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향치의기록/호주, 1년

호주 최고의 바다에서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다 :: 호주 바이런베이 Byron Bay 새해의 계획은 역시 '해돋이'와 함께..!2013년이 밝았다. 한국과 달리 여름이라서 연말이라는 느낌도 없었는데 어느새 새로운 해가 시작되었다니, 이것이야말로 신기할 노릇이다. 새해 첫날도 (요즘 하고 있는) 하우스키핑 일로 호텔에 출근해야 했기에 더더욱 2013년의 시작은 실감이 나질 않는다. 2012년이 도전의 한해였다면, 2013년은 어떻게 꾸려나가야 할지.. 마음을 가다듬고 생각을 해봐야겠다.그런 의미에서 사실 그레이트 오션로드에 가..
일찍 일어나는 새가 맞는 사이즈를 얻는다! 말로만 듣던 그 박싱데이(12월 26일)의 날이 밝았다. 호주는 크리스마스인 25일도 박스데이인 26일도 공휴일이다. 쇼핑을 위한 휴일이라니 참 신기한 날이 아닌가. 워홀러에게 쇼핑은 그다지 친숙한 단어는 아니지만, '박싱데이'의 실체를 알아보기 위해서 아침부터 길을 나섰다. 정말 파격적인 가격으로 물건을 살 수 있는지.. 그것이 정말 궁금했다. 내가 오늘 찾아간 곳은 멜번에서 가장 큰 쇼핑센터인 Chadstone shopping centre와 팩토..
주말 오후, 브라이비 아일랜드에서 딸기시즌의 갑작스러운 끝과 함께 생겨버린 우리의 휴가. 브리즈번 시티와는 달리 카불쳐는 정말 농장에서 일하는 것 말고는 딱히 볼거리도 놀 거리도 없기에 무료하게 하루하루 보내던 중이었다. 어디선가 누군가에게 들은 '브라이비 아일랜드 Bribie Island'는 그런 우리에게 기쁨을 선사해주었으니.. 이제 기억도 가물가물한 브라이비 아일랜드 이야기를 끄집어내 본다. 퀸즐랜드 카불쳐(Carboolture)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있는 ..
빨주노초파남보 알록달록 마을에 가다 :: 호주 님빈Nimbin 바이론베이에 일출을 보러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들린 이곳, 님빈. 명성(?)은 이미 익히 들어 알고 있었던 터라 대략 어떤 느낌의 곳인지 상상을 하고 찾아간 곳인데 생각했던 것보다 더 알록달록하고, 더 조그만 마을이었다. 호주에 있는 색깔을 한곳에 다 모아둔 것 같은 느낌의 약간은 꿈을 꾸는 듯한(실제로 그런 사람들이 있을지도..?) 느낌을 맛볼 수 있는 마을. 여기가 님빈이다. 마을은 참 조그마하다. 꼬불꼬불 꼬여있는 길도 아닌 큰 길을 따라서 양..
귀여운 컵케이크의 세계 :: 리틀컵케이크 Little Cupcakes 멜번의 유명한 카페 골목에 점심을 먹으러 갔다가 발견한 이름처럼 작은 컵케이크를 파는 곳 Little Cupcakes. 이곳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곳으로도 알려져 있던터라 어떤 컵케이크를 파는지 궁금한 마음에 문을 열고 들어가 보았다. 밖도 안도 참 아기자기하게 꾸며놓은 느낌이 귀여운 샵이라는 것이 첫인상.작은 컵케이크를 파는 집이라서 그런지 내부는 그렇게 넓지 않고 자그마하다. 그 작은 공간에서도 컵케이크를 사서 먹고 있는 사람들을 보고 있..
멜번의 크리스마스를 찾아서 남반구, 호주에서 맞는 한여름의 크리스마스!한여름의 크리스마스는 어떤 느낌일까? 한국에 있는 사람들 모두가 호주에서 보내는 한여름의 크리스마스가 어떤지 너무도 궁금해 했기에 크리스마스는 지났지만, 특별히 포스팅으로 준비했다. 예전에 뉴스에서 봤던 수영복 입은 산타와 루돌프는 과연 만날 수 있는 것일까? 그 답을 찾아서 직접 크리스마스를 찾아 길을 나섰다. http://www.thatsmelbourne.com.au/Whatson/Ch..
