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양떼목장을 추억하며
강원도 대관령 양떼목장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지만, 난 포스팅이 제법 느린 편이다. 
가끔은 너무 느려서 결국엔 공개로 돌리지 않고 중도에 멈춘 비공개 포스팅이 있기도 하고
사진만 골라 놓고서 볼 때마다 이건 해야 하는데 하는데 하며 숙제처럼 고뇌하게 하는 그런 포스팅도 넘쳐난다. 

오늘 이야기하는 양떼목장은 그런 숙제 거리 중에 하나다. 언제 다녀왔느냐고 묻는다면 꽤 옛날. 
그냥 지나간 이야기로 묻어둘까 했더니 폴더를 열 때마다 저 양이 순수한 눈망울로 매번 쳐다보는데
그게 왠지 모르게 미안해서 폴더를 지우지 못하고 그냥 두길 꽤 오랜 시간. 
결국, 시간은 엄청 흘러버렸지만, 주변에 양떼목장을 다녀온 이들의 이야기를 듣다 보니
나도 이때다 싶어서 꺼내 놓는다. 그러니 양아, 이제 그런 눈으론 그만 쳐다봐주렴?




이름 참 재미났던 어느 투어 회사의 패키지 여행

믿기진 않지만, 이건 거의.... 몇 년 만의 국내여행이었다.
지금이야 뉴질랜드고 캐나다고 호주고 남들은 가 보지도 못한 해외여행을 다녀왔지만,
난 여행을 사실 그다지 즐기는 편도 아니고 사는 게 바쁘단 핑계로 여행의 묘미는 이미 접어두고 산 지 오래였다.


이번 여행은 순전히 그 당시만 하더라도 급 친해진 옥여사의 제안 아래 그냥 '저렴'하고
'한 번쯤 가 보고 싶었으니까' 하는 이유로 함께하게 된 것이다. 
썬모래투어인가 하는 처음 들어보는 회사의 패키지 여행에.




이왕이면 눈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어차피 겨울이고 추울 테니 눈이라도 많이 오면 왠지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 같단 그런 생각에.
그렇지만 신발 속 두꺼운 양말이 눅눅해져 오면서 내가 무슨 기대를 한 것인가 좌절하기까진 그렇게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눈이 와서 뽀독뽀독 소리에 괜히 마음이 들떴다가 이내 축축하게 젖은 발이 얼기 시작했다. 아..놔..




눈 쌓인 산책로를 걷기 시작한다는 것

양떼목장에서 할 수 있는 건 크게 두 가지다. 산책로를 걷거나 양에게 건초를 주거나.
우린 산책로를 먼저 걷고 내려오면서 양에게 건초를 주기로 했다. 원래 재미난 건 뒤에 해야 하는 법.



중요한 말은 늘 마지막에..


그런데 아무도 설명해 주지 않았다. 
산책로를 둘러보는데 소요시간이 약 40분이란 사실을. 이 판넬을 찍을 때도 마지막에 적혀 있던 문구는 읽지 않았던 듯 하다.
신 나게 뽀독뽀독 거리며 출발한 산책은 양말이 젖고 발은 얼어오고 길은 미끄러워 비틀거리면서 
점점 알프스 산맥을 등반하는 기분으로 변했다.



 아이젠을 지참한 산책이라니..


이...이런거였나. 월동장구가 있는 분만 산책이 가능한 그런..? 
아마 눈이 많이 왔을 때 붙은 경고문인듯 보였는데 이날도 해당이 되어야 할 것 같았다.
전날 내린 눈이 해가 쨍~하게 뜬 맑은 날씨에 녹기 시작하면서 길이 질척질척 미끄러웠기 때문에.




여기가 바로 대관령!

그렇게 몇 번 넘어질 듯 아슬하게 발걸음을 이어가며 조금씩 길에 익숙할 때 즈음 주변의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한국지리를 공부하던 그 시절의 책 속에서 익혔던 그 대관령이 여기였다.
그 때 배운 내용은 가물가물하지만, 씨감자의 주산지이며 고랭지 채소(!), 목축업 등의 단어가 떠올랐다.



영화 러브 레터의 한 장면이 떠오르기도 한다. お元気ですか~~~私は元気です~~~~
영화 러브스토리의 한 장면도 떠 오르는 듯 하다. 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러브스토리 OST를 불러보면 대충 맞다;)

도시의 찌든 때에 얼룩덜룩 시커먼 눈만 보다가 이렇게 뽀오얀 눈을 보니 어찌나 좋은지.
눈을 탁 트이게 하는 이 풍경은 눈에 끼인 스트레스란 먼지까지 날릴 만큼 시원했다.




보라, 이게 태백산맥이고 여기가 대관령이다.
붓 하나 손에 쥐고 수묵화를 그려나간다는 기분으로 허공에 살살 산등성이를 따라 손을 휘저으며
노랫가락이 절로 울러 퍼질 것 같은 풍경을 바라보며 멋지게 그림을 그려 내려가 본다.

