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티라미수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다.
그러나 이 집은 인정한다.


저 사악한 하트를 보라


그동안 디저트들은 '살찌는 맛'이라 생각하며 피해왔다. 밥을 먹고 후식으로 케이크를 먹는 일도 내게는 굉장히 드물었다. 디저트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심심찮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절친 동동이 진짜 맛있는 케이크라고 소개할 때만 하더라도, 그래도 많이 먹진 않을 거라고 내심 생각했다. 한 숟갈 뜨고 나서 나는 절망과 환희를 절로 느낄 수밖에 없었다. 

마피아 디저트, 내 인생을 망치러 온 나의 티라미수.



인증샷을 부르는 인테리어


처음 방문한 마피아 디저트는 이태원에 위치했다. 그리고 광화문에도 있다고 이야길 들었는데, 그곳은 테이크 아웃만 할 수 있다고. 처음 이태원의 마피아 디저트를 방문하고 전율을 금치 못한 이후, 가로수길에 생겼단 이야기를 듣고 손뼉을 쳤다. 회사가 압구정-학동 부근인 관계로, 가로수길이 유흥 서식지(?)이기 때문. 



이태원과 비교했을 때 가로수길 마피아 디저트는 고풍스러운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왔다. 이태원은 건물 자체가 독특한 맛이 있었는데, 이곳은 '마피아'란 상호와 어울리는 복고스타일에 판타지스러운 분위기로 가게를 연출했다. 

특히 공중에 붙어 있는 책들이 인상적이었다. 먹다가 책에 맞을지도 모를 불안감도 함께. 




가격은 비싸다

검색으로 들어온 분들에게 도움되라고 마피아 디저트 메뉴판


사실 가격만 놓고 보면 마피아 디저트는 비싼 편이다. 오리지널 티라미수가 12,500원으로 투썸플레이스의 떠먹는 티라미수(5,600원)나 폴바셋 티라미수(10,000원)과 비교해도 비싼 편. 커피 가격 또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4,100원), 폴바셋 룽고(4,700원)과 비교하면 비싸 전반적으로는 부담스러운 편이다. 커피 한 잔과 티라미수 하나만 시켜도 17,500원으로 백반 2인분 가격이지 않은가. 엄마가 알면 놀랄 일이다. 



그래도 맛있다

오리지널 티라미수 12,500원


디저트를 이렇게까지 돈을 내고 먹을 필요는 없다. 파리바게뜨도 있고, 투썸플레이스도 있고, 여기저기에 충분히 맛있는 케이크가 넘친다. 그러나 '인생 티라미수'라고 생각될 정도로 맛있는 건 이 집이 처음이었다.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기에 그 정도까지는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겠지. 그러나 나한테는 정말 최고로 맛있었다. 12,500원 내고 가끔은 먹어야겠단 생각이 들 정도로. 

그러니 혹, 가로수길에 갔다가 '티라미수'가 먹고 싶다면 꼭 한번 들려보길 바란다. 티라미수 먹겠다고 찾아가서 웨이팅까지 하지는 말고. 그렇게까지 먹었는데 맛없으면 미안하니까. 



패스츄리 13,000원


그리고 당부하지만, 꼭 '오리지널 티라미수'를 먹어야 한다. 패스츄리는 그 정도는 아니다. 티라미수보다 사진빨(?)은 잘 받지만, 맛은 그 정도가 아니다. 



참고


위치 :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4길 13-9
영업시간 : 매일 11:30 - 22:30
지도 : http://naver.me/xB2KfLIF


정보


글쓴이 : 신난제이유
카메라 : 아이폰 7 - Foodie
사진 및 글에 대한 불펌은 금합니다.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은 알려주세요.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