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

조명, 콘센트 커버, 그리고.. :: 옥탑셀프인테리어 3편 조명, 콘센트 커버, 그리고... 옥탑셀프인테리어 3편, 방에 필요한 그 밖의 것들 페인트도 칠하고, 장판도 깔면 어느 정도 깔끔해진 방이 나를 반긴다. 적당히 여기까지만 해도 '셀프인테리어를 했다'라고 자랑할 수 있지만, 이왕 시작한 건 조금 더 손을 보기 시작했다. 하지 않아도 되지만, 시작하면 어쩔 수 없이 하게 되는 것이 바로 이 셀프인테리어가 아니던가. 페인트와 장판에 이어 해야만 했던 것, 바로 조명교체다. ▲ 기존에 있던 형광등을 떼어내고 그 위에 페인트를 칠했다 |이사 갈 때 꼭 떼어갈 조명 일본에서 잠시 살던 시절, 집을 보러 다녔던 적이 있다. 그때 부동산에서 보여줬던 몇몇 집이 조명이 없어서 '어째서 이런 집을 보여주는 걸까?'란 생각을 했는데, 지금 와서 보면 조명이란 건 생각보다 ..
꽃이 왔다, 나에게 :: '멘인블룸(Men in Bloom)'의 꽃 구독 서비스 꽃이 왔다, 나에게 '멘인블룸(Men in Bloom)'의 꽃 구독 서비스 나는 꽃을 좋아한다. 딱히 하얀 원피스에 생머리를 소유한 소녀가 아니다 하더라도. 출근길 아침 일찍 부지런 떨며 꽃시장으로 향하기도 할 정도로 나는 그렇게 꽃을 좋아한다. 금세 시들어 버린다고 해서 꽃이 쓸모없는 것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지만,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을 좋아하고, 예쁜 옷을 사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처럼 내게 꽃이란 좋아하는 것, 사랑하는 것이다. 그런 내게 꽃이 왔다. 페이스북 여기저기에 '꽃이 좋아'를 떠들어댄 덕분인지 지인을 통해 꽃 구독 서비스(Flower Subscriptions)업체인 'Men in Bloom(멘인블룸)'이 내게 꽃을 보내왔다. 정기 구독이란 표현이 꽃에도 쓰일 줄이야, 이것 참 재미나다. ..
깔아보자, 장판을! :: 옥탑셀프인테리어 2편 깔아보자, 장판을! 옥탑셀프인테리어 2편, 방에 장판 깔기지난 번 페인트칠 이야기가 많은 사람의 흥미를 끌었다. 셀프인테리어 글에 다들 이렇게 많은 관심을 보여줄 줄이야. 조금 더 열심히 글을 적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셀프인테리어만큼이나 그걸 정리하는 글을 쓰는 건 역시 쉬운 일이 아니다. 어쨌든 오늘은 지난번 페인트칠에 이어 그다음 작업인 장판깔기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 볼까 한다. |결정장애자는 장판고르기도 힘들다.페인트색을 고르는 것만큼이나 장판을 어떤 색, 어떤 디자인으로 깔지 고민을 오래 했다. 장담하건대 셀프인테리어에서 가장 중요한 건 벽지와 장판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 하얀색 벽과 가장 잘 어울리는 장판은 무엇일까? 밝게? 아니면 어둡게? 선택을 위해 인테리어와 관련한 하얀 벽을 가진 이..
이승기와 문채원, 썸을 노래하다 :: 영화 '오늘의 연애' 썸탈출기원 쇼케이스 현장 이승기와 문채원, 썸을 노래하다 영화 '오늘의 연애' 썸탈출기원 쇼케이스 현장 2014년을 뜨겁게 달구었던 많은 단어 중에서도 단연코! 결단코! 앞도적인 단어가 있다면 '썸'이다. '썸탄다'라고 흔히 이야기 하는 이 단어는 남녀사이의 그 복잡미묘한 러브모드를 한방에 설명할 수 있는 단어로 '연애'로 가는 단계에 있어 빠질 수 없는 표현으로 자리잡았다. 여기 장장 18년을 '썸' 타온 관계가 있다. 물론, 18년 동안 혼자서 좋아했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줄듯줄듯 주지 않는 그녀의 마음은 18년이 지난 지금도 계속 진행중이다. 딴 남자와는 연애 잘~하면서 나와는 연애하지 않는 그녀와 그의 이야기, 영화 '오늘의 연애'와 함께하는 '썸'타는 쇼케이스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영화 오늘의 연애 영화 오늘의 연..
