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주소는 적당히 지워주는 센스


친한 선배에게서 우편물이 날라왔다.
이미 이야기를 들었던지라 우편봉투의 정체가 무엇인지 바로 알았지만, 막상 받아보니 기분은 생각보다 더 좋다. 오랜만에 고지서가 아닌 우편물을 받아들고 이것이 그녀들이 전달하고자 하는 '선물'일지도 모른단 생각이 들었다.



 월간 윤종신만 있나! 월간 결론안남도 있다!

 편집인 유님과 아트디렉터 우뎅님

서류봉투 속에는 타블로이드 크기만한 빼곡히 글씨가 적힌 종이 하나가 들어있다.
그 이름 '월간.결론안남'. 정기구독하고픈 이 인쇄물의 정체는 친한 선배 우뎅과 그녀의 지인 유가 함께 만든 오프라인 소식지로, '우리의 일상은 이러하다'가 빼곡히 담겨있다.



 일한다고 바빴을 텐데도 어찌나 잘 만들었는지..

 편집 회의 후, 마감에 쫓기며 썼다는 그들의 이야기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와 같은 SNS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왜 간행물을 만들었느냐라고 딴지거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받아본 사람만이 안다. '종이로 전하는 따뜻함'이 주는 특별함은. 이들은 조금은 느리더라도 다정하게 찾아가는 선물과 같은 기분을 주고자 PDF와 같은 온라인 배포는 없이 우편물로만 간행물을 전달한다. 그리고 그것은 선택받은 몇 명에게.(그 중 하나가 나다.)



 고마워요, 잘 받았어요!


글을 하나하나 읽어가면서 기분이 절로 좋아졌다. 자신들의 이야기로 채웠다고 해도 이렇게 인쇄물의 형태로 결과물을 만드는 것은 분명 쉬운 일이 아니었을 거다. 그래서 월간 결론안남은 더 특별한 고마움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던 것. 계속 그녀들이 이렇게 만들어 주었음 하는 바람을 담아 포스팅을 써 본다. 이건...아마 또 하나의 마감 압박이 될지도 모르겠지만.


사족_
이건 내 이야기지만. 한동안 내 블로그 타이틀이 '일퍼센트매거진'이었던 것은 나도 내가 쓴 포스팅을 잡지와 같은 인쇄물로 만들어보고 싶어서였다. 블로그를 시작하고 아직도 이렇다 할 결과물을 만들지 못했지만. 그녀들의 도전을 보고 있으니 나도 조금 더 노력해 봐야겠다는 생각에 불끈 힘이 샘솟았다. 이번에야 말로! 



Copyright © 2013 신난제이유 / 사진 및 글에 대한 불펌을 금합니다.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과 관련해서는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Camera : Panasonic GF-1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