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향치의기록/뉴질랜드, 18시간

그 산이 가진 두 가지 얼굴 :: 뉴질랜드 남섬 마운트 쿡 (Mt.Cook) 그 산이 가진 두 가지 얼굴 뉴질랜드 남섬, 마운트 쿡(Mt.Cook) 크라이스트 처치를 출발하는 뉴질랜드 남섬 여행 경로에는 몇 가지 빠지지 않는 여행지가 있으니 앞서 소개한 테카포 호수와 푸카키 호수. 그리고 바로 이곳, 마운트 쿡(Mt.Cook)이다. 푸카키 호수의 감동을 그대로 갖고서 도착한 마운트 쿡은 뭐랄까..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날씨로 우리를 반겨주었다. 지킬앤하이드의 뺨을 후려칠 만큼 극과 극의 날씨를 구경할 수 있었던 곳, 이곳이 바로 마운트 쿡이다. ▲ 마운트 쿡으로 향하는 길목에 있던 i-Site(관광안내소) ▲ 선한양치기 교회 안에서 보는 테카포 호수 엽서를 샀다 |어딜 가든 아이사이트는 꼭 들릴 것!마운트 쿡으로 향하는 길, 근처 아이사이트에 들려 정보를 얻었다. 우리가 뉴질..
천국의 빛깔을 담은 푸카키 호수에서 연어를 사다 천국의 빛깔을 담은 푸카키 호수에서 연어를 사다뉴질랜드 남섬 레이크 푸카키(Lake Pukaki)테카포가 아침 일출로 멋진 장관을 보여주고 뉴질랜드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주었지만,사실 테카포는 시작에 불과했다. 이유인즉슨..테카포를 출발로 그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은 멋진 풍경이 계속 등장했기 때문이다.푸카키 호수의 아름다움은 눈으로 보는 순간 그 어떤 설명이 필요 없게 된다.이런 빛깔의 호수가 있구나, 무언가 인공적으로 색을 타서 만들었을까에 대해 의심이 될 정도의 처음 보는 빛깔.천국에 호수가 있다면 이런 모습이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상상력을 자극하는 호수를 보며 감탄하다가연어를 샀다. (음?) ▲ 테카포에서 푸카키까지는 약 48km,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푸카키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
여행의 시작, 뉴질랜드 자연과의 첫 만남 테카포 호수(Lake Tekapo) 여행의 시작, 뉴질랜드 자연과의 첫 만남뉴질랜드 남섬_ 레이크 테카포(Lake Tekapo)드디어 여행이 시작되었다.크라이스트 처치에서 장을 보고 휴대폰 유심을 사고. 해야 할 일은 딱 2가지였는데 캠퍼밴 운전이 익숙하지 않은데다가 생각보다 시내가 복잡해 길을 헤매면서 예상했던 출발 시간보다 늦어져 버렸다.시간까지 철저하게 세운 계획이 없었기 때문에 그렇게 서두를 필요는 없었지만, 해가 지기 전에 오늘 자야 할 곳을 정해야 했다.그렇게 지도를 펴고 시간을 검색하고 내린 결론이 오늘은 '테카포 호수(이하 테카포)' 까지 가자는 것이었다. ▲ 오늘의 목표 :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테카포까지오늘의 목표는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테카포까지 총 255km, 차로 3시간.이런저런 볼일을 보고나니 시간은 오후 2시를 넘어..
작은 캠퍼밴의 속은 어떻게 생겼을까? :: 뉴질랜드 캠퍼밴 'JUCY' 이용기 2편 작은 캠퍼밴의 속은 어떻게 생겼을까? 뉴질랜드 캠퍼밴 'JUCY' 이용기 2편앞서 긴 포스팅을 통해 뉴질랜드에서 캠퍼밴 JUCY(이하 쥬시)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가장 저렴한 캠퍼밴을 빌리려고 노력했고 그 선택은 옳아 굉장히 좋았다는 것이 한 줄 요약으로 이제 본격적인 캠퍼밴의 내부 이야기를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해 볼까 한다.평소 캠퍼밴을 봤던 분이라도 우리가 빌린 이 조그만 캠퍼밴은 좀 신기하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자, 또 한번 기대하시라.일단 온라인으로 예약을 마치고 공항에 도착해서 마중 나온 차를 타고 쥬시 사무실로 간다.몇 가지 서류를 작성하고 빌리고자 하는 GPS와 스노우체인에 대한 설명을 간단히 듣고그밖에 이런저런 설명을 듣고..(듣긴 하지만, 무슨 말인지 다 알아듣는 건 ..
