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천장이 데여도 맛있는 걸 어떡해, 타꼬야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