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룰을 깨자 - Be my B;ㅏ로가다 with 타다 요즘 나는 내가 무엇을 하는 사람인지 헷갈리고 있다 술 마시고 돌아가는 늦은 밤 탔던 타다(TADA). 택시는 안 잡혀도 타다는 잡히더라. 택시 총파업 때 한번 타보려고 했건만, 그날은 나와 같은 생각을 했던 사람들이 너무도 많았던 이유로 결국 한참 지나 술 취한 어느 날 밤에 탔다. 그리고 이내 잠들어버려 타다를 타면 느끼게 되는 다양한 '경험'은 놓쳤다는 결론이다. 그 타다(TADA)가 비마이비(Be my B) 두 번째 세션이었다. 마케팅 담당자가 나올까 생각했던 것과 달리, 브랜드와 디자인 전략을 총괄한 김현미 디자이너가 등장했다. 1시간 55분의 피곤함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2040세대가 하루에 '이동'을 위해 보내는 시간은 1시간 55분으로, 자는 시간과 일하는 시간을 빼면 하루의 24%를 차지..
불필요한 색안경 - Be my B with Frame Montana 색안경을 끼고 보다라는 말이 있다 내가 끼고 있었던 듯하다 Be my B;intage Holic with Frame Montana 프레임몬타나(Frame Montana)라는 브랜드를 듣고서 고개를 갸웃거렸다. 시즌 첫 세션이건만, 전혀 들어보지 못한 낯선 브랜드. 비마이비(Be my B)를 듣는 나의 앞날이 아무것도 모르는 날들이 될 것이라는 징조일까, 그렇게 자조하기엔 사실 모를 만도 했다. 프레임 몬타나는 4년 전 렌즈 삽입술로 광명을 찾은 이후 착용할 일이 없는 '안경 브랜드'였으며, 인스타그램 외의 별도마케팅을 하지 않는 브랜드였다. 타이틀에 적힌 '빈티지 홀릭(Bintage Holic)'이란 말과 몇 개의 기사를 읽지 않았다면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세션에 참여했을 거다. 게다가 '인플루언서'라는..
두점데이, 츠케멘, 그리고 사진테스트 #두점데이 우리회사는 두점데이가 있다. 한 달에 한번 12시부터 1시까지인 점심시간이 11시 반부터 1시 반까지 두시간이 된다. 오늘은 회사 동료인 옆 동네 블로거 유리향 님과 함께 새로 산 카메라 테스트 겸, 포스팅클럽이라도 만들 요량으로 길을 나섰다. 우리가 향한 곳은 논현역에 위치한 꽤 유명한 츠케멘 맛집 라멘모토다. #츠케멘츠케멘은 내가 좋아하는 일본 음식 중 하나다. 일본에서 지낼 때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있다니!'하고 놀랐던 음식이기도 하다. 츠케멘을 하는 가게가 회사 근처에 있단 이야기를 듣고 얼마나 좋았는지 모른다. 심지어 맛도 있었다. '논현역 맛집'이란 타이틀로 포스팅을 한다면, 이곳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참고로 보통도 곱빼기도 가격은 8,000원이다. 오늘은 욕심을 부려 곱..
김제동과의 전화연결 라디오에 문자 사연이 소개되었다 전화 연결은 생각도 못 한 일이다 집에서는 매일 일어날 때부터 라디오를 듣는다. 출근을 준비하며 듣고, 퇴근 후엔 잠들기 전까지 듣는다. 시계를 보지 않아도 라디오 코너에 맞추어 생활하다 보니 라디오를 듣는 건 습관이다. 오늘 아침은 늘 그렇듯 김제동 씨가 진행하는 '굿모닝 FM 김제동입니다'를 들으며 출근 준비를하고 있었다. 이 방송에서는 사연 하나를 뽑아 당사자에게 전화 연결을 하는 '범국민 앙금박멸 프로젝트, 뭐해, 미안 랩소디'라는 코너가 있다. (난 여태껏 고해미안랩소디인줄) 청취자의 목소리를 날 것으로 전하는 코너라 개인적으로 좋아해서 남이의 중성화와 절친과의 깨똑을 사연으로 보낸 적 있었지만 소개되지 않았다. 오늘은 사실 별 기대 없이 그냥 생각나서 보내봤다...
