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거/개인의취향

신난제이유배 호텔 어매니티 선발대회' 슈퍼스타 J' 최종결과 :: 호텔스토리 3편 연말연시가 되면 호텔도 사람들이 늘어난다. 호텔에서 어쩌다가 파티를 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떠들썩하고 기분 좋은 그 순간을 기억하고 싶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란 생각이 들기도. 그래서 준비한 (오랜만에 업데이트 되는) 일퍼센트매거진 12월 특집(?), 호텔스토리. 당신이 그다지 모르고 관심 없어 할 만한 호텔과 관련된 이야기를 준비했다. 대략 3부작으로. 신난제이유배 호텔 어매니티 선발대회 "슈퍼스타 J" 특집 호텔스토리 3편 호텔 어매니티, 좋아해요? 호텔 이야기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것은 이미 사전 투표를 위해 포스팅한 적 있는 호텔 어매니티 선발대회이다. 페이스북과 블로그 포스팅으로 사람들의 의견을 들었고 총 20분의 고마운 분들이 소중한 댓글을 달아주었다. 사실 실제로 보는 것과 ..
2013 내 맘대로 호텔 대상 :: 특집 호텔스토리 2편 연말연시가 되면 호텔도 사람들이 늘어난다. 호텔에서 어쩌다가 파티를 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떠들썩하고 기분 좋은 그 순간을 기억하고 싶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란 생각이 들기도. 그래서 준비한 (오랜만에 업데이트 되는) 일퍼센트매거진 12월 특집(?), 호텔스토리. 당신이 그다지 모르고 관심 없어 할 만한 호텔과 관련된 이야기를 준비했다. 대략 3부작으로. 2013 내 맘대로 호텔 대상 특집 호텔스토리 2편 신난제이유 마음대로 호텔상 앞서 호텔 어매니티 투표와 관련해서 이번 한 해는 유난히 여행이 많았고 호텔에서 묵은 일이 잦았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 좋은 호텔 일일이 소개해주지 못함을 슬퍼하며 이번에야말로 하나씩 떠올려 보겠다는 마음으로 2013년 여행으로 고된 몸을 쉬어갈 수 있었던 ..
당신은 모른다, 호텔 하우스키핑의 세계를 :: 특집 호텔스토리 1편 연말이 되면 호텔도 사람들이 늘어난다. 호텔에서 어쩌다가 파티를 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떠들썩하고 기분 좋은 그 순간을 기억하고 싶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란 생각이 들기도. 그래서 준비한 (오랜만에 업데이트 되는) 일퍼센트매거진 12월 특집(?), 호텔스토리. 당신이 그다지 모르고 관심 없어 할 만한 호텔과 관련된 이야기를 준비했다. 대략 3부작으로. 당신은 모른다, 호텔 하우스키핑의 세계를 특집 호텔스토리 1편 어느 외국인 노동자의 회고록 1년 간 호주워킹홀리데이를 하면서 내가 경험한 건 상당히 많지만, 그중에 하나가 4개월가량 일해 본 호텔 하우스키핑이다. 왜 그런 일을 했느냐고 묻는다면 '영어도 안 되는데 몸이라도 써야지'란 대답밖에 할 수 없으니 더 이상의 이유는 생략. 지금 생..
신난제이유배 호텔 어매니티 선발대회 '슈퍼스타 J' 사전투표 이번 년은 아마 내 인생에서 가장 많은 여행을 한 해로 기억될 듯 하다. 앞으로도 이만큼은 할 수 없을 정도로. 아직 모든 여행기가 올라오지 않아서(눼네, 죄송합니다;ㅁ;) 잘 모를 듯도 하지만, 호주에서 귀국하고 캐나다를 갔다 오고 그 후에 호주에 다시 한 번 나갔다가 다시 호주를 거쳐 뉴질랜드에 갔고 한국에 귀국했다가 일본에 갔다가 일본에 또 갔다. (무슨...;) 그래서 이번 기획이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 캐나다 여행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9박 10일의 일정동안 호텔만 하루꼴로 바뀌었고 그 덕분에 1년에 걸쳐서 경험해볼 수 있을 만큼의 다양한 호텔에서 머물렀다. 처음엔 불편하다 싶은 게 나중엔 방이 바뀐다는 게 그저 재미난 일이 되어서 그때 이 기획을 떠올리고 자료 수집(?)을 했다. 일명 신난제이유..
전여신과 고비드를 영접하다 :: 영화 '집으로 가는 길 ' 시네마 콘서트 나도 소소한 이벤트 당첨엔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했더니 친구 곰수지양도 만만찮은가 보다. 그녀는 다음에서 한 이벤트에 당첨되어...(긴장하자, 좀 길다..) '금난새 & 유라시안 필하모닉과 함께하는 집으로 가는 길 송년 오케스트라 시네마 콘서트' 티켓을 얻어왔다. 방은진 감독의 영화 '집으로 가는 길'의 개봉을 앞두고 기획된 이 행사엔 주연배우인 전도연과 고수, 아역배우 강지우양이 직접 자리에 참석한다고 해서 잔뜩 기대를 하고 달려갔건만 거의 1,000 여 명이 넘는 관객이 꽉 찬 공연장이라 예상치 못한 2층 좌석에 조금 당황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오는 자리였구나...! 그래도 3층 좌석이 아닌 게 어디인가 싶어져서 기분 좋게 관람을 하기로 했다. 게다가 혹시나 싶어 망원렌즈도 하나 챙겨왔으니, 우아한..
