼 구경에 나서보자.
참치해체쇼를 볼 수 있는 건 하루에 3번. 11시, 12시 30분, 15시다. 
이 기회를 놓치면 어떻게 되냐고? 그럼 나처럼 다음 날에 다시 찾을 수밖에 없다. 아이고야.
그러니 무엇보다도 쿠로시오 시장을 찾을 때는 위의 시간에 맞추어서 일정을 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본에서 참치해체쇼를 볼 수 있는 곳이 쿠로시오 시장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를 정해진 시간에 여러번, 관광요소로 잘 만들어두었기에 그만큼 일본내에서도 많은 이들이 찾아든다.
이곳을 찾은 다양한 유명인사의 사인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을 보면 그 인기를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터.




해체쇼를 기다리면서 참치캔으로만 먹던 참치의 실제 모습을 처음 본 순간을 기억해 보았다.
그게 정확히 언제였는지는 기억이 잘 나질 않지만 무언가 배신감(?)을 느낀 것 같기도 하다.
어린시절의 착각(?)으론 참치의 색깔은 참치캔 속의 연갈색이란 느낌을 받았기 때문에. 
그게 아니라면 같은 종류(?)인 등푸른생선의 대명사 고등어와 같은 하얀속살이 아닐까 지레짐작했던듯도 하다.




쇼가 시작되고 참치가 도마 위에 올려졌을 때, 다시 현실 세계로 돌아와 참치와 마주했다.
참. 크기도 하지. 참치란 녀석은.

어린 시절부터 캔으로 된 상태의 참치를 봐왔던 내가 참치의 속살과 함께 놀랄 수밖에 없었던 건
생각보다 훨씬 큰 참치의 크기였다. 그 어떤 생선보다도 큰 그 위대한 크기 말이다.
그렇게 TV에서 확인하고 놀랐던 그 참치가 지금 내 눈앞에 있었다. 입을 쩍 벌린 상태로.




오늘 참치를 해체할 그가 등장했다. 
쿠로시오 시장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위치에 자리 잡은 생선가게의 아저씨가 그 주인공으로
20년 동안 손질한 참치만 하더라도 대략 6만 마리가 넘는 일명 '참치의 왕'이라고 불리는 이즈미씨다. 




그가 커다란 칼을 꺼내자 구경을 하는 사람들로부터 탄성이 터져 나왔다.
이 커다란 참치를 어떤 식으로 해체할 것인지는 아이도 어른이고 다 신기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장면.
일단 가장 먼저 참치 머리를 잘라내고(참치야, 미안!) 나머지 부분을 대략 4~5개의 부위로 해체하는 것이 쇼의 내용이다.




일본어로 진행되기에 내용을 알아들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걱정하기엔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신기하다.
재빠르면서도 능숙하게 잘라내는 그 모습에서 년간 1,000마리가 넘는 참치를 해체하는 그의 오래된 실력이 엿보일 정도.
상당히 익숙하게 참치를 해체하는 그의 손을 쫓아다니다 보니 어느새 쇼는 막바지에 이르고 있었다.




칼을 갈며 해체쇼를 준비할 때만 하더라도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없었는데 뒤돌아보니 어느순간 관객들이 가득.
여동생이 보지 못할까봐 업어서 같이 쇼를 구경하는 꼬마아이부터 휴대폰을 꺼내 사진 담기 바쁜 할아버지까지.
남녀노소가 모두 흥미진지하게 즐기는 이벤트라는 게 그들의 집중하는 눈빛에서 절로 느껴졌다.




쇼의 하이라이트는 이즈미씨가 손질한 참치 뱃살을 들어 올려 관객들에게 보여줄 때로
그때 가장 많은 탄성과 카메라 셔터 소리가 들려왔던 듯 하다.

그의 손에 들어 올려진 참치의 뱃살만 보더라도 참 크다라는 생각이 드는데 
도쿄 츠키지 시장에서 약 18억 원에 낙찰된 참치를 보면 그 크기가 더 어마어마하다.
물론 kg당 800만 원으로 책정된 그 가격은 조금 거품이 낀 것 같단 생각도 들었지만, 참치는 정말 크구나를 또 한 번 느꼈다.


관련 기사 : 일본 18억 참치, 도쿄 어시장 경매 낙찰 '홍보 효과 염두 초밥값은 그대로'
http://www.kyeongin.com/news/articleView.html?idxno=702568




해체쇼는 생각보다 빨리 끝났다. 그리고 내가 봐 온 생선 다듬는 방법과도 조금 달랐다.
말 그대로 그 생선들은 '다듬기'고 참치는 '해체'에 가까우니까.
참치캔과 초밥 상태의 모습이 아닌 커다란 참치의 실제 모습을 본 것도 처음이었던지라 그 크기에 놀라고,
그 큰 생선을 슥슥 나누는 해체사의 손놀림도 상당히 흥미로웠다. 
앞으론 참치캔을 볼 때마다 쿠로시오 시장이 떠오를지도 모르는 일이란 생각이 들었다.



