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었던 그 일본영화, 호주 극장에서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