뉴질랜드 여행은 어떤 캠퍼밴으로? :: 뉴질랜드 캠퍼밴 'JUCY' 이용기 1편 뉴질랜드 여행은 어떤 캠퍼밴으로? 뉴질랜드 여행, 캠퍼밴 'Jucy' 이용기 1편 14박 15일의 뉴질랜드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그건 당연히 이동수단이자 집이 될 캠퍼밴이다.뉴질랜드로 가겠다고 정했던 그 순간부터 그 어떤 것보다 가장 많은 시간을 공들여 고민했던 것이기도 하고그래서인지 정말 제대로 잘 선택했다고 느껴진 것이기도 한 캠퍼밴. 아마 여행을 즐기는 이에게 '캠버밴 여행'에 대한 로망은 한 번쯤 꿈꾸는 것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거기에 캠퍼밴 여행을 하기에 최고의 환경인 뉴질랜드에서의 여행은 특히나.캠퍼밴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도 꿈꾸는 사람도 궁금해할 뉴질랜드 '캠퍼밴'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한다.자자, 집중하시라. 캠퍼밴, 생각보다 다양하다!▲ 뉴질랜드의 다양한 캠퍼밴 회사..
크라이스트 처치 공항에서 뉴질랜드 여행을 계획했던가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을 계획했던가크라이스트 처치 공항에서 다들 도대체 뉴질랜드 여행기는 언제 올릴 거냐고 물었다. 다녀오긴 한 것이냐며.MBC의 '아빠어디가'가 때마침 뉴질랜드 편을 방송하고 있으니 그 요구는 더 빗발치기 시작했다.오늘은 꼭 쓸거라고 이야기하니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확인할 거라며 단단히 다짐을 받고서 떠난 지인.그러나 사실 이렇게 적어 내려가면서도 그 방대한 이야기의 시작은 어디에서 부터가 좋을지 몰라 고민하고 이렇게 쓰면 되는것인지 잠시 머뭇거리게 되는 것도 있는 것 같다.그저 편하게 쓰면 되는 것을.그러나 늘 말하는 이야기지만, 감동이 클수록 그걸 몇 글자로 써내려가기엔이 공간은 너무 좁아서 늘 하고 싶은 말과 적어 내려가는 말이 뒤섞여 엉망진창이 된다는 기분도 든다.그래도 이야기를 ..
그래, 이 맛이야~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 프롤로그 14박 15일의 시간. 남섬에서 10박 11일, 북섬에서 4박 5일. 그리고 남은 총 92.7Gb의 11,858개의 사진과 영상. 젊어서 사서 하는 것이 고생이라면, 뉴질랜드의 캠퍼밴 여행이 딱 그러하지 않을까 싶다.시간과 돈이 없었다면 (그래서 파산여행이라고도 불렀다) 시작하지 못했을 이 여행은 엄청난 경험과 결과물을 남겼고뉴질랜드를 돌아오고 글을 한편이라도 쓰고 남았을 시간임에도 쉽게 시작하지 못할 버거움을 주기도 했다.그래도 몇 글자 남겨본다.폴더 가득 찬 사진 중에서 딱히 괘념치 말고 눈에 보이는 대로 끄집어 내 가벼운 마음으로 기분 좋게~핀이 나갔지만, 무언가 기분 좋은 느낌을 받아 가장 처음 끄집어냈던 이 사진 같은 기분으로 그렇게 말이다.첫째 날, 뉴질랜드에 입성하다. (크라이스트처치 - 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