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한마리, 양 두 마리.. 양떼목장을 추억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