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개인의취향

당신을 구원해줄 마지막 다이어트? :: 17일 다이어트 서평 덴마크다이어트, 사과다이어트, GM다이어트, 상추다이어트, 바나나다이어트.. 여자들은 평생 다이어트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어떤 이의 말처럼 이 세상에 날씬한 이들은 너무 많고, 불가능할 것 같은 다이어트 방법도 넘쳐난다. 다이어트. 모든 여성들의 동지이자 적. 여자는 평생을 이것과 함께 살아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나 역시도 한창 다이어트에 열을 올리고 있을 때, 제목에 끌려, 이 책의 서평을 신청했었고 다이어트를 성공적(?)으로 끝내고 성공적인 요요(?)가 돌아오고 나서야 이 책이 나에게 도착했다. 누구나 쉽게, 배불리 먹으면서 17일이면 7kg을 뺄 수 있다고 말하지만 정말 가능한 이야기일까? 17일 투자로 평생 날씬하게 살기 무작정 굶는다고 절대 살 빠지지 않는다. 당신을 구원해줄 마지막 다..
그렇다, 나는 사랑에 빠져버렸다. :: 뮤즈라이브 개관기념, 이승열 콘서트 우리는 같은 생각 하는 거죠. 힘이 되는 얘기들이 듣고 싶네요. 숨이 차면 조금 쉬어갈 수 있겠죠. 세상은 발아래 가만히 세워두고 늘 오늘 만큼 날 열어 둘 수 있다면 고마워요. 오늘도 I loved you. ...'우리는'중에서 다른 뮤지션은 '옥상달빛' 이외에는 전혀 모르는 음악바보, 여기 있어요! 이승열의 콘서트다. 세상에. 그러니 이번 포스팅은 '이승열을 찬양하라'로 시작해서 '이승열을 경배하라'로 끝낼지도 모를 정도로, 그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뮤지션이다. 그러니 그를 보러 올림픽 공원으로 가는 내내, 나는 여느 아이돌 팬들과 비슷한 심정으로 떨리고, 흥분되어 헤실헤실 웃음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이 카페와도 같은 작은 건물이 이번에 새로 개관한 뮤즈홀. 차 한잔 하고 있으면 음악이 들려올 것 ..
고현정에게서 배우는 나를 사랑하는 일 이 책을 읽으며.. 나는 자몽티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조금 더 공들여 세수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내 자신에게 조금 더 사랑한다고 말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 "겨울에도 히터를 틀지 않아요."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그녀가 자신의 피부에 관한 이야기를 하던 순간 나는 '그렇게는 못 살겠다.'라고 생각했다. 여배우란 그 얼마나 힘든 일이기에 추운 날 히터조차 제대로 쐬지 못한단 말인가. 그렇게 피부에 공을 들여서 얻을 수 있는 게 과연 무엇이란 말인가. 뷰티와는 정말 관심도 없이 살아왔던 나에게 그녀의 발언은 꽤 번거롭고 까다롭게만 들렸었다. 그러던 내가 요즘 들어 변했다. 자신을 아껴주는 일에 대해서 생각하기 시작했기 때문인데, 그러던 차에 만난 이 책은 겨울에도 히터를 틀지 않는다는 까다로운 ..
진정한 된장녀로 거듭나기 진정한 된장녀를 체험해 보러 강남으로 향한다. 굽 높은 힐? 명품 가방? 그런 것은 전혀 필요 없다. 누구보다도 음식을 맛있게 먹는 걸로 충분! 한국에 와서 내가 가장 먹고 싶었던 것들은, 말 그대로의 '한국 음식'이었다. 구수한 냄새가 나는 된장찌개나 보리밥 같은. 그런데 한국은 내가 없는 사이에 어찌나 일본 음식점들이 많이 생겼는지, 어딜 가도 일본어로 쓰인 간판들이라 사실 조금 아쉬웠다. 나는 제대로 된 한국 음식이 먹고 싶었는데. 그러던 중에 미식가인 그녀의 도움으로 강남에 꽤 맛있는 된장찌개 집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 제대로 된 된장녀가 될 수 있겠다는 희망을 품고 향했다. 강남에 위치한 것치고는 소박하고 수더분한 느낌의 된장찌개 집 '시골 야채 된장 전문점(이름도 참 구수하다.)'이다. 된장찌..
