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무슨 글을 써야 할까 티스토리에 오랜만에 접속했다. 사실 오랜만이라고 하기엔 드문드문 들어와서 떨어지는 방문자 수를 구경했지만. 블로그에 대한 애정이 사라진 건 아니었는데, 무얼 써야 할지 모르겠더라. 시시콜콜한 일기는 인스타 스토리에다가 사진으로 대신하기 시작했고, 이런저런 감정은 브런치에 써보기도 했다. 그럼에도 마음의 고향은 블로그인지라, 다시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또 하고. 티스토리는 그 사이에 많이도 바뀌어서 공지글 몇 가지만 읽어도 이러다가 폐지되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마저 들었다. 그럼 여기에다가 글을 계속 쌓아올려도 되는 걸까. 이제 백업 기능도 없는데 말이지. 아, 서비스 종료 전에 백업 기능을 한시적으로 만들어주는 대인의 풍모를 보여준다면 괜찮다. 오늘은 다시 글을 쓰자는 마음으로 짧은 글을 써본다. 무..
앱으로 집찾기 - 직방, 네이버 부동산, 다방, 집토스, 호갱노노 이사를 결정하고 가장 먼저한 일은 부동산 관련 앱을 다운받은 것이었다 6년 전에 집을 찾을 때만 하더라도 집을 찾을 때 참고한 앱은 '직방'정도다. 그 당시에도 직방에는 허위매물이 많았고, 결국 부동산을 통해 찾는 것이 괜찮은 집을 찾는 방법이었다. 그러나 '6년'이란 시간 동안 부동산 앱에도 다양한 변화를 가져왔으니 이번에 집을 찾으며 참고한 앱들의 장단점을 정리해봤다. 연관글 6년 전엔 부동산에서 방을 구했다(허위매물 넘치던 그 시절) https://sinnanjyou.com/314 다 필요 없고, 네이버 부동산 이번엔 네이버 부동산에서 주로 집을 찾았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네이버 부동산 앱에는 기존 부동산을 포함 '피터팬의 좋은 방 구하기(네이버 카페로 시작한 부동산 서비스)', '부동산 114'와..
눈물 젖은 전셋집 구하기 가계약 파기만 2회. 멘붕은 눈물을 타고 흐른다. 옥탑에서 생활한 지 6년. 셀프 인테리어로 집을 뜯어고칠 때만 하더라도 월셋집에 왜 돈을 들이냐는 이야기를 듣곤 했다. 누구도 내가 옥탑에서 6년을 살지 예상하지 못했으리라. 나도 몰랐으니까. 전셋집을 구하면서 실감했지만, 지금 옥탑의 집주인 어르신들은 좋은 분이다. 그 덕에 나는 6년을 이곳에서 고친 집에 만족하며 열심히 살아왔다. 월셋집에서 전셋집으로 이곳을 떠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건, 전세로 옮기면 돈을 모을 수 있지 않겠냔 생각이 들었기 때문. 때마침 이직한 회사가 혜화에서 성수로 사옥을 옮길 계획이고 지금 옥탑의 월세 계약 만료와 맞아떨어지기에 '이것은 운명' 뭐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운명은 개뿔. 그냥 핑계다. 이 주변의 시세를 살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