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루티너/일상기록

70시간의 금식 : 대장게실염 4박 5일 입원기 확실히 알았다.가장 중요한 건 건강이란 사실을.  타고난 건강체질이라고 믿었는데 아니었나 보다. 정말 예상도 못한 채 입원하게 되었다. 오늘 포스팅은 ‘대장’ 이야기라 비위가 약한 분들은 피하면 되지만, 결국 이 글을 검색했다는 건 당신도 게실이구나?  [ 3줄 요약 ]대장게실염은 맹장염과 비슷하게 우측 하복부가 아프다. 입원 내내 항생제 링겔을 맞는다. 금식 기간이 생각보다 길다.  시작은 복부 통증화요일 오전부터 오른쪽 배가 아팠다. 이러다 말겠지 생각했는데, 하루 종일 아픔이 계속되었다. 최근 나의 고민은 혈압과 부종이었기에 혹시나 신장 쪽 문제인가 싶어서 ‘오른쪽 아랫배 통증 신장’ 키워드를 검색하며 종일 걱정했다.   오후로 갈수록 배가 부풀어오르는 느낌이었다. 뭘까, 가스가 찬 건가. 화장실에..
퇴사하고 블로그를 찾아왔다 5월 31일로 끝으로 스타트업의 다사다난(!)한 일을 끝냈다. '백수'라는 표현을 쓰긴 써야하는데, 기분은 그저 이전에도 한번 쓴적 있듯 '방학'을 맞이한 느낌이다. 방학생활을 어떻게 보내는 지 블로그에 기록을 해두면 좋을 것 같단 생각에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를 접속했다. 인스타그램에 적을까, 네이버 블로그를 할까 이런저런 생각을 했지만, 일단 티스토리에. 글을 쓸때마다 어떤 '플랫폼'에 써야 가장 효과적일까를 생각하다가 결국 이도저도 못하는 경우가 많다. 쓸데없는 완벽주의 때문이다. 이걸 버리지 않으면 아무것도 못할 거다. 네이버는 이번에 '주간일기'라는 이벤트도 하던데, 티스토리는 사라져버리지 않을까 걱정해야한다니. 게다 테터데스크마저 종료해 버리고. 세상에 영원한 건 없다지만, 매번 티스토리가 기능..
무슨 글을 써야 할까 티스토리에 오랜만에 접속했다. 사실 오랜만이라고 하기엔 드문드문 들어와서 떨어지는 방문자 수를 구경했지만. 블로그에 대한 애정이 사라진 건 아니었는데, 무얼 써야 할지 모르겠더라. 시시콜콜한 일기는 인스타 스토리에다가 사진으로 대신하기 시작했고, 이런저런 감정은 브런치에 써보기도 했다. 그럼에도 마음의 고향은 블로그인지라, 다시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또 하고. 티스토리는 그 사이에 많이도 바뀌어서 공지글 몇 가지만 읽어도 이러다가 폐지되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마저 들었다. 그럼 여기에다가 글을 계속 쌓아올려도 되는 걸까. 이제 백업 기능도 없는데 말이지. 아, 서비스 종료 전에 백업 기능을 한시적으로 만들어주는 대인의 풍모를 보여준다면 괜찮다. 오늘은 다시 글을 쓰자는 마음으로 짧은 글을 써본다. 무..
앱으로 집찾기 - 직방, 네이버 부동산, 다방, 집토스, 호갱노노 이사를 결정하고 가장 먼저한 일은 부동산 관련 앱을 다운받은 것이었다 6년 전에 집을 찾을 때만 하더라도 집을 찾을 때 참고한 앱은 '직방'정도다. 그 당시에도 직방에는 허위매물이 많았고, 결국 부동산을 통해 찾는 것이 괜찮은 집을 찾는 방법이었다. 그러나 '6년'이란 시간 동안 부동산 앱에도 다양한 변화를 가져왔으니 이번에 집을 찾으며 참고한 앱들의 장단점을 정리해봤다. 연관글 6년 전엔 부동산에서 방을 구했다(허위매물 넘치던 그 시절) https://sinnanjyou.com/314 다 필요 없고, 네이버 부동산 이번엔 네이버 부동산에서 주로 집을 찾았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네이버 부동산 앱에는 기존 부동산을 포함 '피터팬의 좋은 방 구하기(네이버 카페로 시작한 부동산 서비스)', '부동산 114'와..
눈물 젖은 전셋집 구하기 가계약 파기만 2회. 멘붕은 눈물을 타고 흐른다. 옥탑에서 생활한 지 6년. 셀프 인테리어로 집을 뜯어고칠 때만 하더라도 월셋집에 왜 돈을 들이냐는 이야기를 듣곤 했다. 누구도 내가 옥탑에서 6년을 살지 예상하지 못했으리라. 나도 몰랐으니까. 전셋집을 구하면서 실감했지만, 지금 옥탑의 집주인 어르신들은 좋은 분이다. 그 덕에 나는 6년을 이곳에서 고친 집에 만족하며 열심히 살아왔다. 월셋집에서 전셋집으로 이곳을 떠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건, 전세로 옮기면 돈을 모을 수 있지 않겠냔 생각이 들었기 때문. 때마침 이직한 회사가 혜화에서 성수로 사옥을 옮길 계획이고 지금 옥탑의 월세 계약 만료와 맞아떨어지기에 '이것은 운명' 뭐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운명은 개뿔. 그냥 핑계다. 이 주변의 시세를 살펴..
