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입천장이 데여도 맛있는 걸 어떡해, 타꼬야끼
본고장 오사카에서 먹는 타꼬야끼


이 세상에는 호호 불어먹어야 하는 군것질거리가 몇가지 있다.
내가 겨울을 좋아하는 이유는 그렇게 호호 불어먹어야 하는 군것질거리가 차지하는 비율이 크기 때문인데
호빵이라든가 물오뎅, 호떡 등이 그러하다.
그리고 여기에 또 하나 추가한다면 본고장 오사카에서 맛본 '타꼬야끼'가 되겠다.

좀 믿기지 않은 이야기일수도 있지만 사실 일본에서 3년이 넘는 생활을 했지만, 타꼬야끼를 먹은 건 한 번정도.
이유가 뭐냐고 물으면 글쎄..라고 두리뭉술하게밖에 대답하지 못할 그 이유,
나는 그저 본고장 오사카에서 먹고 싶을 뿐이었다.




오사카 도톰보리에 위치한 타꼬야끼 가게는 편의점 수보다도 많았던 듯하다.
종로에 김떡순, 노량진의 컵밥 만큼이나 많았던 타꼬야끼 가게를 보면서 여기가 확실히 타꼬야끼의 본고장이란 생각을 했다.
간사이 여행을 하는 동안 내가 먹은 것은 게요리부터 샤브샤브, 카이세키까지 꽤 비싼 요리들이 즐비했지만,
그중에 나만의 베스트를 꼽는다면 단연코 '타꼬야끼'였다. 이렇게 흔한 군것질거리인데 말이다.




어딜가도 타꼬야끼를 이용한 상품을 발견할 수 있었고 금방 만들어 낸 타꼬야끼를 호호 불어먹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오사카는 그렇게 타꼬야끼의 동네였고 타꼬야끼로 인해 유명한 동네였다. 
그리고 나는 그 곳을 도착해 오랜시간의 염원(?)이었던 타꼬야끼를 앞에 두고 있었다. 




그러고 보면 오사카에 도착하기 전날, 팬스타에서도 타꼬야끼를 먹었다.
타꼬야끼를 포함한 조각 치킨이나 핫도그와 같은 간단한 음식이 나오는 자판기가 있었기 때문.
순전히 타꼬야끼가 먹고 싶어서라기보단 자판기 자체가 신기해서 뽑아서 먹었는데
지금 생각해도 맛은 그다지 기대하지 않는 것이 낫다. 




일단 생김새부터가 내가 봐왔던 타꼬야끼도 아니었고 냉동이었기 때문에 '본고장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도 없기 때문.
하나의 재미있는 체험이라고 생각하면 확실히 추천하지만, '맛'을 위해서라면 역시 오사카에 도착하고 먹는 걸 강력추천한다.
타꼬야끼만 그런 건 아니고 다른 음식들도....

음. 어쨌든 재미있는 경험이니 한번 먹어보는 것도..?!




이렇게 타꼬야끼를 목전에 두고 한가지 생긴 고민은 이 수많은 타꼬야끼 가게 중에서 어딜 먹어야 할지 모르겠단 것.
가이드북에 실린 곳? 그랑프리 1위인 곳? 사람들이 길게 줄을 늘어선 곳?
정답은 없을 것 같다. 어딜 가도 맛있을 테니까. 여긴 오사카 아니던가.
그러니까 그저 괜찮아 보이는 가게에 가 주문을 하면 된다. "타꼬야끼 주세요"라고.




타꼬야끼를 만드는 방법에 대한 설명은 따로하지 않아도 될만큼 매우 간단하다.
붕어빵에는 붕어가 들어가지 않지만(흠흠), 타꼬야끼에는 일본어로 타꼬, 즉 문어가 들어간다. 
밀가루 반죽을 틀에 붓고 그 위에 잘게 자른 문어를 넣고 익어가는 상태를 봐가며 꼬챙이로 살살 돌려가면서 구워내는 것. 
설명은 이렇게 간단하지만, 실제 눈 앞에서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면 어찌나 신기한지.




능숙한 솜씨로 슉슉 만들어내는 그 모습을 사진으로 담기엔 사진실력이 부족해 좀 천천히 해달란 부탁을 할 수밖에 없었다.
천천히 천천히(ゆくり~ゆくり~)하고 말하는 소리에 맞추며 평소 움직이는 속도에 비해 한껏 느려지고 나서야
타꼬야끼를 담아내는 그의 손을 찍을 수 있었다. 참 고맙게도.




10개에 500엔 정도로 한국 돈으로 따져서 계산하면 싸다고 느껴지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일본에선 '떡볶이 주세요'와 비슷한 느낌으로 봐야 하는 흔한 군것질거리이기도 하다.
흔한 군것질이지만, 왜 떡볶이도 '신당동'이라면 좀 더 맛있을 것 같고 그런 거 있지 않은가.
그래선가 갓 구워낸 타꼬야끼 10개에 소스를 바르기 시작하고 내 마음도 급해지기 시작했다.
그렇게 기다린 본고장의 타꼬야끼가 완성되기 직전이니 말이다.




소스를 바르고 마요네즈를 뿌리고 그 위에 가츠오부시를 올리고 드디어 완성된 타꼬야끼.
받아든 타꼬야끼에서 솔솔 풍겨오는 냄새에 마음은 더 급해지고 두어 번 호호 불어서 그대로 입에 집어넣었다.
아이코 뜨거워!!! 입안 가득 뜨거운 기운이 확 퍼지고 그제서야 급한 마음에 호호호호 바람을 입안으로 가득 넣어보지만,
이미 입천장은 데였다. 그래도 어쩌겠는가, 이렇게 맛있는데.




데인 입천장을 혀로 살살 달래가며 그렇게 오사카의 밤거리를 걸어 다녔다.
타꼬야끼와 저녁 식사로 벌써 배가 부를 대로 불렀음에도 또 한 번 풍겨오는 타꼬야끼 냄새에 잠시 멈칫.
또 사 먹을까 고민도 한 30초 정도 할 정도로 그렇게 타꼬야끼는 내게 기대치를 채워 준 군것질거리였다.

오사카에 가면 무얼 먹어야 하느냐고? 당연 타꼬야끼다. 



※우리말 표기법에 따르며 타꼬야끼는 다코야키로 쓰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나,
들리는 발음 그대로의 표기에 따랐음을 이해해 주시길.



[이번 여행은 하나투어 겟어바웃의 지원으로 쓰여진 2013년 9월 26일부터 30일까지의 여행기입니다]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