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70시간의 금식 : 대장게실염 4박 5일 입원기 확실히 알았다.가장 중요한 건 건강이란 사실을.  타고난 건강체질이라고 믿었는데 아니었나 보다. 정말 예상도 못한 채 입원하게 되었다. 오늘 포스팅은 ‘대장’ 이야기라 비위가 약한 분들은 피하면 되지만, 결국 이 글을 검색했다는 건 당신도 게실이구나?  [ 3줄 요약 ]대장게실염은 맹장염과 비슷하게 우측 하복부가 아프다. 입원 내내 항생제 링겔을 맞는다. 금식 기간이 생각보다 길다.  시작은 복부 통증화요일 오전부터 오른쪽 배가 아팠다. 이러다 말겠지 생각했는데, 하루 종일 아픔이 계속되었다. 최근 나의 고민은 혈압과 부종이었기에 혹시나 신장 쪽 문제인가 싶어서 ‘오른쪽 아랫배 통증 신장’ 키워드를 검색하며 종일 걱정했다.   오후로 갈수록 배가 부풀어오르는 느낌이었다. 뭘까, 가스가 찬 건가. 화장실에..
룰루랄라 러닝 : 룰루레몬 더현대 서울 스토어 브랜디드 클래스 w.오키로북스 모두가 웃었던즐거운 시간 토요일 오전 합정 오키로북스로 향했다. 굿러너시스터즈 재희님, 룰루레몬, 오키로북스의 만남이라니 신청버튼을 누를 수밖에. 감사하게도 클래스에 참여할 수 있어 제품도 받고 즐겁게 달리기까지!   요가복 말고 러닝복굿러너 재희님의 스토리를 통해 신청한 룰루레몬 더현대 서울스토어 브랜디드 클래스. 재희 님이 룰루레몬 앰버서더이기에 이런 멋진 클래스가 이루어진 것. 이번 행사는 룰루레몬의 러닝의류를 선물로 받을 수 있어서 더욱 특별했다.   사전에 방문시간을 정하고 룰루레몬 더 현대점을 찾았다. 요가복의 샤넬이라고 불리우는 만큼 자주 살 수 없는 의류인데, 요가가 아니라 러닝하면서 되려 룰루레몬 제품을 입을 기회가 많다니 신기한 일이지.   에듀케이터(룰루레몬 직원분들은 이렇게 불리더라..
통새우 버거란 이런 것 - 성수 햄버거 맛집 '보어드 앤 헝그리(Bored & Hungry)' 맛있었다.설명은 그걸로 충분하지 않을까.  늘 도시락을 들고 출퇴근하는 프리랜서의 삶이지만, 오늘은 외식으로 새로 생긴 햄버거 집에 가기로 했다. 이름하여 '보어드 앤 헝그리(Bored & Hungry)'. 평소 햄버거를 잘 먹는 편이 아니다 보니까 한 번씩 먹으면 그렇게 맛있을 수가 없다. 맥도널드가 가장 무난하지만, 그래도 가끔 먹는 햄버거이므로 일부러 맛있는 것을 찾아보기도 한다.  - 웨이팅 있다. 캐치테이블로 미리 예약하면 편하다.- 햄버거는 대략 12,000원 대 가격으로 비싼 편, 하지만 맛있음 - 콘립은 꼭 시켜야 함  세계 최초 NTF 테마 버거 브랜드그간 버거 브랜드 앞에 다양한 미사여구가 붙는 걸 봤지만, 'NTF'가 붙는 건 처음 보았다. 어떤 메뉴가 맛있을지 찾아보다가 발견한 내용..
나의 첫 42.195 : 서울마라톤 2024 풀코스 완주기 1년 전에는 몰랐다내가 풀코스를 뛰게 될 줄은 작년에 서울마라톤을 신청할 때만 하더라도, 하프 마라톤을 뛰어본 경험이 없기 때문에 풀코스를 선택하고 딱 그 절반만 뛰고 멈출 생각이었다. 그렇지만 삶이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듯, 나도 어쩌다 보니 풀코스를 뛰게 되었다. 나의 인생 첫 42.195km, 해냈다.   요약하자면, 겨울 내내 훈련했다마라톤 신청을 성공한 후, 처음으로 하프마라톤을 뛰게 되었고, 런클럽 훈련에 참여하게 되었다. 한 문장으로 정리했지만, 하프 마라톤과 달리 풀코스를 준비하는 과정은 정말 쉽지 않았다. 굿러너 런클럽에 대한 이야기는 기회가 되면 한번 더 포스팅하기로. 정말 나이 먹고(?) 이렇게 달리기 훈련을 받을 줄은 몰랐다. 정말.   1년 만에 성장한 삐약이 러너나의 첫 마라톤 대..
