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이었고 몰락이었다, 언덕 위의 그 집, 카사로마(Casa Lo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