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거

이것이 인생 빵 :: 아우어 베이커리(OUR Bakery) 이것은 인생 빵 이야기다. 자신의 인생에서 최고로 치는 것을 맞닥뜨렸을 때 '인생OO'라는 표현을 요즘 쓰던데, 그렇다면 오늘 소개하는 이 카페의 빵은 '인생 빵'이라고 칭해도 부족하지 않을 터. 그 정도로 맛있어서 깜짝 놀랐다. 이 맛있는 빵이 있는 곳, 아우어베이커리(OUR Bakery)다. 도산공원 뒷편|작은 카페에는 사람이 많았다 때마침 회사 두점데이였다. 평소 한 시간이던 점심시간이 두 시간으로 늘어난 특별한 날. 그래서 회사 근처보다 조금 더 멀리 떨어진 곳으로 점심 나들이를 가기로 했다. 그때 이 빵집이 인스타그램에서 그리 핫할거란 생각은 하지 못했다. 그냥 검색하다가 빵이 맛있어 보인다는 이유로 기억해둔 곳이었을 뿐이다. |점심시간 전에 찾았을 때는 아직 빵이 다 나오지 않은 상태 카페는 ..
인상을 펴고 작품을 보라 :: '모네, 빛을 그리다 전' 미술 전시를 보러 간다고 했을 때, 흔히 두 가지 반응으로 나뉜다. 무언가 미술에 조예가 상당히 깊은 사람 취급이거나 굉장히 고리타분한 사람 취급이거나. 극과 극의 판단 속에서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나는 조예가 깊지도 고리타분하지도 않다. 내게 전시를 보러 간다는 것은 그냥 영화를 보러 가는 것과 같은 거다. 이 영화가 재미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는 것처럼 전시도 재미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컨버전스 아트?|이렇게 벽면 가득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컨버전스 아트, '융합예술'이라고도 한다. 쉽게 말하면 '예술에 여러 기술이 뒤섞여 만들어 낸 것'.(그래도 어렵다.) '모네, 빛을 그리다' 전은 대표적인 컨버전스 아트 전시회로 명화 작품을 움직이는 영상으로 만들어 프로젝터를 통해 벽면에..
마카롱과 망카롱 사이에서 글을 쓰다 마카롱과 망카롱 사이에서 글을 쓰다 CJ 백설요리원 마카롱 쿠킹클래스 체험기? 블로그 포스팅이 뜸해졌다. 사실 뜸해졌다기보다는 일이 바쁘고 사는 게 바빠서 번잡스럽게 있다 보니 쓰질 못했다. 편집증 같은 성격은 포스팅에도 발휘가 되는지라. 그냥 대-에-충 쓰면 그만인 것을 늘 신중하게 고민하고 또 고민한다.그러니 블로그 플랫폼을 좀 더 가벼운 네이버로 바꿔볼까. 브런치로 새롭게 열어볼까. 아님 스킨이라도 바꿔볼까.. 생각은 많아지고 결국엔 지금 블로그나 잘해 보자고 결론 내려진다. 그러나 좀 가볍게, 정말 가볍게 쓰고 싶다. 사소한 이야기를, 웹서핑과 자료를 뒤적거리면서 골라내고 골라낼 이유 없이 그냥 한 줄 찍-하고 쓰고 싶다. 근데 그걸 못해서 늘 이 모양인 거다. ▲ 안녕하세요, 마카롱믹스입니다. ..
회사가 재미있을 리 없잖아? 회사가 재미있을 리 없잖아?입사 3년차를 맞이하며 쓰는 글 회사가 재미있을 리가 없다. 연휴와 주말 끝에 찾아오는 ‘회사 가기 싫어 죽겠다’ 병은 나에게도 찾아온다. 그런데 가끔 내가 회사를 꽤 즐겁게 다니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만나곤 한다. 그럴 리 없다. 그건 확실하다. 오늘로 나는 이 회사에 몸담은 지 3년차를 맞이했다. 이 회사는 소셜마케팅을 주 업무로 하는 대행사다. 한가지 오해하지 말아야 하는 사실은 그렇다고 내가 소셜마케팅 업무를 하는 것은 아니다. 나는 엄연히 ‘플랫폼 사업부’라는 꽤 거창한 이름의 팀에 소속된 선임매니저다. ▲이 상을 내가 기획하고 내가 받았다. 내가 이렇게 대단하다. |삽질하기 위해 시작된 업무 3년 전 나는 ‘삽질을 할 멤버를 찾는다’는 타이틀의 공고를 보고 지원..
금손이 아닐지라도 도전! :: 도서 '스타일리시 원석팔찌 A to Z' 금손이 아닐지라도 도전! 블링블링 원석으로 손목을 디자인하다 '스타일리시 원석팔찌 A to Z' 타고난 손재주를 가진 이들이 어디에나 있기 마련이다. 그들의 손은 살짝만 스쳐도(?) 멋진 작품들을 만들어 낸다. 내가 오늘 소개하는 책의 저자도 그런 인물이다. 그땐 원석팔찌가 아닌 클레이 아트였는데, 그 짧은 사이에 뛰어난 손재주로 원석팔찌를 만드는 책을 펴냈다. 실로 대단하다 말할 수밖에 없다. (박수, 짝!짝!짝!) ▲ 나보다 더 글씨를 잘 쓰는 듯싶다. 엉엉. |그 남자, 손글씨도 참 곱다 손재주 좋은 그 남자는 손글씨도 어찌나 고운지. 이렇게 고운 필체로 서평을 부탁해왔는데 정신없이 바삐 시간이 흐르고 인제야 끄적이게 되었다. 그 와중에도 빨리 써 달라 재촉한 번 한 적 없는 이 고마운 남자는 고운..