멋지다. 한국은 이렇게나 멋진 풍경을 가졌음을 또 한 번 감탄한다. 



 여러분들의 사랑은 아직도 영원하신지..


산책로의 정점은 나무로 만든 이 오두막에서.
이날은 유난히 많은 관광객이 찾은 터라 작품 사진(?)을 찍을 수는 없었고 안에 슬쩍 들여다보는 걸로 만족했다.
어딜 가도 자신들의 사랑을 뽑내고자 하는 이들은 많다 보니 여기저기에 훈장처럼 많이도 새겨놨다. 
이 오두막은 그들의 사랑으로 활활 타올랐으면 진작에 불타 없어졌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그리고 그런 오두막을 바라보는 이런 쓸쓸한 솔로 나무도 있고.. 
보라, 질투와 스트레스에 나뭇잎이 다 떨어지지 않았는가.(?)



재미있게 읽고 있다면 버튼 한번 꾸욱



 건초를 향한 이빨 미소


그렇게 즐겁고 힘겨운 산책을 마치고 양들을 만나러 왔다.
투어 버스에서 티켓을 나눠주면서 건초 체험할 때 교환하는 것이라고 했는데 건초체험은 정말 딱 한 번에서 끝났다.
그리고 순하디순한 양이 밥을 먹을 땐 하얀 이를 드러내며 식욕을 드러내는 것 또한 처음 알았다.
사진을 찍으면서 고이 먹는 그 모습을 찍고자 했던 바람은 건초가 든 바구니를 들고 서는 순간부터 
빨리 내놓으라고 온몸으로 외치는 양들 앞에서 무너질 수밖에 없었다.


어떤 양은 바구니마저 씹어 먹을 기세였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양은 좀 꾸질꾸질 했지만, 그래도 참 순한 동물이긴 했다.
햇볕이 드는 우리에 누워서 일광욕을 즐기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같이 양이라도 세며 잠들어야 할 것 같은 기분이 들었고.



 너네도 저렇게 커지는 거니?

그중에서도 새끼 양은 어찌나 귀여운지.
엄마아빠 양의 거대한 몸과 비교해서 보고 있자면 저 귀여운 양이 저렇게 우람해질 수 있는지 의문이 생기기도 했었다.
그리고 호주에서 양털 깎기 쇼를 보고 나서야 새끼 양과 부모 양의 크기가 얼마 나지 않는다는 걸 알 수 있었다.
그들의 몸은 엄청난 양의 털로 뒤덮여 있었으니까. 양은 곱슬기가 심해 참 풍성한(?) 동물이었다.



 앙. 맛난건가?

 이거 뭐야. 맛없어...


이때만 하더라도 호주로 떠나기 전이었던지라 그 이후에 얼마나 많은 양을 볼 수 있을지 몰랐는데 말이다.
뉴질랜드 여행을 할 땐 정말 사람보다 더 많은 양을 보기도 했다.
아마 앞으로 볼 양을 한 번에 다 본 게 아닐까란 생각이 들 정도로.



 같은 각도, 다른 느낌!


어쨌든 TV에서만 보고 언젠가 가 보고 싶어 했던 양떼목장을 가고 직접 양을 봤으니 여행은 참 즐거웠다.
새벽부터 일어나 투어 버스를 타고 정신없이 자다가 도착한 양떼목장의 눈 내린 풍경은 지금 생각해도 멋졌다.
어쩌면 그 이후로 '여행병'이 도져서 그렇게 많은 곳을 다닐 수 있었는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들기도 한다.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하는 것의 매력을 알아버렸던 그 순간부터 시작되었을 테니.




 베스트 포토제닉 양

 이 양을 세다 보면 당신은 잠에 빠져듭니다..


한참 양을 보고 있으니 때마침 관리인 아저씨가 등장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 주셨다.
아저씨의 설명대로 머리를 양 갈래로 예쁘게 동여맨 양이 가장 순하딘 순한 아이였던지라 사진도 제일 예쁘게 찍혔다.
가끔 여행하다 보면 이런 가이드북에도 없는 팁이 재미나기도 하다.


이 여행을 함께하자고 말했던 옥여사는 이번에도 양떼목장에 다녀왔다.
함께하지 못해서 아쉬운 마음을 가졌더니 포스팅으로 화답하는 그녀의 염장에 다시한번 무너진다.
여행이 가고 싶어진다. 저 먼 곳이 아니더라도 국내 여행부터라도 해야 할 것 같은 마음이 꿈틀거린다.
눈앞에 놓인 과제가 산더미라 훌훌 떠나버릴 수 없기에 다녀왔던 곳의 사진들을 훑어보며 마음을 달래지만,
포스팅하다 보니 또 가고 싶어진다. 아. 



이 여행은 2012년 겨울에 다녀왔습니다
*
Copyright © 2013 신난제이유 / 사진 및 글에 대한 불펌을 금합니다.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과 관련해서는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Camera : Panasonic GF-1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