노말, 북한산, 트레일, 레쓰고 - 노말 토미르 2.0 이벤트 w.굿러너컴퍼니 북한산을 뛸 줄은 몰랐지.아, 몰랐으니까 뛰었지. 좋아하는 트레일 러닝화 브랜드인 노말의 토미르 2.0 런칭 이벤트이기도 했고, 드디어 트레일 러닝의 시즌이 왔기에 신나게 달려갔는데. 용마아차산만 몇 번 오르고 내린 삐약이 트레일 러너에게 첫 북한산은 쩜.쩜.쩜..  트런 삐약이의 첫 북한산 방문기등산을 그렇게 좋아하는 편도 아니었고, 작년에 트레일 러닝에 입문하면서 산을 가기 시작한 것이라 나에겐 ‘해발고도’의 개념이 없는 편이다. 애초에 거리 감각이 좀 떨어지기도 하고. 전날 굿러너 시스터즈 5기 훈련 차 굿러너 서울숲점에 갔다 망키님의 ‘오세요’ 한마디에 갔을 뿐인데, ‘오세요(빡신 건 알아서 감안하고)’라는 속뜻이 있을 줄은 몰랐지.   아무튼 새벽 일찍 일어나 테이핑하고 부지..
눈 내린 산으로 : 굿러너시스터즈 트레일투어, 가평 서리산 눈이 와도 달리기는 멈추지 않아 오랜만에 산을 달렸다. 옛날부터 ‘눈이 내린 산’을 한 번쯤 달려보고 싶었는데, 생각해 보면달려본 적은 없지만, 2010년쯤인가 캐나다에서 설산을 올랐던 기억이 있으니 왜 잊고 있었지. 시스터즈들과 함께 떠나는 첫 트레일 투어였다. 차가 없고, 딱히 동호회 활동을 하는 성향이 아니다 보니 늘 트레일은 익숙한 장소인 ‘용마-아차’만 줄기차게 뛰었는데, 이번 트레일 투어를 통해 ‘가평 서리산’을 처음으로 가 보았다. 오늘의 코스 가평 서리산 원래 코스라면 서리산-축령산을 더해 약 15km. 그러나 축령산 쪽에 눈이 많이 쌓이고 위험해서 그쪽은 가지 않아 대략 12km 정도로 줄었다. 수요일에 런클럽 25km 러닝 후 다리가 엉망인 상태였던터라 속으로 ‘오히려 좋아’를 외쳤다...
Drema On : 온러닝 클라우드 몬스터 2 론칭 w.굿러너컴퍼니 새로운 러닝화를 신고 성수동을 달렸다 최근에 2켤레의 다른 브랜드 러닝화를 샀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는 역시 온러닝이다. 러닝을 막 시작했을 땐 나이키나 아디다스 같은 스포츠 브랜드 밖에 몰랐기에 온러닝은 당연히 몰랐다. 나의 첫 번째 온러닝 우연하게 작년 가을쯤 온러닝 코리아가 한국에 정식으로 생기면서 관련 프로모션이 열렸다. 그때 신었던 것이 온러닝 서퍼. 트라이얼 서비스에 대해서도 잘 모르는 삐약이 러너는 그저 다 같이 달리는 프로그램이 좋아 신청했을 뿐이었다. 생각보다 신발이 마음에 들었고, 때마침 하프 마라톤을 앞두고 러닝화를 사야 할 때가 되어 동일한 모델을 사려다 추천을 받아 ‘클라우드 스트라터스’란 모델로 구입했다. 칼발, 발 아치가 낮은 편(이란 건 나중에 알았다)이라 쿠션화보단..
프롤로그 : 무지하게 신나는 무지베이스 카모가와(MUJI BASE KAMOGAWA) & 무지호텔 긴자(MUJI HOTEL GINZA) 무지하게 신난 여행은 무지베이스와 무지호텔에서 여행이 시작되는 순간은 사람마다 다르다고 생각한다. 나의 경우엔 '여기 묵고 싶다'라는 마음이 계기가 되어 결심하는 경우가 많다. 여행 기간 내 숙소를 매일 바꾸는 번거로움을 감수하는 것도 그런 이유다. 머물고 싶은 숙소가 정해지면, 1박 비용에 따라 나름의 '강중약 원칙'에 맞추어 나머지 숙소를 정한다. 3박을 해야 한다면, 비싸고 좋은 곳 하루, 적당히 좋은 곳 하루, 싸지만 괜찮은 곳 하루로 나누어 머무는 것이다. 그렇다 보니 호텔, 호스텔 가리지 않고 인테리어가 내 취향이고 숙박객들의 리뷰가 적당히 괜찮다면 예약한다. 이번 여행은 무인양품의 첫 에어비앤비 숙소인 'MUJI BASE KAMOGAWA(이하 무지 베이스)'에 묵기 위해서 시작되었다. 이렇게..