프레이저 아일랜드 여행의 시작을 알리며.. 딸기농장일도 끝나고. 본격적으로 멜버른으로 향하는 로드트립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나와 우쿠, 마틴 그리고 팀은 프레이저 아일랜드Fraser Island를 가기로 마음먹었다. 이 글은 프레이저 아일랜드에 들어가기 전날, 브리즈번에서 허비베이까지의 이야기를 시간순으로 단순히 나열한 글이다. 외국에 나와 있지만, 여행 블로거도 아니고 그들만큼 멋진 여행기도 써내려가지 못하기에 여행에 관한 이야기를 할 때엔 나도 모르게 긴장을 하게 된다. 부담감 없이&nb..
호주에서 만난 외국친구의 요리, 이탈리아 총각 페데리코편 요리 잘하는 남자는 멋있다. 그런데 그 요리가 맛있기까지 하면 더욱 멋있을 수밖에 없다. 이 논리에 들어맞는 한 남자가 있었으니 이탈리아에서 온 페데리코(애칭 페데, 나이 모름)다. 멜버른에 사는 학교 선배가 친구들과 로드트립 도중 브리즈번에 와 우리 집에서 며칠 묵은 일이 있었는데, 그 때 같이 왔던 친구가 바로 이 총각이다. 고마움의 의미로 이탈리아 요리를 해 주겠다며 만든 그의 요리는.. 하나같이 정말 맛있었다. 요리하는 남자..
공동묘지 앞 백팩커에서의 일주일 딸기농장의 시즌이 생각외로 빨리 끝나버리고 툼불에서의 쉐어생활도 끝나버린 시점. 우쿠와 나는 당분간 머물 집이 필요한 상황이 되어 버렸다. 쉐어하우스를 찾는 운은 제법 좋다고 자신했기에 이번에도 괜찮은 집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걸었는데, 검트리를 통해서 카불쳐에 있는 백패커를 찾아냈다. 운 좋게 찾아냈던 우리의 첫 번째 쉐어하우스 : http://sinnanjyou.tistory.com/79한가지 특이사항이 있다면, 집 바로..
호주에서 만난 외국친구의 요리, 인도총각 이브라힘편 사실 나는 처음 먹는 음식에 대한 두려움이 큰 편이다. 그것도 평소 잘 먹던 '재료'가 아니라면. 호주에 와서는 그런 음식들을 먹을 기회가 제법 생겼는데, 첫 쉐어메이트였던 인도총각 이브라힘의 카레가 그러한 음식 중의 하나다. 일명 리얼 인도 카레. 한국의 '3분 카레'나 일본의 '건더기는 어디 있나요' 카레와 비교하면 묵직한 그 맛. 이브라힘 자신이 '할 줄 아는 요리가 그다지 없다'고 말한 것처럼 함께..
포르투갈 닭요리를 찾아서 :: 닭요리 전문점 난도스Nandos 일본에서도 호주에서도 이것만은 한국을 따라올 수 없구나! 라고 생각하는 것이 있다. 바로 통 to the 닭. 그것도 양념 통닭.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이 맛은(어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지도 모를..) 세계 어느 나라에 가도 찾을 수가 있나 싶다.오늘 찾아간 난도스라는 이름의 닭요리 전문점은 한국의 양념 통닭에는 못 미치지만! 그래도 제법 맛있는 곳이다 보니 소개를 해볼까 한다. 난도스에서 들으면 섭섭해 할지도 모르..
한국에서도 못 사본 차를 호주에서 사다니! 호주에 오기 전 나는 호주에서 절대 하지 않겠다고 생각했던 것이 세 가지가 있다. 바로 일명 '농장을 탄다'라고 하는 농장일을 하는 것과 지역이동, 자동차 구매이다. 농장일보다는 일반 음식점에서 일하며 영어를 쓸 기회를 늘리고 싶었고, 한 지역에서 적응하면서 오래 있고자 했고, 그래서 당연히 자동차를 살 이유가 없었다. 그러나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나는 농장일을 했고, 그렇게 번 돈으로 차를 샀으며(물론 운전은 우쿠가!) 결국 지역을 이동하게 되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