불편한 그들, 로버트 카파와 마리오 테스티노 불편한 그들, 로버트 카파와 마리오 테스티노 세계 최고 사진작가의 전시회를 달리 보다. 이젠 좀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두 전시회 모두 끝났으니 보러 가려는 분들께 무언가 방해(?)가 될 만큼의 이야기가 되지 않을 것이기에. 무슨 거창한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 건 아니고 그냥 내가 이 전시회를 보고 나서 느낀 기분에 관한 이야기를 그냥 두서없이 풀어놓기엔 전시가 진행되는 상황에서는 조금 미안했달까. 전시회를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불편해. 어디서부터 비롯된 것인지 알아내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지만, 분명 시대도 다르고 장르도 다른 이 두 작가의 사진 작품을 보면서 느낀 건 묘한 불편함이었기 때문이다. 그저 좋다고 감탄하기엔 마음에 걸렸던 알 수 없는 감정, 나는 그들이 불편했다. 사진..
떴다 떴다 단풍잎 날아라 날아라~ :: 에어캐나다 AirCanada 긴 비행시간의 지루함을 아는가캐나다 여행이 정해지고 내가 가장 먼저 알아본 것은 한국에서 캐나다까지의 비행시간일 정도로 장거리 여행을 해 본이라면 충분히 알겠지만, 비행기 안에서 10시간 넘는 시간을 보낸다는 건 정말 지루하기 짝이 없는 일이다. 이미 캐나다 여행 2주 전 호주에서 연착을 포함한 14시간의 비행을 겪었기에 이번 여행은 이 장시간 비행을 어떻게 즐겁게 보낼지를 생각해야만 했다. 예상했다시피 한국에서 캐나다까지의 비행시간은 호주와 맞먹는 12시간 정도로 지금부터 시작하는 이야기는 비행기 안에서 지루함을 떨치기 위해 노력한 그 모든 것에 관한 것이다. 이번 여행을 함께한 비행기는 에어캐나다로 인천-벤쿠버, 벤쿠버-캘거리, 에드먼튼-토론토, 토론토-벤쿠버, 벤쿠버-인천 총 5번을 탔다. 6월 3..
내 캐나다 여행은 겟어바웃에서 시작되었다 미리 말해두지만. 이것은 홍보다. 홍보. 홍보글을 싫어하는 분도 있기에 미리 밝혀두고 시작한다. 그렇지만! 알고 보면 꽤 좋은 팁이 되기도 할테니 조금만 참고 몇 줄만 더 읽어보자.많은 사람이 물었다. 캐나다여행은 어떻게 다녀왔느냐고. - 시간이 남아서요. 전 백수니까요. 일차원적으로 대답하자면 이게 먼저고, 그 다음이 -겟어바웃 필진 자격으로 지원을 받아 다녀왔습니다. 그럼, 겟어바웃은 무엇인가? 무엇이기에 나 같은 변방 블로거를 캐나다로 보내주느냔 말이다! 겟어바웃은 여행 전문사인 하나투어에서 만든 트래블 웹진으로 다양한 여행 이야기를 풀어놓는 공간으로 쉐프, 기자, 건축가, 디자이너, 백수(나 말이다.)가 풀어놓는 다양한 스타일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사실 겟어바웃을 알게 된 것은 이웃블로거..
한 잔의 차에 생활을 :: 호주 차 전문점 T2 멜번에 오고 나서는 커피를 더욱 자주 마시게 되었지만, 사실 커피보다 내가 더 좋아하는 것은 차다. 혀끝에 씁쓸하게 느껴지는 맛도, 톡 쏘는 맛도, 달콤하게 휘감는 맛도.. 다양한 향과 맛이 있어 좋은 것이 바로 차. 호주에서 마실 수 있는 차는 영국에서 건너 온 문화를 생각해서는 홍차뿐이지 않겠느냐고 생각했는데 이게 웬걸. 우연하게 찾은 차 전문점에서 정말 다양한 차를 만날 수 있었다. 호주 대표 차 전문점이 바로 여기! 능력만 된다면 한국에도 프랜차이즈를 가져다 두고 싶을 만큼 마음에 든 곳이다. 매리언 시어러(Maryanne Sheare)라는 여성이 만든 T2(티투)는 멜번 피츠로이 지역에서 출발하여 16년의 동안의 시간을 거쳐 지금은 호주 전역 38곳의 매장을 가진, 큰 전문점으로 발전하였다. 호..
별 볼 일 없는 iPhone 5 개봉기 그날 그렇게 4시간을 기다린 후 손에 넣은 이것은 iPhone 5.장장 4시간의 기다림 끝에 손에 들어온 iPhone 5 화이트 32기가. 굳이 그렇게까지 기다렸어야 했을까 싶을 정도의 의문이 살짝 드는 것도 사실이었지만, 이후 지인 중 한 명이 사러 갔더니 10월까지는 기다려야 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것을 봐서는 기다리길 잘 했구나 싶어졌다. 오늘은 산 지 조금 지난! IT 제품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이 써내려가는 별 볼 일 없는 iPhone 5의 개봉기를 준비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아이폰 5를 발매하던 그 날의 기록 : http://sinnanjyou.tistory.com/124 애플다운 군더더기 없는 박스전자제품은 '하얀색'이라는 나름의 고집이 있어 고르긴 했지만, 패키지 박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