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은 내가 사는 쉐어하우스에 대한 소개를 해볼까 한다. 

사람의 삶에 있어서 '의식주'란 매우 중요한데 그중 하나인 '집'을 제대로 구하지 못해(더러워서, 쉐어마스터가 엉망이라서) 등의 이유로 워홀러들은 정처 없이 떠돌곤 한다. 그러나 결론부터 말하자면 나는 이 쉐어하우스에서 100%로 만족하면서 지내고 있다. (운 좋게 집을 구한 이야기 :http://sinnanjyou.tistory.com/79





타운하우스를 관리해 주는 매니저 아저씨


트레인을 타고 20여 분쯤 걸리는 곳에 있는 툼불. 여기가 내가 살고 있는 곳이다. 역에서 약 5분 거리에 위치한 타운하우스로 여러 채의 똑같이 생긴 집들이 깔끔하게 다닥다닥 붙어 있다. 처음에는 '타운하우스'가 지명인 줄 알았더니 이렇게 집들이 모여있고, 공용으로 편의시설을 사용할 수 있는 형태를 말하는 것이었다. 내가 사는 타운하우스에는 이곳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수영장이 있다.







집은 작은 이층집으로, 이곳의 집들이 다 같은 구조라면 방은 2층에 2개, 화장실은 1층과 2층에 하나씩, 욕실은 2층에 1개, 차고가 1개이다. 매우 크다고는 볼 수 없지만 있을 것은 다 있는 집이랄까.





차고 문이 열려있는 집이 내가 사는 곳이다


이 집의 마스터 동생들은 이전에 살았던 쉐어마스터와의 트러블로 집을 나오면서 직접 렌트를 결심하게 되었는데 마스터 동생 정치(29, 가정주부?)가 호주에 어학연수를 왔을 때 이곳에 살았던 이력이 남아 있어서 빌릴 수 있었다고 한다. (나중에 호주에서 들은 별별 사람들 얘기를 따로 소개해보겠다.) 







시티 중심가에는 거실쉐어, 베란다쉐어 등도 있는데 이 집은 딱 마스터부부와, 나와 우쿠, 그리고 이브라힘(30, 인도인)만 살고 있다. 처음엔 중심가에 살면 교통비도 덜 들고 좋다고 생각했지만, 많은 사람이 북적거리면서 좁은 집에 사는 것보다 이렇게 단란하게 사는 게 더 좋은 것 같다.






집을 볼 때 내가 가장 신경 쓰이는 게 부엌과 욕실인데 이곳은 참 마음에 든다. 부엌 싱크대는 좁지 않고, 음식준비 할 수 있는 공간은 넓고, 따뜻한 물도 잘 나오고 가스 불 나오는데도 4곳이나 있고 오븐까지 딸려있으니 말이다. 호주에 와서 자주 하는 것이 '요리'인데, 여유 시간이 많은 것도 있지만 요리할 수 있는 환경이 좋아서이기도 하다.





음...저건 뭐지?


고추 말리고 있었구나!


거실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면 작은 뜰이 있다. 이곳에 빨래를 열기도 하고 간단한 체조도 하고, 고추를 말리기도(?) 한다. 뜰의 울타리 뒤로는 작은 길이 있는데 산책하는 사람과 개들을 매일 보곤 한다.






뜰에서 위를 올려다보면 내가 사는 방의 창문이 눈에 들어온다. 이 방에서 매일 아침마다 창문을 통해서 들어오는 햇살과 이름 모를 새들의 지저귐, 타닥타닥 뛰어가는 누군가의 조깅소리를 들으면서 잠을 깨곤 한다. 한국에서 호주 워킹을 떠나며 가장 걱정했던 것 중의 하나가 좋은 집을 찾는 것이었는데, 나는 이렇게나 좋은 집을 잘 구해, 잘살고 있다.





