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즈번의 특별한 수요일 :: 호주 시장시리즈 1편 브리즈번 수요 마켓



매주 수요일, 브리즈번 시립도서관 앞에는 장이 선다.

학교 근처이기 때문에 집으로 가기 전에 늘 한 번씩 들려서 괜찮은 것들이 있나 둘러보곤 하는데, 과일과 채소가 직거래로 판매되기 때문에 매우 싸다. 그 외의 것들은 아직 워홀러에겐 사치로 느껴져(흑;) 사 보질 못했다.







매주 수요일에는 장이 열리고, 매달 첫 번째 일요일에는 벼룩시장과 같은 장터가 열린다. 아쉽게도 일요일에 열리는 벼룩시장에는 가 보질 못해서 언젠가 시간을 맞추어 꼭 가 보리라 다짐다짐. 그래도 수요일 장터 또한 그 만의 매력이 있으니 그걸로 즐겁다.





가끔은 이름 모를 야채들도 보인다. 




이곳의 매력이 느껴지는 영어로 직접 쓴 가격표

한국과 비슷한 느낌인듯하면서도 이곳이 타국이구나 느껴지는 손으로 쓴 정겨운 가격표들. 처음에는 비싼 가격처럼 느껴지는데, 사실상 큰 마켓들과 비교하면 오히려 저렴하다. 몇 개는 한국에 비하면 정말 아름다운 가격!! 





초콜렛의 엄청난 위엄;;


캘리그라피에 더 눈이 가던 향신료



늘 사고 싶지만 보는걸로 만족하는 꽃들


과일, 채소에서 향신료 꽃까지

수요일 장터에서 팔고 있는 품목은 제법 다양하다. 직접 재배한 과일과 채소는 물론이거니와 초콜릿, 향신료, 잼도 있다. 주로 내가 사는 것은 채소와 과일. 한국에서 흔히 말하는 '덤'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한 봉지에 2~3달러 하는 과일들도 여기에서는 같은 가격으로 두 봉지를 살 수 있다. 







장터를 구경하다가 배가 고파지면, 맛난 음식도 그 자리에서!

이곳에서는 직접 만든 빵이나 컵케이크, 이름 모를 간단한 요리도 판매하고 있는데, 여태껏 사 먹어보질 못했다. 가격이 가난한 워홀러에겐 저렴하다고 볼 수 없는 편인지라 늘 고민만 하다가 말곤 했다. 그러다 막상 사 먹어보려고 할 땐 비가 내려, 먹을만한 장소가 없고. 한국의 장터에서 파는 국밥은 없지만, 여기도 나름 장터 음식들이 존재한다.

  




여기는 생선가게, 고기에 비해 생선이 비싼 호주다


늘 어떤 맛일지 궁금했던 진저비어


영화에서나 봤을법한 백발 아줌마가 이 가게의 주인


크진 않아도 정겨움이 묻어나는 곳

얘기를 들었던 것에 비해서는 작은 크기의 장이다. 점포의 개수를 보면 한 60여 개쯤 되려나. 매주 달라지는 것도 아니고 늘 비슷한 사람들이 나와 같은 상품을 팔기 때문에 다양한 재미를 생각하고 간다면 아쉬움이 클지도 모른다. 그래도 2봉지에 3달러를 외치는 상인의 목소리가, 무엇을 살까 고민하는 표정들이 있어 이곳이 좋다.






오늘은 레모네이드를 만들어 먹고 싶어서 레몬을 샀다. 2망에 3달러면 살 수 있는데, 한국에서 레몬티를 만들면서 식겁(!)한 기억이 있기에 좀 아쉽지만, 망 하나만 사서 돌아왔다. 상큼한 레몬 향에 기분이 좋아지고 벌써부터 입안에 침이 고인다. 시간 날 때 바로 만들 생각!


장을 보고 나서 집으로 돌아갈 때마다 다음번 장에는 꼭 진저비어를 먹어봐야지, 파는 음식들을 안주로 곁들어봐야지..라고 생각하지만 결국 오늘도 못했다. 그렇지만 손에 들린 레몬으로도 오늘은 충분히 만족! 





  • 이런 유기농 야채, 먹거리, 볼거리가 가득한 Farmer's market 같은 장터를 전 너무도 좋아하지요!
    특히, 다양한 사람들과 얘기도 나누기도 하고, 때로는 신기한 물건을 만나기도 하죠~
    제이유님이 레몬을 한 가득 얻으신 것처럼 가끔 저렴한 값으로 한 가득 가져올 수 도 있으니 횡재한 기분이 들기도 하죠^^
    맛있는 것도 많고, 여유로운 모습이 많이 보이는 것 같아서 잠시 눈으로나마 즐기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__^

    • 재미있는 것 같아요. 정말 신선한 과일들을 바로 살 수 있으니까 좋은 점도 있고 말이죠.
      지난번 장에서는 배추를 3포기를 사와서 김치를 담굴려고 소금에 재워뒀는데,
      시간이 없어서 좀 오래 재웠더니 다 썩어서는...;ㅁ; 무지 슬펐어요. 크흡.
      여기까지 와 주셔서 정말 감사하네요. ㅎㅎ 더 여유로운 풍경 많이 보여드릴게요. 키힛.
      레몬으론 맛난 레모네이드를 만들었으니 그것도 보여드려야겠네요 :-)

  • 여행가면 재래시장읗 꼭 코스에 넣습니다. 그 나라의 경제와 문화를 가장 가깝게 체험할 수 있는 곳이잖아요. ^^

    사진 참 좋아요. ( ´ ∀ ` )

    • 맞아요, 맞아요. 저도 그래서 여행 포스팅들 보면 재래시장만큼 재미난게 없는것 같아요. 히히.
      이곳은 선데이마켓이란것도 자주 열린다고 하니, 다녀오면 꼭 포스팅할게요 :-)
      사진 칭찬도 무진장 감사합니다. 우후훗!

  • 이번에 인터파크에서 호주원정대 뽑던데 도전해 봐야 겠어요.ㅎ.ㅎ

    • 하하.. 레이캣님이라면 당연 될꺼예용 :-)
      저도 한국에서 그런거 많이 참여해 볼려고 했는데, 딱 한번 시도해보곤 그 이후론 안해봤네요^^;;;
      호주는 추워지고 있으니 더위를 피할겸 오세요!

  • 와~ 전 페타치즈와 썬드라이드 토마토가 들어간 포카치아와 리얼 진저 비어!
    냠~ 사진만 봐도 군침도네요.~

    • 리얼 진저비어는 못 마셨지만, 오늘 인도 쉐어메이트 이브라힘에게 진저비어 병을 하나 받았어요 :-)
      이것도 곧 마셔보고 바로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ㅎ
      내일은 딸기농장 데이오프라서 또 저기 갈려구영 :-)

  • 외국은 항상 슈퍼마켓이나 시장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한 것 같아요 .. +_+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다며!

    • 맞아요!! 슈퍼마켓에서 최근에 사진 좀 찍어왔거든요!!
      곧 그것도 보여드릴게요. ㅋㅋ 근데 요즘 긴장해서(사진 찍는다고 뭐라고 할까봐서 ㅎㅎㅎㅎ)
      예쁘게 못 찍어서 아쉬울 따름이예요 ㅎ

  • 우왕 +_+ 대왕 초콜렛 저거면 한달은 거뜬하겠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