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세상에는 정말 많은 종류의 카메라가 있다. 그리고 그 카메라만큼이나 어떤 사진이 좋은가에 대한 이야기도 분분하다. 오늘은 내가 좋아하는 한 종류의 카메라에 대해 이야기를 해 볼까 한다. 위드블로그를 통해서 리뷰를 하게 된 '소미니(Somini)'는 내가 좋아하는 '토이카메라'라고 불리는 카메라다.




피시아이, 이안리플렉스, 쥬시카메라, 슈퍼샘플러, 삼식이, 비스켓카메라, 골든하프, 그리고 소미니 카메라..


수많은 카메라의 종류만큼이나 토이카메라의 종류도 여러가지다. 어떤 카메라는 눈이 3개나 되기도 하고, 어떤 카메라는 반으로 나눠 찍히기도 하고, 어떤 카메라는 뷰파인더가 없다. 그래서 이 카메라들은 '무엇이 찍힐지 모르는 예상 불가능함'이라는 재미를 가지고 있다. 물론 이 '재미'는 모두가 즐길만한 것은 아니다. 특히, 또렷하게, 잘~ 찍힌 사진을 원하는 사람들에겐.




토이카메라는 말 그대로 장난감이다. 이 카메라에 너무 많은 걸 기대하다가는 실망감만 잔뜩 얻게 될 것이고, 어딘가에서 끌어 오르는 분노마저 느낄지도 모른다.^^;  미리 말하지만, 토이카메라는 우연하게 찍었는데 이런 재미난 컷이!  매력을 찾기 위한 카메라이고, 그 매력을 알게 되면 자기도 모르게 좋아지고 마는 게 바로 이 토이카메라이다. 그래서 나는 토이카메라를 좋아한다.





작은 크기와 가벼움으로 승부한다.
오늘의 토이카메라는 소미니로 Micro SD를 이용하는 USB 메모리 형태의 디지털 토이카메라다. 이 한 문장으로 이 카메라에 대한 설명은 대략 끝난다. 카메라의 크기만큼이나 설명도 어렵지 않다. 필름이 아닌 SD 메모리를 사용해서 사진을 찍고, USB 메모리 형태이기 때문에 사진을 확인, 이동도 매우 간편하다. 거기다가 배터리도 따로 필요없는 충전식이니 매우 바람직하다. 






간단한 작동방법, 확인도 쉽다면 좋을텐데..
버튼은 2개 밖에 없다. 전원버튼과 셔터버튼. 전원버튼을 꾸욱 누르고 있으면 셔터 버튼 앞에 불이 들어온다. (흐릿한 불이 아니라 빨간 불빛이니 혼동하지 않도록 주의!) 이 상태가 되면 촬영 준비가 되었다는 것인데 여기서 셔터버튼을 짧게 한번 누르면 사진 촬영, 길게 누르면 깜박거리면서 동영상 촬영이 된다. 

아쉬운 점은 이 불빛은 찍는 사람 쪽에서 확인이 가능해야 하는데, 전면에 부착되어 있어서 실제로 촬영이 되고 있는지 아닌지를 확인할 수가 없다. 





이 모든 것은 감입니다.
그러나 간단한 설명만큼이나 불충분한 것도 많다. 많다. 충전은 어느 정도 해야 하는지, 어느 정도의 밝기에서 찍어야 하는지, 뷰파인더도 없는데 어딜 보고 찍어야 하는지. 이에 대한 질문은 그저 '감으로?!'라고 밖에 할 수 없다. 아무리 좋은 카메라로 찍더라도 많이 찍어봐야 알고, 많이 찍은 것 중에서 멋진 한 컷을 골라낼 수 있듯이 이 카메라도 많이 찍어보고 감으로 맞출수 밖에 없는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USB로 사용하는 것도 권장한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우선 실패작을 보자. 렌즈(F2.8에 f3.2mm)가 어쩌고 저쩌고, ISO(약 100)가 어쩌고 하는 정보들이 있지만 토이카메라는 그저 날씨 좋은 날에 밝은 곳에서 찍어야 한다는 불문율만 지키면 된다. 소미니로 더 잘 찍기를 원한다면, 셔터버튼을 누르고 바로 카메라를 내리지 말고(흔들린다!), 태양을 정면으로 찍어내려고 하지 말고(빛이 산란한다), 피사체에서 30cm는 떨어져서(접사가 될 리가 없다.) 최대한 눈 가까이에 카메라를 가져다 대고(뷰파인더가 없으니 감이다) 찍어야 좋다.





보통의 토이카메라들이 그렇듯 장난감다운 결과물이다. 거기다가 이유 모를 뭉개짐은 꼭 포토샵 필터를 한번 거쳐 일러스트 느낌을 낸 것 같다. 소미니와 같은 작은 토이카메라들은 촬영 컷의 큰 사이즈로 보여주기보단 작은 스냅 샵으로 보여주는게 낫다.




후보정으로 매력을 배가시켜보자!
소미니 카메라로 찍은 결과물을 더욱 더 매력적으로 보이고 싶다면, 후보정을 이용해보자. 촬영결과물은 5:4의 비율의 1290X1024의 사이즈인데, 앞서 말했듯이 작은 스냅 샷으로 했을 때가 더 예쁘므로 사이즈는 줄이고, 구도를 조절해주고, 색감을 일부러 과하게 보정한다. 이런 보정을 거친 결과물은 흐릿한 초점과 함께 옛날 영화를 보는 듯한 독특한 맛이 있다.





영화 한 편 찍어 볼까요?
그렇다면 동영상은 어떨까? 개인적으로 소미니 카메라는 사진 촬영보다는 동영상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더 재미나다. 소미니 특유의 뭉개짐과 색감은 따로 영상 효과를 주지 않아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늘 걷던 아침 출근길이 영상으로 보니 색다르게 다가오는 것처럼. (이 영상은 바깥쪽에 미니어쳐 효과를 주었다.)





이 장난감 카메라는 이름처럼이나 장난스러운 사진을 찍어낸다. 네모 반듯한 멋진 사진과는 다른 어설프고 서툰 이 사진들. 무거운 카메라를 내려놓고 이 작은 카메라를 손에 들고나면 지금까지 찍어왔던 것과는 다른 세계를 만나게 된다. 알고 있던 카메라 지식은 가볍게 무시하는 장난과도 같은 사진들. 토이 카메라의 매력은 바로 그것이고, 나는 그래서 토이카메라를 좋아한다. 


일퍼센트 이야기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