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개인의취향

손으로 만들어내는 정성 :: 핸드메이드 주먹밥 전문점 '카모메' 화려하게 담지 않아도 좋아. 소박해도 좋으니 제대로 된 한 끼를 먹을만한 가게를 만들고 싶어.  ..영화 '카모메식당' 중 카모메는 일본어로 '갈매기'를 뜻한다. 이전의 포스팅에서도 말한 적 있는데, 일본에서 돌아오고 나서 느낀 것중에 하나가 일본음식점이 참 많이 늘었다는 것이다. 약 5년 전만 하더라도 몇 곳의 이자까야라고 불리는 술집이나, 우동집이 전부였는데 요즘엔 카레를 비롯하여 온갖 돈부리까지. 정말 늘어도 많이 ..
당신을 구원해줄 마지막 다이어트? :: 17일 다이어트 서평 덴마크다이어트, 사과다이어트, GM다이어트, 상추다이어트, 바나나다이어트.. 여자들은 평생 다이어트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어떤 이의 말처럼 이 세상에 날씬한 이들은 너무 많고, 불가능할 것 같은 다이어트 방법도 넘쳐난다.  다이어트. 모든 여성들의 동지이자 적. 여자는 평생을 이것과 함께 살아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나 역시도 한창 다이어트에 열을 올리고 있을 때, 제목에 끌려, 이 책의 서평을 신청했었고 다이어트를 성공..
그렇다, 나는 사랑에 빠져버렸다. :: 뮤즈라이브 개관기념, 이승열 콘서트 우리는 같은 생각 하는 거죠. 힘이 되는 얘기들이 듣고 싶네요. 숨이 차면 조금 쉬어갈 수 있겠죠. 세상은 발아래 가만히 세워두고  늘 오늘 만큼 날 열어 둘 수 있다면 고마워요. 오늘도 I loved you.  ...'우리는'중에서 다른 뮤지션은 '옥상달빛' 이외에는 전혀 모르는 음악바보, 여기 있어요! 이승열의 콘서트다. 세상에. 그러니 이번 포스팅은 '이승열을 찬양하라'..
고현정에게서 배우는 나를 사랑하는 일 이 책을 읽으며.. 나는 자몽티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조금 더 공들여 세수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내 자신에게 조금 더 사랑한다고 말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  "겨울에도 히터를 틀지 않아요."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그녀가 자신의 피부에 관한 이야기를 하던 순간 나는 '그렇게는 못 살겠다.'라고 생각했다. 여배우란 그 얼마나 힘든 일이기에 추운 날 히터조차 제대로 쐬지 못한단 말인가. 그렇게 피부에 공을 들여서 얻을 ..
진정한 된장녀로 거듭나기 진정한 된장녀를 체험해 보러 강남으로 향한다. 굽 높은 힐? 명품 가방? 그런 것은 전혀 필요 없다. 누구보다도 음식을 맛있게 먹는 걸로 충분!   한국에 와서 내가 가장 먹고 싶었던 것들은, 말 그대로의 '한국 음식'이었다. 구수한 냄새가 나는 된장찌개나 보리밥 같은. 그런데 한국은 내가 없는 사이에 어찌나 일본 음식점들이 많이 생겼는지, 어딜 가도 일본어로 쓰인 간판들이라 사실 조금 아쉬웠다. 나는 제대로 된 한국 음식이..
행복한 토끼의 행복한 도시락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점심시간을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여기 당신을 위해서 도시락을 만드는게 행복한 한마리의 토끼가 있다. "오늘 도시락 너무 맛있었어!" 그 한마디에 오늘도 토끼는 행복한 도시락을 만든다. 나는 요리책을 매우 좋아한다. 요리책만큼이나 예쁜 책이 없고, 요리책만큼이나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책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서점에 가면 늘 가장 먼저 들리는 코너가 요리책이 있는 곳일 만큼, 나의 요리책에 대한 애정은 특별하..
술은 마시는 것만큼이나 해장도 중요하다 _ 전주 콩나물 해장국 '완산정' 고난의 새벽 보딩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술을 마신건 아닌데 몸은 천근만근 무겁고 이대로 집에 가면 그 날 하루 종일 잠만 잘 것 같아 무언가 속을 달래주어야겠다는 생각에 찾아간 곳. 24시간 영업을 하고 있는 콩나물 해장국집 완산정이다. 지인의 소개로 한번 갔었던 집인데 조미료맛 강하지 않은 그 깔끔한 맛에 언제고 술을 마시고 제대로 속 풀러 오겠다! 라고 생각했던 맛집인데, 이번에도 역시나 술을 마시지 않은 채로 방문했다. ..
일본어 상용한자 2136, 이거 하나면 끝! 한국에 와서 처음으로 하는 리뷰는 위드블로그(http://withblog.net)를 통해 참여하게 된, 일본어 서적이다. 잘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된 것도 있지만, 일본어 공부를 뒷전으로 하고 싶지 않았음이 더 큰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에서 1년 정도 학원에 다닌 것을 포함하여, 일본에서 3년간의 생활. 짧게만 봐도 내 일본어는 장장 4년에 걸쳐 이루어진 것인데, 그런 입장에서 이 책을 보고 있으면 역시 한자는 어렵다. 책의 리뷰와는 별..
사월이 아니더라도 이 보리밥은 너무 맛있다! 일본에서 귀국한 후, 사람들은 만날 때마다 '뭐 먹을래?'라고 물어보았다. 난 한국 음식이면 다 좋고, 뭐든 안 맛있겠느냐 싶어서 뭐든 좋다고 했는데.. 어째 먹는 건 돈가스나 초밥;; 난 한국 음식이 정말 먹고 싶었다. 잘 차려진 밥상이 아니더라도 화려한 요리가 아니더라도 정갈한 나물반찬이 몇 가지 올라와 있는 그런 밥이. 그러던 차에 친구들과 선배와 함께 찾은 이곳. 정말 드디어 왔구나..싶었다. 그런데 사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