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7년 9월 28일. 드디어 막이 올랐다. 나의 일본 유학기.
일본 유학 준비를 하며 친해진 낙성대언니 집에서 잠을 자고 다음 날 새벽 일찍 미리 부른 콜밴에 몸을 실었다. 기사 아저씨의 딸도 일본 유학을 갔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김포공항까지 달리고 달린다. 이날을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 고민하고 힘겨웠고 설레었고 즐거웠는지 모르겠다. 



비행기가 처음이니, 이런 종이도 처음. 옆에 사람에게 묻고 또 물었다.


이날, 처음으로 비행기를 타 보았다. 몇 년 전에 일본에 갈 땐 부산에서 배를 타고 갔기 때문에 비행기는 사실상 처음이다. 육중한 무게의 쇳덩어리가 하늘을 향해 날아오를 때, 나는 시트의 손잡이를 꼬옥 잡고 숨을 참았다. 기압 때문에 귀가 먹먹해진다는 얘기에 나름 대비한다고 귀마개까지 한 상태로. 

하늘에 뜬 상태로 정신없이 출입국 관리서를 작성하고, 기내식을 먹고 화장실까지 다녀왔다. 밖에 보이는 풍경을 보며 '이 비행기가 추락하지는 않겠지?'란 생각을 끊임없이 했다. 이렇게 겁많은 내가 다른 나라에 가서 살겠다고 한국을 떠나왔으니, 아이러니한 일이다.




저 멀리 후지산이 보인다. 조금씩 일본을 향하고 있다는 것이 실감 나기 시작한다. 구름밖에 안 보이던 창가에 조그맣게 산과 집들이 보이자, '추락하면 밑에 사람들도 다 죽겠네..'란 쓸데없는 생각이 다시 떠오른다. 2시간 동안 생각한 것들의 50%는 '죽으면 안 돼'였을지도 모르겠다. 




이윽고 비행기는 일본에 내렸다. 첫 비행(?) 또한 성공적이었다. 창 밖으로 보이는 하네다공항의 풍경에 내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드디어 일본이다. 대학교 3학년 때 후쿠오카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며 '꼭 다시 일본에 가겠다.'라고 다짐했던 그 순간이 마침내 찾아온 것이다. 이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모른다. 불안감이 섞인 기대감으로 나는 시작한다.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