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옆 동네 호텔 - 상도동, 핸드픽트 호텔 나는 관악구 봉천동에 산다동작구 상도동에 잠시 다녀왔다호텔에 묵기 위해서 우리 동네에는 '00'이 있다. 라고 했을 때, 동그라미 안에 넣기 어려운 것이 있다면 무엇일까? 맥세권, 스세권, 편세권처럼 대다수는 일상생활과 밀접하고 자주 이용하는 곳이 차지한다. 그런데 여기 '동네호텔'이라고 말하는 호텔이 있다. 일상에서는 조금 멀게 느껴지는 공간은 동네라는 이름을 타고 친숙하게 찾아왔다. 모노클 Top100 호텔(Monocle To..
부산, 한 달 전 - Olympus, Ecru 부산 옆동네 출신에게 부산여행은 새롭다 어떤 의미에서..경남 창원 출신인 내게 부산은 '여행지'란 느낌보다 '옆동네'에 가깝다. 서울에 터를 잡고 살면서 부산여행을 하는 이들이 좀처럼 이해되지 않았던 것도 부산에 '여행'이란 목적으로 가 본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해운대 근처 '송정해수욕장'은 대학시절 MT의 메카였고, 쇼핑하러 나간다고 하면 '서면'이었으니 그저 조금 특별한 나들이하는 동네가 부산이었다. 여행으로 찾은 부산..
힙하다, 이곳 - 인천, 네스트호텔 인스타그램에서도 인기가 있단다.지인도 추천하더라. 그럼? 가 봐야지. 올해 초에 예약한 호텔이 있다. 그때만 하더라도 5월은 꽤 머나먼 이야기였는데, 어느새 체크인 날짜가 다가왔다. 예약을 해두고도 잊고 있었던 터라, 내가 금-토로 계획을 잡았다는 것을 뒤늦게 깨닫고 연차를 부랴부랴 냈다.  그렇게 찾은 곳, 인천 네스트호텔(NestHotel)이다.  인천공항 근처, 영종도지인이 매해 연말엔 쉬기 위해 찾..
팬질은 호텔에서 - 신라스테이 서초 H.O.T.(점 잊으면 안 된다.)가 MBC 무한도전을 통해 17년 만에 뭉쳤다.끌어 오르는 팬심을 주체 못 한 나는 호텔(신라스테이 서초)을 예약하기에 이르렀다.  ―― 텔레비전 없는 이의 팬심 내 자취방엔 텔레비전이 없다. 텔레비전을 멍하니 보는 시간이 아깝단 생각에 몇 해 전 이사하면서 처분했기 때문. 그래서 17년 만에 내 청춘을 불 싸지르게 한 그들이 모인다는 소식에 '본방사수'를 외치며 호텔을 예약했다. 17만 명..
낙원은 어디에 - 익선동, 낙원장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고 했다.그럼 기대를 하지 말아야 하는 걸까. 그렇다고 큰 기대를 한 것도 아니었는데 말이다.  ̄ ̄핫한 그곳, 익선동올해는 부지런히 여행을 다녀봐야겠단 생각으로 익선동을 찾았다. 서울이니 당일치기도 나쁘지 않지만, 조금 더 '여행'을 하는 기분을 살려 익선동에 있는 호텔에서 1박을 계획했다. 호텔은 익선동의 낡은 호텔을 리모델링해 만든 낙원장으로, 심심할 때 종종 보는 스테이폴리오를 통해 발견했다. 작은 호텔..
가볍게 남산에 오르자 :: 그랜드 앰배서더 스프링 트래킹 패키지 체험 가볍게 남산에 오르자 그랜드 앰배서더 스프링 트레킹 패키지 체험 일본과 호주를 합쳐 몇 년을 해외에서 지내다 보니 막상 서울에서 자취생활을 한 것은 3년 안팎이란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러다 보니 한국 드라마에 빠진 일본 아주머니들의 '한국의 여기는 가 보았느냐?'라는 질문에도 '안 가봤는데요'란 대답밖에 할 수가 없었다. 서울에 살았음에도 그 흔한(TV에 자주 나오는) 관광지를 가보지 못했다는 사실은 꼭 서울에 돌아가면 가 보고야 말겠다는 다짐..
