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여행

작은 캠퍼밴의 속은 어떻게 생겼을까? :: 뉴질랜드 캠퍼밴 'JUCY' 이용기 2편 작은 캠퍼밴의 속은 어떻게 생겼을까? 뉴질랜드 캠퍼밴 'JUCY' 이용기 2편앞서 긴 포스팅을 통해 뉴질랜드에서 캠퍼밴 JUCY(이하 쥬시)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가장 저렴한 캠퍼밴을 빌리려고 노력했고 그 선택은 옳아 굉장히 좋았다는 것이 한 줄 요약으로 이제 본격적인 캠퍼밴의 내부 이야기를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해 볼까 한다.평소 캠퍼밴을 봤던 분이라도 우리가 빌린 이 조그만 캠퍼밴은 좀 신기하지..
뉴질랜드 여행은 어떤 캠퍼밴으로? :: 뉴질랜드 캠퍼밴 'JUCY' 이용기 1편 뉴질랜드 여행은 어떤 캠퍼밴으로? 뉴질랜드 여행, 캠퍼밴 'Jucy' 이용기 1편 14박 15일의 뉴질랜드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그건 당연히 이동수단이자 집이 될 캠퍼밴이다.뉴질랜드로 가겠다고 정했던 그 순간부터 그 어떤 것보다 가장 많은 시간을 공들여 고민했던 것이기도 하고그래서인지 정말 제대로 잘 선택했다고 느껴진 것이기도 한 캠퍼밴. 아마 여행을 즐기는 이에게 '캠버밴 여행'에 대한 로망은 한 번쯤 꿈꾸는 것이지..
그래, 이 맛이야~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 프롤로그 14박 15일의 시간. 남섬에서 10박 11일, 북섬에서 4박 5일. 그리고 남은 총 92.7Gb의 11,858개의 사진과 영상. 젊어서 사서 하는 것이 고생이라면, 뉴질랜드의 캠퍼밴 여행이 딱 그러하지 않을까 싶다.시간과 돈이 없었다면 (그래서 파산여행이라고도 불렀다) 시작하지 못했을 이 여행은 엄청난 경험과 결과물을 남겼고뉴질랜드를 돌아오고 글을 한편이라도 쓰고 남았을 시간임에도 쉽게 시작하지 못할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