행복한 토끼의 행복한 도시락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점심시간을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여기 당신을 위해서 도시락을 만드는게 행복한 한마리의 토끼가 있다. "오늘 도시락 너무 맛있었어!" 그 한마디에 오늘도 토끼는 행복한 도시락을 만든다. 나는 요리책을 매우 좋아한다. 요리책만큼이나 예쁜 책이 없고, 요리책만큼이나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책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서점에 가면 늘 가장 먼저 들리는 코너가 요리책이 있는 곳일 만큼, 나의 요리책에 대한 애정은 특별하다. 오늘은 우연하게 알게 된 책 리뷰 사이트 북곰을 통해서 '우사기의 행복한 도시락'이라는 요리책의 리뷰를 하게 되었다. 우사기라는 닉네임을 쓰는 이 분은 사실 일본 유학시절부터 알고 있던 분이다. 그녀는 나를 모르겠지만, 나는 그녀가 운영하던 어느 카페에서 많은 정보를 얻..
술은 마시는 것만큼이나 해장도 중요하다 _ 전주 콩나물 해장국 '완산정' 고난의 새벽 보딩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술을 마신건 아닌데 몸은 천근만근 무겁고 이대로 집에 가면 그 날 하루 종일 잠만 잘 것 같아 무언가 속을 달래주어야겠다는 생각에 찾아간 곳. 24시간 영업을 하고 있는 콩나물 해장국집 완산정이다. 지인의 소개로 한번 갔었던 집인데 조미료맛 강하지 않은 그 깔끔한 맛에 언제고 술을 마시고 제대로 속 풀러 오겠다! 라고 생각했던 맛집인데, 이번에도 역시나 술을 마시지 않은 채로 방문했다. 늘 사람이 끊이지 않은 곳인지라 저녁 때는 기다리는 경우도 있다곤 하지만, 나는 새벽 6시경에 갔기 때문에 오히려 식당은 조금 한산한 편이었다. 그럼에도 해장국을 드시고 있는 분들은 어제밤부터 흥겨움에 취해 술을 드셨던 것일까? 이 집의 주된 메뉴라고 볼 수 있는 콩나물 해..
일본어 상용한자 2136, 이거 하나면 끝! 한국에 와서 처음으로 하는 리뷰는 위드블로그(http://withblog.net)를 통해 참여하게 된, 일본어 서적이다. 잘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된 것도 있지만, 일본어 공부를 뒷전으로 하고 싶지 않았음이 더 큰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에서 1년 정도 학원에 다닌 것을 포함하여, 일본에서 3년간의 생활. 짧게만 봐도 내 일본어는 장장 4년에 걸쳐 이루어진 것인데, 그런 입장에서 이 책을 보고 있으면 역시 한자는 어렵다. 책의 리뷰와는 별개로, 이렇게 손수 편지를 적어 주신 동양북스의 일본어 팀에게는 감사한 마음이 물씬. 지금까지 많지는 않아도 몇 번의 리뷰를 참여해 본 적 있지만, 손 편지를 써서 받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잘 부탁한다는 마음으로 쓰신 것 같으니, 리뷰를 잘~ 써 드려야 할 것 ..
사월이 아니더라도 이 보리밥은 너무 맛있다! 일본에서 귀국한 후, 사람들은 만날 때마다 '뭐 먹을래?'라고 물어보았다. 난 한국 음식이면 다 좋고, 뭐든 안 맛있겠느냐 싶어서 뭐든 좋다고 했는데.. 어째 먹는 건 돈가스나 초밥;; 난 한국 음식이 정말 먹고 싶었다. 잘 차려진 밥상이 아니더라도 화려한 요리가 아니더라도 정갈한 나물반찬이 몇 가지 올라와 있는 그런 밥이. 그러던 차에 친구들과 선배와 함께 찾은 이곳. 정말 드디어 왔구나..싶었다. 그런데 사실 이곳은 일본에 가기 전에 일본어를 가르쳐 주신 선생님들과 마지막으로 밥을 먹었던 곳이다. 일본 가기 전에도, 그리고 다녀와서도 여기서 밥을 먹게 될 줄이야. 희한하다면 희한한 인연이다. 가격대는 보리밥이 8,000원으로 그렇게 저렴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반찬이나 음식의 맛이 굉장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