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나름의활동

불금, 당신과 함께 춤을 :: 댄싱 9 갈라쇼에 가다 불금, 당신과 함께 춤을! 엠넷 댄스오디션 댄싱 9 갈라쇼에 가다 불타는 금요일 밤이었다. 그리고 나는 혼자 블루스퀘어란 낯선 이름의 건물에 들어섰다. 모두가 짝을 지어 찾아왔고 혼자서 이곳을 찾은 내겐 외로움만이 찾아왔다. 그 순간 그가 나타나 나에게 손을 내밀었다. "Shall we dance?" 나는 춤을 추었다. 비록 양손이 새빨개지라 두들기는 정도의 춤이었지만, 불타는 금요일 밤을 환상적으로 보내기엔 충분히 즐거운 춤을 추었다. 음악이 끝나기 전 신발 한 짝이라도 왕자님을 향해 던졌어야 했건만. 그러기엔 너무나도 소심했다. 좋은 공연을 보여 준 그들에게 유리구두 대신 유치찬란뽕짝한 미사여구를 동원한 이 포스팅을 남기며. 오랜만에 만난 재미있는 TV 프로그램이었다. 이름있는 오디션 프로그램들을 제..
경계를 넘어선 X의 실체를 찾아서. :: CGV 스크린 X로 보는 영화 The X 경계를 넘어선 X의 실체를 찾아서. CGV 스크린 X로 보는 영화 The X 며칠 전 친한 선배의 페이스북에 집에서 찾았다며 워크맨과 카세트테이프를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그 테이프 중에 하나에 적힌 '95' X세대 최신가요'를 보다가 빵하고 터졌는데 생각해보면 그 X란 단어는 늘 무언가 앞서 나가는 의미를 가진 단어가 아니었나 싶다. 95년도의 X세대는 자기중심적인 가치를 가진 반항의 이미지를 의미했지만, 그건 기존의 없던 세대의 탄생을 이야기하는 것이기도 하다.처음 스크린 X라는 말을 들었을 때 궁금했던 것도 X가 붙은 의미에 관한 것이었다. 왜 X인가. 의미하는 바가 있을까. 왜 영화 제목의 The X의 상관관계는? 등등. 보도자료를 뒤져봐도 스크린 X에 붙은 이 엑스의 실체는 나오지 않는다. 그러..
대회를 준비한 당신에게 Thank you! :: CJ INVITATIONAL Hosted by 최경주 대회를 준비한 당신에게 Thank you! CJ INVITATIONAL Hosted by 최경주'에 가다 지난 10월 10일부터 13일 동안 여주 해슬리 나인브릿지 골프 클럽에서는 'CJ INVITATIONAL Hosted by 최경주' 라는 제법 긴 이름의 골프대회가 세 번째로 열렸다. 골프에 '골'도 모르는 내가 이곳을 가게 된 것은 단순한 호기심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최경주 선수에 대한 설명도 이 대회에 대한 결과에 관한 것도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나보다 더 많은 이들이 알고 있을 터. 내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그런 이미 알고 있는 내용과는 조금 다른 대회 현장의 다른 풍경에 관한 것이다. 원래 몰랐던 뒷이야기가 다른 풍경의 스케치가 더 솔깃하게 들리는 법이니까. 그리고 그 뒷이야기를 채워 준 이..
엄마, 밥 잘 챙겨 먹고 다닌다니까 :: 계절밥상을 찾아가다 엄마, 밥 잘 챙겨 먹고 다닌다니까 CJ 푸드빌의 새로운 한식 브랜드, 계절밥상을 찾아가다 "밥은 잘 묵고 다니나? 단디 챙겨 묵으래이." 엄마와 통화를 할 때마다 절대 빼먹지 않고 나오는 그 말, '밥'. 이미 나이 먹을 대로 먹은 딸내미가 행여나 제대로 끼니를 먹지 않을까 봐 걱정하는 건 엄마의 영원한 숙제인듯하다. 그렇지만 난 너무나 잘 먹고 다닌다. '먹방'을 위해서라면 언제 어디서나 달려오는 이들이 있기에 늘 너무 잘 먹는다는 게 문제. 물론 이렇게 먹는 음식은 엄연히 엄마의 '집밥'과는 다르기에 100% 충족될 수 없는 무언가가 있긴 하다. 계절밥상이란 이름의 오늘 찾아간 곳은 적어도 100%까지는 아니더라도 한 90% 이상 채우는 엄마의 마음이 있는 곳이다. 산지 제철 식재료로 만든 건강한 ..
누구나 마음속에 사연을 가지고 살아간다 ::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사이 아비는 불편한 다리를 간신히 끌어 모아 무릎을 꿇었다. 이윽고 내뱉는.. "미안하다. 미안하다. 미안하다."아비는 그 어떤 말도 덧붙이지 않은 채 그렇게 반복적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반복적으로 할 뿐이었다. 그가 바닥에 내팽개진 다리를 (꿇기 위해) 끌어모으려고 힘을 쥐어 짜냈을 때, 나는 곧이어 그의 입에서 내뱉어질 말을 직감했다. 그리고 예상대로 이어지던 그의 한마디, 미안하다. 그치지 않고 쏟아내는 그 네 음절의 말은 그의 사연에 녹아들며 나는 소리 내어 울지 않도록 끅끅거릴 수밖에 없었다.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 사이를 보던 중이었다. 누구나 마음 한편에는 자기만의 사연을 가지고 살아가는 듯하다. 그런 이야기가 모여서 이 세상의 모든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이 만들어지고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