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향치의기록/캐나다, 11시간

페어몬트 밴프 스프링스 호텔의 말할 수 있는 비밀 역사가 쌓이면 비밀은 만들어지기 마련이다. 그렇게 쌓인 역사는 이야기가 되고, 그 이야기는 비밀을 만들어내고 그 비밀은 그것을 찾아내는 이에게 또 다른 재미를 주는 다니던 학교에도, 살던 마을에도 있던 꽤 그럴싸한 전설 같은 비밀 말이다.그렇다면 125년간의 이야기가 쌓이면 어떤 비밀이 곳곳에 숨어있을까? 손을 뻗어 쓰다듬어 보는 돌담, 고개를 들어 바라보는 멋들어진 샹들리에, 넋을 잃게 하는 창문 너머의 풍경, 대리석 계단까지.. 오늘은 발걸음 닿는 곳 하나하나에 그런 비밀이 있는 곳에 관한 이야기다.이곳은 박물관도 미술관도 아니다. 보는 순간부터 시선을 빼앗는 그 존재 자체로 하나의 미술품이 되기도, 하나의 역사물이 되기도 하는 곳.페어몬트 밴프 스프링스 호텔. 이곳 구석구석에서 발견한 말할 수 '있..
내쉬던 숨 하나하나를 기억할 캐나다 여행 프롤로그 돌아왔다. 비행기가 내리고 땅을 밟는 순간부터 나는 다시 그곳을 그리워한다. 끝없이 이어지는 발견의 감동을 온몸으로 느낀 10여 일간의 여행. 때론 눈이, 때론 비가. 가는 곳마다 따라오던 심술궂은 날씨는 슬며시 올라오는 봄의 기운을 괴롭혔지만, 어느샌가 그것마저도 친구로 만드는 위대한 자연 아래 나는 걷고 걸었다. 뽀얗게 뿜어내던 숨 하나하나마저 기억될 캐나다. 그곳에서 보낸 시간을 짤막하게 정리했다. 첫째 날 에어캐나다를 타고 두 번의 경유를 거쳐 벤프로 (Inchon - Vancouver - Calgary - Banff) 장시간 비행은 불 보듯 뻔한 지루한 일이다. 자고 또 자고 또 자고.. 호주에서 귀국한 지 2주도 채 되지 않아 떠나는 여행이기에 그런 시간이 더 지루하게 느껴질 만도 했다.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