꽃분이네는 지금쯤 어디에? :: 영화 '국제시장' CGV 라이브톡 현장 우리의 꽃분이네는 지금쯤 어디에? 영화 '국제시장' CGV 라이브톡 현장 영화제목을 '꽃분이네'로 했으면 조금 더 감성적인 느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4글자의 단어가 빚어내는 묘한 울림. 결국, 타이틀은 '국제시장'이 되었지만, 영화를 보고 기억에 남은 건 단연코 '꽃분이네'다. 서론이 좀 돌았다. 뜬금없이 시작한 오늘의 이야기는 결국 영화 '국제시장'을 이야기하기 위해서인데, 단순한 시사회가 아닌 'CGV라이브톡'을 통해서 만나고 왔다. 영화를 만든 윤제균 감독, 씨네 21의 주성철 기자, 그리고 한국사 전문가 설민석 강사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행사. '꽃분이네'를 두서없이 꺼낸 그 현장 이야기를 지금부터 시작해본다. ※내용의 특성상 스포일러가 다수 포함되어 있을 수도 있습니다. |CGV 라이브..
처음은 가볍게 페인트칠부터 :: 옥탑셀프인테리어 1편 처음은 가볍게 페인트칠부터 옥탑셀프인테리어 1편, 방에 페인트칠하기 셀프인테리어의 시작은 침실 겸 거실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방에서부터 시작했다. 이전의 원룸과 비교했을 때 훨씬 넓어진 옥탑방은 무려 부엌과 방이 분리된 1.5룸이다. 더 넓은 반지하를 택할 수도 있겠지만, 오로지 '채광'을 위해서 옥탑을 선택한 것인데 주방 분리형의 방 구조까지 덤으로 따라와 만족스러운 선택이란 생각이 들었다. ▲ 화이트 밸런스가 안 맞은 게 아니라, 벽지가 누랬.. |그럭저럭 깔끔했던 방 나중에 등장할 부엌과 비교하자면 주로 생활할 방은 상당히 깔끔한 편이었다. 물론 처음 집을 보러 왔을 땐 방 창문 앞을 행거로 가려놓았던지라 '세상에 해가 들어오지 않는 옥탑도 있단 말인가!' 탄식하며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오히려 해..
서울숲, 가을을 기록하며 :: 필름카메라 Minolta α Sweet II 일본,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를 여행하고 남은 것이 있다면 틈틈이 맛보듯 남겨왔던 필름 사진들. 한번에 몰아 찍기 보단 36롤짜리 필름 하나에 몇 일씩 때론 몇 달씩 쪼개 찍었던 필름을 한국에 돌아와 스캔을 맡겨보니, 참 재미있더라. 그 다양한 기록들은 아마 하나씩 느긋하게 꺼내서 블로그에 기록할 것 같다. 오늘의 사진들은 가을이 한창인 날에 찾았던 '서울숲'의 기록이다. 이날은 일본에서 친하게 지내던 단커피님이 선물로 주신 자동 필름 카메라 'Minolta α Sweet II'로 찍었다. 이 카메라는 사실 내가 들고 있는 필름 카메라 중에서도 크기가 제법 큰 편인지라 친한 선배인 박코치에게 호주 다녀올 동안 부탁 아닌 부탁을 하고 돌려받았다. 자동이니까 찍다 보면 어찌 되겠지란 생각으로 셔터를 눌러대..
안녕, 가을 오랜만에 블로그에 글을 써본다. 가을이 가는 것이 아쉬워서. 얼마나 오랜만에 쓰는 글인지 사진 크기를 어느정도 크기로 했더라, 글과 글 사이의 간격은 어떻게 했더라까지 잊어버렸다. 블로그를 열고 유지한 것도 짧은 시간은 아닌데 이렇게 휴업상태로 로그인 한번 하지않고 내버려두었던 것도 처음이다. 일하고 고민하고 일하고 고민하는 시간이었다. 기나긴 백수생활을 쫑내고 이런저런 클라이언트들과 일하는 프리랜서 생활도 쫑내고. 그렇게 다시 직장인이라는 타이틀을 목에 건다는 건 비단 아침 9시에 출근하고 오후 6시까지는 당연히 일해야 하는 규칙과는 별개로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나는 지금 잘하고 있는가.'라고. 잘해낼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일하는 것도 일하는 것이지만, 참 생각이 많아지더라. 클라이언트에게서..
