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개인의취향

사월이 아니더라도 이 보리밥은 너무 맛있다!



일본에서 귀국한 후, 사람들은 만날 때마다 '뭐 먹을래?'라고 물어보았다. 난 한국 음식이면 다 좋고, 뭐든 안 맛있겠느냐 싶어서 뭐든 좋다고 했는데.. 어째 먹는 건 돈가스나 초밥;; 난 한국 음식이 정말 먹고 싶었다. 잘 차려진 밥상이 아니더라도 화려한 요리가 아니더라도 정갈한 나물반찬이 몇 가지 올라와 있는 그런 밥이. 그러던 차에 친구들과 선배와 함께 찾은 이곳. 정말 드디어 왔구나..싶었다.




그런데 사실 이곳은 일본에 가기 전에 일본어를 가르쳐 주신 선생님들과 마지막으로 밥을 먹었던 곳이다. 일본 가기 전에도, 그리고 다녀와서도 여기서 밥을 먹게 될 줄이야. 희한하다면 희한한 인연이다.




가격대는 보리밥이 8,000원으로 그렇게 저렴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반찬이나 음식의 맛이 굉장히 마음에 들어서 이 정도 가격이라면 언제라도 가서 먹고 싶어진다는 생각이 든다. 




컵 대신 이런 그릇에 물을 먹는 것도 괜찮은 포인트. 나중에 누룽지탕이 나오는데, 그때 담아서 먹기에도 좋다. 


먹고 싶었다. 정말. 이런 반찬들이.


밑반찬들은 낭비하지 않을 정도의 적당한 양으로 나왔고, 하나같이 마음에 들었다. 정말 이런 나물, 김치들이 얼마나 먹고 있었는지. 개인적으로는 굴을 매콤한 양념을 해서 만들어 놓은 반찬이 매우 좋아서, 혼자서 날름날름 다 집어 먹었다. 양이 부족해도 언제든지 더 달라고 하면 가져다주는 한국 음식문화는 반갑다.




말 그대로 바싹 구운 바싹불고기. 16000원


연어비빔밥 8,500원. 그냥 보리밥은 8,000원이고 연어비빔밥은 500원이 비싸다.


한 상 가득 차려진 이 기분. 역시 이게 한국이라는 생각이 든다. 어떤 이들은 밑반찬이 많아서 결국 남기게 되어 낭비라는 말도 있지만, 이렇게 한 상 가득 음식을 내는 게 한국식 손님접대가 아닌가. 이건 꼭 일본의 포장문화 [각주:1]와도 비슷한 느낌이라서, 손님을 향한 마음이 아닐까 싶다. 그러니 다 먹어주자. 냠냠.




아.. 만드는 방법을 보는것만으로도 다시 침이 고인다. 


보리밥을 맛있게 비비는 방법이 벽에 붙어 있었다. 다 먹고 나서 봤다는 게 문제지만. 그래도 채소들과 양념장을 한대 넣어 잘 섞기만 해도 너무 맛나서 밥을 먹는 것인지 흡수하는 것인지 모르게 싹 비웠다. 봄을 느낄 수 있는 새싹 채소들이 보리밥과 함께 입안에서 좋은 식감과 함께 어울리는 기분이 좋다. 역시 보리밥.




개인적으로 누룽지탕을 너무 좋다.


밥을 어느 정도 먹고 있을 때, 누룽지탕을 가져다준다. 개인적으로는 아주 뜨끈뜨끈한 상태에서 먹는 게 더 좋은데, 밥을 다 먹고 났을 때는 식어 있어서 조금 아쉬웠다. 누룽지탕은 역시 호호 불어가면서 조금조금 먹는 게 좋다. 누룽지탕과 별개로 계산대 옆에는 이곳에서 사용하는 보리를 직접 튀겨 놓은 것도 제공하고 있는데, 죠리퐁에서 단맛을 뺀 듯한 고소한 맛이다. 꼭 한 줌 먹어보시길.


한국에 와서 물갈이하는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줄곧 입맛이 없었는데, 이 보리밥을 먹는 순간 다시 돌아오는 기분이었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특별할 것 없는 음식인데도 일본에서 쉽게 먹을 수 없었던 음식이었던지라 더욱 반가웠던 것일지도. 자극적이지도 않고 순한 비빔밥은 정말 금세 먹어치웠다. 먹는 내내 '맛있다'를 연발했더니 같이 갔던 지인들이 웃어대더라. 그치만 정말 맛있었다. 



  1. 어딜 가든 일본은 물건을 사고 포장을 해 달라고 하면 매우 정성을 들여서 낭비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포장지나 봉투를 많이 사용한다.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