자만심 버리기 : 굿러너 시스터즈 시즌 4 - 4주차, 10K 조깅 다시는 러닝을 얕보지 않겠습니다 벌써 7주 중 4주 차 훈련에 들어섰다. 시스터즈를 시작하고 시간이 매우 빨리 흐른다. 일주일에 2번의 숙제까지 하고 나면 정말 어느새 다시 수요일이 돌아온달까. 차곡차곡 달리기 마일리지가 쌓여가고 있으리라.. 룰루레몬의 초대 시스터즈 4기를 위해 룰루레몬 측에서 스포츠브라를 지원해 주었다. 때마침 스포츠 브라는 두 개쯤 사야겠다 했는데, 룰루레몬의 제품을 경험할 수 있게 되어서 그저 좋았다. (다른 하나는 일단 나이키로 구입했다.) 시즌 3때 러닝팬츠를 지원받았을 때도 느꼈지만, 스태프분들이 참 친절하다. 나의 상체의 비밀(?)을 털어놓고 여러 개의 제품을 추천받았다. 그중에 가장 불편함이 없는 제품으로 선택. 특히 선으로 교차하는 등 부분이 무척 예쁜데 유교걸이라 벗고..
남산은 매운맛 : 굿러너 시스터즈 시즌 4 - 3주차, 파틀렉 남산에 간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이미 러너 오랜만에 러닝을 하기 위해 남산을 찾았다. 남산은 다양한 추억이 있는 곳인데 공통적으로 ‘어휴 힘들어’가 기본 전제로 깔리는 터라 이번에도 걱정 아닌 걱정을 했지만, 역시, 해냈다. 남산, 아련한 추억들 누군가에게 남산은 자물쇠의 추억이 있는 곳일 테지. 나도 그 언젠가의 연인(?)과 남산을 헥헥거리며 올랐던 기억이 있다. 내려올 땐 아마 버스를 탔을 것이다. 그 남산을 재작년에는 로드자전거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올랐고, 남산을 만만하게 보면 안 된다는 교훈을 얻었다. 그리고 시즌 3 트레일러닝 훈련을 하면서, 도시명상의 천천히 트레일러닝 프로그램을 참여해 보면서 몇 번 더 왔지만, 늘 그렇듯 남산은 좋지만 힘들고, 힘들어서 좋은 묘한 맛이 있는 곳이다. 오늘은 ..
빌드업의 참맛 : 굿러너 시스터즈 시즌 4 - 2주차, 빌드업주 조금씩 조금씩 올리면 매운맛이 기다리고 있단다 굿러너 시스터즈의 2번째 훈련날이 찾아왔다. 수업 이후에도 2번의 숙제까지 포함하면 일주일에 3번은 꾸준히 뛰어야 하는데, 9월에 매일 달리기를 했더니 이전 시즌과는 달리 숙제에 대한 부담이 약간 줄어들었다. 아, 30일 달리기의 위대함이란! 연관글 초보 러너의 도전 : 30일 30분 달리기 한달 동안 매일 30분씩 달리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9월을 시작하면서 새로운 도전 목표를 세웠다. '9월 한 달 동안 매일 30분씩 달리기'가 바로 그것. 러닝을 시작하고 혼자서 꾸준히 뛰어보려고 sinnanjyou.com 반가워요, 현지선수! 이번 훈련에는 굿러너 애슬리트이자, 부산 굿러너 런클럽 코치이기도 한 강현지 선수가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했다. 이전 시즌에서 ..
자, 이제 시작이야 : 굿러너 시스터즈 시즌 4 나의 첫번째 하프마라톤 - 1주차 내 꿈을 위한 여행, 하프마라톤 완주! 드디어 첫 하프마라톤 도전을 위한 여정이 시작되었다. 내가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은 내려놓아도 될 것 같다. 이번에도 굿러너 시스터즈들과 함께 하니까. 굿러너가 키우는 비공식 러너(?) 1km 뛰는 것도 버거워했던 러너는 작년에 굿러너 시스터즈 2기를 통해 10km를 처음으로 뛰어보았다. 인생에서 6km 이상의 거리는 달려본 적 없었는데, 10km를 달리고 크게 감격했다. 그리고 올해 상반기 굿러너 시스터즈 3기를 통해 트레일러닝에 입문해 처음으로 산을 달려 12km라는 거리를 완주했다. 그렇게 굿러너는 삐약이 러너인 나를 아주 조금씩 멋진 러너로 키워가고 있다. 이것이 바로 육아 말고 육런. 연관글 삶은 계속 달린다 - 굿러너 시스터즈 ‘My First 10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