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드득, 눈 신을 신고 걸음을 내딛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