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사진들을 정리하면서 이랬구나~ 저랬구나~ 하면서 보는데 영화관 사진 몇 장이 나왔다.
그러고 보니 이곳에서 영화관까지 가서 영화를 본 것은 딱 3번, 뜻밖에 적은 횟수지만 나름 고민 끝에 간 것이다.

이유야 알다시피 '한글 자막 없이 영화를 어찌 보나요?'
영화를 보면서도 듣기평가 하는 기분. 어떻게든 이해해보려고 노력했지만, 쉬운 일이 아니었다. 흑.
'어벤져스', '배트맨 다크나이트'.. 액션 영화는 이해할 필요도 없겠지 생각했는데, 그것도 아니더라는.




처음 갔던 영화관은 브리즈번 Myer백화점 안에 있던 곳으로 시간이 그렇게 늦은 것도 아니었는데 매표소 문이 이미 닫혀있었다.
그럼  영화 표는 어디서 사는가? 그 옆의 팝콘파는 총각에게.
최소한의 인원으로 운영되고 있는 영화관에 놀라웠지만, 그렇다고 곧 문 닫을 예정의 영화관도 아니라는 것이 재미나다.
이후에 멜버른에 와서 집 근처에 와서 갔던 영화관도 팝콘 파는 곳에서 티켓을 팔더라는.

호주는 쇼핑몰이나 백화점이 문을 닫으면 그 안에 있는 영화관은 적은 인원만 남기고 영화관을 운영한다는 놀라운 사실!




다크나이트가 호주에서 첫 개봉하던 날은 많은 사람들이 영화관에 왔었더랬다.
이번엔  팝콘 총각이 아닌 매표소에서 표를 끊고, 꽤 많은 사람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액션영화라고 생각했으나, 시리즈로 이어지는 영화였기에 전작을 보지 못해 반 이상을 이해 못했던 날이었다. 흑.

참! 신기하다면 신기한 것은, 호주는 '화요일'이 영화를 싸게 볼 수 있는 날이다.
몇몇 패스트푸드점의 할인메뉴도 '화요일'. 왜 화요일인지는 아직도 의문이다. 




영화요금은 어벤져스를 8달러, 다크나이트를 6.5달러에 봤다.
한국보다 싼 요금처럼 느껴지는데 사실 이것도 화요일 할인을 받거나, 학생 할인 등을 이용했을 때의 가격이다.
아무런 할인도 없이 영화를 볼 때는 12달러 정도 드니, 비싸게 느껴진다면 미리 할인에 관한 정보를 알아보면 된다.




영화관은 전반적으로 그렇게 크지 않았다. 영화관에 비교해서 사람들이 컸지. ^^;;
사우스뱅크에 있던 영화관은 제법 큰 스크린화면이 마음에 들었었다. 한국에 있는 영화관들과 비교해도 나쁘지 않은 편.
이날은 다크나이트를 기대한 남성들이 많았던지라 남자 관객들이 많았는데
다들 팝콘에 음료를 하나씩 손에 들고(나눠 먹지 않는다) 신 나게 영화를 보더라는.




역시 액션영화는 팝콘이 필수다. 팝콘과 콜라 세트가 약 6달러 정도로 생각보다 비싸지는 않은 가격.
관람객들 대부분이 라지사이즈는 되어 보이는 음료들을 들고 있어서 역시 호주인가란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한국과 또 다른 점이라면 영화 시작 전에 나오는 광고들이 주변 가게나 대학 등의 지역광고라는 것.
센스넘치게 만든 영화관 매너를 알려주던 광고는 볼 수 없고 영화관 근처 초밥집이나 온라인강의 사이트 등이 나왔다.
뭐 이건 영화 자체랑은 사실 상관없지만.


호주에 오니 한국에서 재미난 영화들이 개봉할 때마다 얼마나 보고 싶은지 모른다.
블록버스터급 영화들은 생각과는 달리 한국보다 개봉시기가 늦기도 하고,
보고 싶은 영화는 직접 가서 보기도 했지만! 역시 영어의 압박과 함께 이해도가 떨어지는 아쉬움.
이것도 돌아보니 하나의 추억이 되지만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퍼센트일상 > 오늘의소소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와도 소풍은 간다  (12) 2013.05.07
여기는 빨간 단풍잎의 나라, 캐나다!  (9) 2013.04.05
호주에서 영화보기는 너무 어려워  (11) 2013.03.13
How was your DAY?  (8) 2013.02.27
손으로 만든 페이스북  (14) 2013.02.17
택배 또 왔다!!  (8) 2013.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