참치 해체쇼에 대한 궁금증은?
쿠로시오 시장 홈페이지(일본어) : http://www.kuroshioichiba.co.jp/
참치의 왕 이즈미씨의 블로그 (일본어): http://ameblo.jp/maguro-izumi/page-4.html




소셜댓글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A_Rin 저도 실제로 본 적이 있는데- 사람들 반응이 정말 대단하죠^^; 2013.11.25 07:5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실제로 보니까 그 박력이 다르더라구요.
    굉장히 재미난 경험이었어요. 언제 또 볼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만화책(?)에서 보던 그 참치대뱃살의 실체를 눈으로 확인한 것도 재미났어요!
    2013.11.25 20:5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열매맺는나무 시장 환경이 깔끔한 것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
    참치 해체 쇼는 볼 때마다 감탄을 자아내지요. 시장 분위기가 백화점이니 마트보다 훨씬 살아납니다. ^^
    2013.11.25 08:5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관광용으로 조성한 것이라서 정말 관리가 잘되어 있더라구요.
    여기 말고 반대편에 과일 파는 곳도 있는데 그곳도 참 좋았어요. ㅋ
    여행 갈 때마다 만나는 재래시장은 나름의 매력이 있어서 정말 좋아요!
    2013.11.25 20:5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열매맺는나무 아, 관광용으로 조성한 것이었군요. 어쩐지 보통 깔끔해 보이는 것이 아니더라구요. 이런건 많이 배웠으면 좋겠어요. ^^ 2013.11.26 07:3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만들 때부터 이런저런아이디어를 많이 낸 것 같아요.
    이 시장에서만 사용하는 카드도 있거든요,
    그걸 충전해서 시장내에서 판매되는 걸 사 먹을 수도 있고 그렇답니다.
    2013.12.01 22:4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Raycat 참치 먹고 싶어요. 2013.11.25 23:5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저도 먹고 싶어요.
    한국에서 참치먹는 게 더 어려운 것 같아요. 흑.
    참치캔이라도 먹어야겠어요 ㅠㅠ
    2013.11.28 21:19 신고
  • 프로필사진 오기 저앞에서 초밥왕 단골멘트를 날려주고 싶어ㅎㅎㅎ스바라시!!!!한밤에ㅜ이거보고 또 배고프다....;;; 2013.11.26 01:3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천사들이 날아다니고.. 참치대뱃살이 혀를 퉁기면서 춤을 추는!!!
    배고프라고 올리는 거예요. 키득키득.
    2013.11.28 21:1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토종감자 우와~ 노란 지느러미 참치. 이녀석들과 같이 수영했는데, 이렇게 도마위에 올라와 있으니 훨씬 더 커보여요. ㅎㅎ 2013.11.26 11: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이 커다란 녀석들과 수영을 했다고요?
    그건 참치해체쇼보다 더 진귀한 경험이잖아요. 우왕...
    저도 참치랑 수영하고 싶어요. 등에 탈 수 있을 것 같아요. ㅎㅎ
    근데 수영을 못하는구나 나..;
    2013.11.28 21:2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토종감자 등에 못탑니다. 엄청나게 빠르다는...마치 고속도로에 뛰어는 기분이었습니다. 충돌하면 최소한 사망일듯...^^; 물론 쟤들이 알아서 피해갑니다만, 그래도 백상어랑 다이빙할 때보다 무서웠어요.ㅋㅋ 2013.11.28 22:5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그렇게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군요. 참치란 녀석 알수록 신기해라.
    그래도...타보고 싶...;ㅁ; 왠지 동화같은 장면...(이지 않을지도 ㅋ)
    백상어랑 다이빙 할 때보다 무섭다니. 참치가 상어보다 더 위라니.. ㅎ
    그나저나 감자님 그 둘다..........만만찮은 액티비티잖아요 ㅋㅋ 멋졍!
    2013.11.29 09:3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Capella★ 오 참치! 그죠 우리는 참치 통조림만 있는줄 알았으니까요. 참치회가 있다는 것도 어른이 되서 알았지요 ㅎㅎㅎ
    저에게 충격적이었던 것은 어묵이 생선이라는 것과 게맛살이 게가 아니었다는 것 ;;; 하 세상엔 모르고 사는게 좋은게 더 많은가요
    참치 해체 쇼 멋있네요. 저 아저씨 손에 들고있는거 엄청 비싸겠지요?!

    제이유님 맨 마지막에 링크요 클릭하면 바로 갈 수 있게 해주시면 좀 더 편리할 것 같아요~ (혹시 저만 링크 클릭이 안되나요? 그럼 얘기해주세요~ 제 컴 설정 함 볼께요 ㅎㅎ)
    2013.11.28 00: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저도 참치회, 참치초밥이 있다는 것을 어른이 다 되어가지고 알았어요.
    게다가 참치가 이렇게 크다는 것도 일본에 가서야 알았고. ㅎ
    의외로 나중에 알게 되는 놀라운 사실(?)이 많은 것 같아요.
    게맛살이 게가 아니란 것은 제게도 충격이었어요. 그럼 왜 게맛살인겨!
    바나나우유가 바나나향우유라는 말처럼 이건 뭔가 배신(?)이랄까요. ㅋㅋ

    참치의 왕이니까 칼도 무지 좋은 것 쓰실 것 같아요. 장인(?)의 작품같은 걸로 히히.

    그나저나 제가 링크를 바로가기 안해놨었나봐요.
    바로바로 수정할게요. 히히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전 오타및 링크오류 등을 상당히 많이 내는 편인데(?)
    의외로 말 해주시는 분이 적어서 제가 발견하고 고칠 때가 많곤.키키.
    2013.11.28 21:23 신고
  • 프로필사진 와카야마 검색하다 우연히 들렀는데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2013.12.08 09:3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헤헷. 우연하게 들려주시는 분도 반갑지요!
    재미나게 읽으셨다니까 다행입니다. ^^
    더 재미난 글 많이많이 써야겠어요~ 야호!
    2013.12.08 12:0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