부처님 오신 날, 통도사에 가면 무엇을 먹을 수 있을까? ▲ 유 스틸 넘버원!! 부처님 오신 날, 통도사에 가면 무얼 먹을 수 있을까?경남 양산 통도사에 가다 딱히 종교가 있거나 한 것은 아니기에 크리스마스에 교회를 갈 일도 부처님 오신 날에 절에 갈 일도 그다지 없었다. 이번에도 황금 연휴의 하루 정도로 생각하면서 흘러가지 않을까 했건만, 올해는 우쿠네 가족과 함께 경남 양산에 있는 통도사를 찾았다. 사람이 많은 곳, 특히 '특별한 날의 특별한 그곳'은 절대 피하던 내가 부..
양 한마리, 양 두 마리.. 양떼목장을 추억하며 양 한 마리, 양 두 마리.. 양떼목장을 추억하며강원도 대관령 양떼목장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지만, 난 포스팅이 제법 느린 편이다. 가끔은 너무 느려서 결국엔 공개로 돌리지 않고 중도에 멈춘 비공개 포스팅이 있기도 하고 사진만 골라 놓고서 볼 때마다 이건 해야 하는데 하는데 하며 숙제처럼 고뇌하게 하는 그런 포스팅도 넘쳐난다. 오늘 이야기하는 양떼목장은 그런 숙제 거리 중에 하나다. 언제 다녀왔느냐고 묻는다면 꽤 옛날. 그냥..
전주에서 먹은 걸 세어보아요 전주에서 먹은 걸 세어보아요두 그릇, 한 잔, 한 사발, 한 상, 한 개, 한 컵, 한 쪽..나는 경상도에서 태어났고 지금까지의 인생 절반 이상을 그곳에서 보냈다.뭐야, 처음부터 지역감정을 운운하자는 건가? 당연히! 결단코! 아니다. 내가 말하고 싶은 건 그래서 나는 '전라도 음식에 대한 엄청난 환상'이 있다는 사실이다.여기엔 책과 TV가 알려준 것들도 있지만, 요리 솜씨 좋은 지인이 전라도 출신이라는 점..
전주 그리고 전주, 이색(二色)매력에 빠지다 전주 그리고 전주, 이색(二色)매력에 빠지다전주에서 만나는 한옥마을과 레알 뉴타운 전주에서의 시간은 묘하게 흘러갔다.느리게 천천히 스며들듯 흘러가다가도 신 나고 빠르게 한바탕 휘저으며 말이다. 전주 토박이라던 택시 기사 아저씨의 느긋한 말투처럼 한옥의 돌담, 기와 한 장을 여유롭게 구경하다 보면어느새 북적북적 남부시장으로 향하고 어디보다 흥겹게 흘러가는 레알 뉴타운에 당도하게 된다. 전주 소리 축제의..
어쩌다 보니 떠난 여행 - 강원도 영월 뜬금없는 여행이고, 뜬금없는 여행기다. 그다지 여행을 즐기는 편은 아닌지라, 이런 여행기를 쓰는 것도 조금은 어색하다. 여행기야 여행을 즐기는 블로거들의 글을 보는 게 좋을 것 같고, 나는 어떤 내용을 쓰면 좋은 것인지 사실 잘 모르겠다. 음, 그러고 보면 내 블로그 자체가 그다지 전문적이지는 않으니 편하게 써야 할 것 같다. 알만한 사람들은 알겠지만 나는 여행에 서툴다. ▶혹시나 영월에 대한 자세한 여행정보를 원한다면 관련홈페이지(h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