오리엔테이션만 두 번 Be my B(이하, 비마이비)의 가을/겨울 시즌을 앞두고 두 번의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했다. 이번 시즌에는 브랜드 세터가 아닌 브랜드 리더의 자격을 얻었기 때문이다. 오리엔테이션만 두 번 참석하다 보니 애정이 솟구치고, 의욕이 솟구치고 이쯤 되니 무슨 다단계 같은 느낌이..? 지난 시즌과 달리 오리엔테이션의 방식으로 진행하는 것은 사실상 처음이라고 한다. 비마이비의 시작부터 앞으로의 비전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4개월을 함께 보낼 브랜드 세터들과 가볍게 인사를 나누었다. (정확히는 매우 어색하게 앉아 있다가, 단체로 자기소개를 하고 들었다.) 이렇게 모여서 오리엔테이션을 듣는 것은 대학 입학 때 이후로 처음이었다. 연관글 비마이비 19'가을/겨울시즌 자세히 보기 https://bemyb.kr/whatso..
두점데이, 츠케멘, 그리고 사진테스트 #두점데이 우리회사는 두점데이가 있다. 한 달에 한번 12시부터 1시까지인 점심시간이 11시 반부터 1시 반까지 두시간이 된다. 오늘은 회사 동료인 옆 동네 블로거 유리향 님과 함께 새로 산 카메라 테스트 겸, 포스팅클럽이라도 만들 요량으로 길을 나섰다. 우리가 향한 곳은 논현역에 위치한 꽤 유명한 츠케멘 맛집 라멘모토다. #츠케멘츠케멘은 내가 좋아하는 일본 음식 중 하나다. 일본에서 지낼 때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있다니!'하고 놀랐던 음식이기도 하다. 츠케멘을 하는 가게가 회사 근처에 있단 이야기를 듣고 얼마나 좋았는지 모른다. 심지어 맛도 있었다. '논현역 맛집'이란 타이틀로 포스팅을 한다면, 이곳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참고로 보통도 곱빼기도 가격은 8,000원이다. 오늘은 욕심을 부려 곱..
김제동과의 전화연결 라디오에 문자 사연이 소개되었다 전화 연결은 생각도 못 한 일이다 집에서는 매일 일어날 때부터 라디오를 듣는다. 출근을 준비하며 듣고, 퇴근 후엔 잠들기 전까지 듣는다. 시계를 보지 않아도 라디오 코너에 맞추어 생활하다 보니 라디오를 듣는 건 습관이다. 오늘 아침은 늘 그렇듯 김제동 씨가 진행하는 '굿모닝 FM 김제동입니다'를 들으며 출근 준비를하고 있었다. 이 방송에서는 사연 하나를 뽑아 당사자에게 전화 연결을 하는 '범국민 앙금박멸 프로젝트, 뭐해, 미안 랩소디'라는 코너가 있다. (난 여태껏 고해미안랩소디인줄) 청취자의 목소리를 날 것으로 전하는 코너라 개인적으로 좋아해서 남이의 중성화와 절친과의 깨똑을 사연으로 보낸 적 있었지만 소개되지 않았다. 오늘은 사실 별 기대 없이 그냥 생각나서 보내봤다...
넘쳐나는 생각 원래부터 생각이 많았지만, 생각은 또 다른 생각을 끌어 당긴다. 생각이 많을 때, 우울할 땐 글을 쓰라고 한다. 내면의 생각을 풀어내다 보면 정리가 되기도 하고 기분이 좋아지는 것에도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는 모든 것들을 글로 풀어내는 것은 가당키나 한 것인지 모르겠다. 하루에도 수십가지 생각은 꼬리에 꼬리를 물어 오는데 성격상 글의 내용이 이어지지 않는다거나 의식의 흐름대로라면 되려 속이 답답해지고 말거다. 요즘 드는 생각들을 두서없이 내열해 본다면, 1. 무기력의 원인은 무엇일까 2. 환경의 변화가 필요할까 3. 정리된 삶은 어떻게 해야할까 4. 무엇을 하면 의욕이 불끈 솟아날까 이런 것들이다. 적는다고 생각이 줄어들진 않겠지만, 그래도 블로그에 이런 소소한 글이라도 남기는 일부터 해봐야겠다. 좀 많..
취미유목민의 취미찾기 어느 날 문득, 뒤를 돌아보니 나는 부단히도 취미를 가지려고 노력을 했더라. 당신의 취미는 무엇입니까? 오로지 그 질문에 답하기 위해 많은 것들을 시도했다. 그렇다고 취미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적절한 대답을 찾은 것도 아니다. 취미라니, 아마 이력서 쓸 때 말곤 자신의 취미가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볼 일은 없을 거다. 나는 아직도 내 취미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요즘 표현을 빌려 취미유목민이다. 내가 생각하는 취미의 조건은 다음과 같다. 1. 꾸준히 해야 한다. 2. 좋아하는 것이어야 한다. 3. 스트레스가 풀려야 한다. 4. 생산적이면 더욱 좋다 어딘가에 정해놓은 규칙이 있는 것도 아닌데, 이러한 조건 탓에 나는 그 어떤 취미도 만들지 못했다. 취미를 찾기 위해 수많은 것들을 했음에도. 나의 취미, 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