지피지기면 셀프인테리어! :: 셀프인테리어 정보를 찾아 나서다 지피지기면 셀프인테리어! 셀프인테리어에 정보를 찾아 나서다 셀프인테리어를 하려고 결정을 내린 후에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이미 이전의 프롤로그에서 말한 바 있다시피 어떤 식으로 진행할지에 대한 '계획'을 짜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이 계획이란 것은 이런저런 자료를 끌어모으면서부터 시작한다고 볼 수 있는데, 셀프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터넷 검색만 하더라도 웬만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정보는 넘치나 그중에서 나에게 딱 필요한 것을 찾는 기술, 그게 참 쉽지 않았다. ▲ 자취방 셀프인테리어계의 대부(?) 우연수집 ▲ 신혼집이 레몬테라스라면, 자취생은 마이로프트! |셀프인테리어? 유명 블로거들의 솜씨를 엿보다 셀프인테리어를 진행하게 된 계기는 자신들의 셀프인테리어를 공개한 블..
텔레비전에 우리 도기냥이 나왔으면~::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 마이펫티비 텔레비전에 우리도기냥이 나왔으면~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 마이펫티비 어릴 때부터 내가 키워온 동물들을 나열하자면.. 아주 잠시 개, 아주 잠시 고양이, 아주 잠시 토끼가 있겠다. 동물 이름 앞에 붙은 '아주 잠시'란 의미는 영원히 함께하는 반려친구가 아니라 잠시 머물다가 원래 주인 혹은 산(?)으로 돌아갔음을 의미한다. 그래서 나는 늘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다'란 욕망은 있지만, 책임감이 있지 않으면 안 되는 일이기에 적당선에서 포기하고 바라보는 걸로 만족할 수밖에 없다.그렇기에 주로 페북 지인이 올리는 다양한 반려동물 사진을 보면서 좋아요를 꾸욱꾸욱 누르는 걸로 관심사를 표현하곤 하는데, 오늘 소개할 프로그램은 TV를 통해 정규편성되기 전부터 이미 페이스북을 통해 관심 있게 봐 오던 내셔널지오그래픽 채널..
셀프인테리어 하지마라 :: 옥탑방 셀프인테리어 프롤로그 셀프인테리어 하지 마라 옥탑방 셀프인테리어 프롤로그 셀프인테리어. 옥탑으로의 이사를 정하고 나서 내가 선택한 이 여섯 글자로 인해 나는 이 글을 쓰는 순간까지 머리를 쥐어뜯고 있다. 오늘 작성하는 이 글이 셀프인테리어를 생각하는 많은 이의 계획에 찬물을 끼얹게 될 것이라 짐작하며 많은 이들이 그렇게 궁금해했던 셀프인테리어의 실체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 보겠다. 정확하게 이건 '프롤로그'지 변신 전, 변신 후를 기대한 사람이라면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 같다. 셀프인테리어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셀프인테리어 알고리즘 셀프인테리어의 알고리즘을 준비해 보았다. 이 조건들이 충족되었다면 하면 되고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할 수 있다란 패기로 도전하겠다면 말리지 않겠다. 그러나 돈, 남자사람(혹은 체력좋은 ..
택배난중일기(宅配亂中日記) :: 바야흐로 택배와의 전쟁 택배난중일기(宅配亂中日記) 어쩜 이렇게도 택배운이 없단 말인가 현재 14년 한국 자취국을 다스리던 모구왕이 때아닌 혼인을 선언하며 거대한 보증금을 요구하자, 자취국 제유장군은 불가피하게 이사를 감행하게 된다. 과도한 서울물가의 영향으로 화려한 투룸과 원룸에 밀려 옥탑으로 정착을 결심하게 되나 모든 일은 마음대로 되지 않는 법. 이사와 함께 본진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기 위한 준비를 시작하였으나 미처 완성도 되기 전 택배국과의 전쟁이 일어나게 되니.. 이 글은 제유장군과 택배국과의 전쟁의 참상을 기록한 일기로 모든 일은 2주 사이에 벌어졌다. ▲ 돈으로 줘요. 돈으로. 얼마나 줄 수 있소? |제1차 전쟁, 이삿짐박스전 제유장국은 이사를 감행하기 위해 이삿짐박스군의 도움을 받기로 결심한다. 평소 교류는 없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