소셜댓글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샘쟁이 와 정말 깨끗하고 멋진 쉐어하우스를 구하셨네요! 2012.05.29 08:5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마스터 동생들도 완전 멋지답니다.
    굉장히 힘든 일 중에 하나였는데, 의외로 너무 좋게+잘되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어요 ㅎ
    2012.06.03 18: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나지않는 아마이코이 우와~ 저 까스곤로 불키는 레버가 도대체 몇개야.....ㅋㅋㅋㅋㅋㅋ 2012.05.29 12:4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4개는 가스곤로, 2개는 오븐+그릴이여요.
    레오팔레스에서 낑낑거렸던 과거와 비교하면 정말 엄청나게 좋은 가스곤로 아닙니까? 핫핫!!
    2012.06.03 18:4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색콤달콤 쉐어하우스가 참 깔끔합니다!
    동네도 조용해서 좋아보이네요^^
    앞으로 재미있는 생활 많이 올려주세요~^^
    2012.05.29 15:1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브리즈번 전체가 좀 조용한 것 같아요.
    한국에 비하면 떠들썩한 일도 전혀 없구요. 그게 좋기도 하고 나쁘기도 하고 그렇네요. ^^
    재미있는 이야기 많이 소개할게요. ㅎㅎ
    여기서 뵈니 기분이 묘하네요. 홍홍.
    (참, 여기 복사하는 곳 복사기는 후지제록스더군요. ㅋ)
    2012.06.03 18: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Raycat 호주 생활은 좀 어떠신가요 ??? 2012.05.29 22: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잘 지내고 있어요.
    미리 걱정할 이유가 없었나봐요 ^^ 해보면 되는 것을.
    한국 생활은 어떠신가요+ㅁ+?
    2012.06.03 18:5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우뎅 집이너무좋아. 평생살아도되겠어 2012.05.30 13:0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음. 평생 살려면.........;ㅁ;
    일단 불법체류자가 안될 비자가 필요합니다욧. ㅋㅋ
    2012.06.03 18:5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지나 Rosinha 어머낫 ㅠ_ㅠ 딱 단란한 가정집에서 지내시는 것 같아서 다행이고 또 부러워요!
    짐 정리 다 되시거든 방 구경도 얼른 시켜주세요 +_+
    2012.06.04 09: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방은....그냥 방이예요. ㅋㅋ 침대랑 책상있고 서랍장이 있는 정도라서 보여드릴게 없어요. 히히..
    이 좋은 집을 곧 떠나야 할지도 몰라서 아쉽답니다.
    또 다른 렌트하우스로 가게 되면 또 보여드릴게요. 크크..
    2012.06.08 15:2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그린데이 방이 굼금하다는~. 소개합니다~! 라면 당근 방을 보여주셔야 하는거 아니에요? ㅋ
    왠지 이 집에서 오래 지내실것 같은 예감이...
    정말 요리하고 싶은 주방에 깔끔깨끗널찍. 소개해주시는 글을 보면 사람들도 좋은것 같아요.

    전 한국에서 저런 타운하우스에 살아보고 싶어 파주에 집을 잠깐 보러 갔었는데요.
    어휴... 가격이....;
    2012.06.08 21:2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방....방은 진짜 별거 없는데,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네요 :-)
    오래 지낼 것 같았는데, 농장일을 시작하면서 그러지 못하게 되었어요. 아.. 농장. 쩝.
    언젠가 한번 쓸까 싶은데, 여기 되게 부당한 일은 아무렇지 않게 하고 있는데, 그게 또 아니다 싶으면서도 어쩔수 없구나..싶어요. ㅠㅠ

    타운하우스에서 지낼때마다 한국에서 이런곳에 살려면 돈이 얼마나 있어야 하나 싶어져요.
    집 크기보다는 그냥 한적하고 깨끗하고 여유롭게 지내고 싶은데.. 역시 무리일까요;ㅁ;
    2012.06.14 21:41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4.12.17 19:25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