대세는 병샐러드다! :: 도서 '병 샐러드 레시피' 대세는 병 샐러드다! 매일매일 테이크아웃 샐러드, '병 샐러드 레시피' 한동안 소화불량에 시달렸다. 스트레스가 원인이라곤 하는데 밥만 먹으면 체하거나 더부룩하거나. 그래서 내가 대안으로 선택한 것이 샐러드였다. 샐러드는 적어도 먹고 나서 속이 더부룩한 건 없었으니까. 오늘 소개할 내용은 오랜만에 쓰는 서평이고, 앞서 말한 소화불량에 도움이 되었던 샐러드가 가득한 책이다. 이름하여 '병 샐러드 레시피.' |병 샐러드, 들어본 적은 있을까? 병 샐러드는 말 그대로 병에 담긴 샐러드다. 샐러드를 병에 담아서 먹는 것. 굳이 왜 그럴 필요가 있을까란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오산. 병 샐러드는 뉴욕과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는 샐러드이기 때문.(이 책을 인스타그램에..
꽃이 왔다, 나에게 :: '멘인블룸(Men in Bloom)'의 꽃 구독 서비스 꽃이 왔다, 나에게 '멘인블룸(Men in Bloom)'의 꽃 구독 서비스 나는 꽃을 좋아한다. 딱히 하얀 원피스에 생머리를 소유한 소녀가 아니다 하더라도. 출근길 아침 일찍 부지런 떨며 꽃시장으로 향하기도 할 정도로 나는 그렇게 꽃을 좋아한다. 금세 시들어 버린다고 해서 꽃이 쓸모없는 것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지만,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을 좋아하고, 예쁜 옷을 사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처럼 내게 꽃이란 좋아하는 것, 사랑하는 것이다. 그런 내게 꽃이 왔다. 페이스북 여기저기에 '꽃이 좋아'를 떠들어댄 덕분인지 지인을 통해 꽃 구독 서비스(Flower Subscriptions)업체인 'Men in Bloom(멘인블룸)'이 내게 꽃을 보내왔다. 정기 구독이란 표현이 꽃에도 쓰일 줄이야, 이것 참 재미나다. ..
이승기와 문채원, 썸을 노래하다 :: 영화 '오늘의 연애' 썸탈출기원 쇼케이스 현장 이승기와 문채원, 썸을 노래하다 영화 '오늘의 연애' 썸탈출기원 쇼케이스 현장 2014년을 뜨겁게 달구었던 많은 단어 중에서도 단연코! 결단코! 앞도적인 단어가 있다면 '썸'이다. '썸탄다'라고 흔히 이야기 하는 이 단어는 남녀사이의 그 복잡미묘한 러브모드를 한방에 설명할 수 있는 단어로 '연애'로 가는 단계에 있어 빠질 수 없는 표현으로 자리잡았다. 여기 장장 18년을 '썸' 타온 관계가 있다. 물론, 18년 동안 혼자서 좋아했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줄듯줄듯 주지 않는 그녀의 마음은 18년이 지난 지금도 계속 진행중이다. 딴 남자와는 연애 잘~하면서 나와는 연애하지 않는 그녀와 그의 이야기, 영화 '오늘의 연애'와 함께하는 '썸'타는 쇼케이스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영화 오늘의 연애 영화 오늘의 연..
꽃분이네는 지금쯤 어디에? :: 영화 '국제시장' CGV 라이브톡 현장 우리의 꽃분이네는 지금쯤 어디에? 영화 '국제시장' CGV 라이브톡 현장 영화제목을 '꽃분이네'로 했으면 조금 더 감성적인 느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4글자의 단어가 빚어내는 묘한 울림. 결국, 타이틀은 '국제시장'이 되었지만, 영화를 보고 기억에 남은 건 단연코 '꽃분이네'다. 서론이 좀 돌았다. 뜬금없이 시작한 오늘의 이야기는 결국 영화 '국제시장'을 이야기하기 위해서인데, 단순한 시사회가 아닌 'CGV라이브톡'을 통해서 만나고 왔다. 영화를 만든 윤제균 감독, 씨네 21의 주성철 기자, 그리고 한국사 전문가 설민석 강사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행사. '꽃분이네'를 두서없이 꺼낸 그 현장 이야기를 지금부터 시작해본다. ※내용의 특성상 스포일러가 다수 포함되어 있을 수도 있습니다. |CGV 라이브..
안녕, 가을 오랜만에 블로그에 글을 써본다. 가을이 가는 것이 아쉬워서. 얼마나 오랜만에 쓰는 글인지 사진 크기를 어느정도 크기로 했더라, 글과 글 사이의 간격은 어떻게 했더라까지 잊어버렸다. 블로그를 열고 유지한 것도 짧은 시간은 아닌데 이렇게 휴업상태로 로그인 한번 하지않고 내버려두었던 것도 처음이다. 일하고 고민하고 일하고 고민하는 시간이었다. 기나긴 백수생활을 쫑내고 이런저런 클라이언트들과 일하는 프리랜서 생활도 쫑내고. 그렇게 다시 직장인이라는 타이틀을 목에 건다는 건 비단 아침 9시에 출근하고 오후 6시까지는 당연히 일해야 하는 규칙과는 별개로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나는 지금 잘하고 있는가.'라고. 잘해낼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일하는 것도 일하는 것이지만, 참 생각이 많아지더라. 클라이언트에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