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봄날, 삼청동에서 인사동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