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4시, 백팔 배의 경험 :: '봉선사' 템플스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