비포앤에프터 - 냥줍 후 달라진 일들 요즘 새벽마다 잠에서 깬다. 악몽이 아니다, 고양이다. 고양이를 키우면서 생활이 많이 바뀌었냐고 묻는다면, 그렇게 크게 바뀐 것은 분명 없다. 소소한 생활의 변화는 자연스럽게 나의 생활 일부가 되어가고 있고 따져보면 남이가 나보다 더 큰 변화를 적응해가는 시기가 아닐까. 집사들과의 고양이토크 우리 팀엔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만 3명, 키워본 사람까지 치자면 더욱 많을 거다. 가끔 그들에게 굉장히 뜬금없는 타이밍에 '우리 애가 이래요' 자랑을 하곤 한다. 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동물을 같이 봐줬으면 하는 바람. 예전엔 드라마나 연예인 이야기였다면, 요즘은 무조건 고양이 이야기다. 하루에 한번 고양이 커뮤니티에 들어가는 것 또한 달라진 일. 글을 남기는 일보단 댓글이나 눈팅을 하는 정도지만, 다른 고양이들 이야..
경악의 부엌 변신기 - 옥탑셀프인테리어 4편 은주의 방이 드라마로 만들어졌다. 내 이야기인가 했다. 요즘 주변에 집을 알아보는 분들이 있어 겸사겸사 나도 온라인 집구경 중. 직방이나 다방에는 나와 같은 조건인데 엄청나게 멋드러진 허위매물들이 넘쳐나 이사하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지만, 말했듯 '허위매물'일 확률이 높다. 문득, 지금 살고 있는 집 셀프인테리어 이야기를 다 끝내지 않았단 생각이 났다. 남의 집 구경하다 근 4년 만에 끄집어 내는 옥탑셀프인테리어 이야기, 오늘은 드디어 가장 힘들었던 '부엌'이다. 지금보니 내 자신이 경이로울 정도다 자고로 뼈대가 중요 셀프인테리어를 괜히 했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던 순간이 부엌을 고칠때였다. 정확히 얘기하자면, 내가 이 집을 선택한 것부터 절망감을 느낀 순간이었다. 방과 달리 부엌은 증축을 한 이유에선가 몇..
제발, 멜론 해지 좀 - UX/UI를 잘하고 싶으면 멜론을 보라 멜론 이용권을 해지했다 아니 했다고 생각했다 업이 업이다 보니 늘 관심 갖고 보는 것이 UX/UI 관련 내용. 사실 업과 관련한 글을 쓰기엔 지식이 짧아 넣어두기 일쑤지만, 오늘은 이것이야말로 소개해야 한다 싶어 적어 내려간다. UX/UI를 잘하고 싶다고? 멜론에서 이용권을 해지해 보자. 가입은 쉽지만, 해지는 어렵다 모든 서비스가 그러하다. 가입은 쉽지만, 해지는 참 어렵다. 인터넷 해지를 하려고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었다가 끝나지 않는 통화에 결국 짜증을 낸 경험, 누구나 있을 것이다. '해지 절차'는 쉽게 말해 쿨하지 못하다. 멜론의 이용권 해지 또한 그러하다. 엠넷, 네이버뮤직, 멜론을 써 본 바로는 멜론이 이용권 해지 절차가 가장 번잡스럽다. 그 번잡스러움은 결국 이용권 해지를 했다고 생각했음에도..
특별하진 않아도 - 오키나와 나하 숙소 '라 파시오네(la passione)' 오키나와 첫 숙소는 평범했다. 특별하진 않았다. 여행지에서 숙소를 선택할 땐 '강-약-약' 전법을 사용한다. 정말 머물고 싶은 곳은 비용을 상관하지 않고 1박을 머물고 (이것이 '강'이다) 비용을 맞추기 위해 나머지 날들은 적당히 마음에 드는 저렴한 곳을 찾기 때문. (이것이 '약'이다) 오키나와 여행 첫날 머문 곳은 강이 아니라 약이었다. 평점 9.1점의 숙소 주로 이용하는 부킹닷컴에서 8점대 이상만 되어도 어느 정도 괜찮은 숙소란 생각이다. 라 파시오네는 그 평점을 '9.1'을 기록하고 있었다. 사실 호텔에 비해 호스텔이나 게스트하우스가 평점이 후한 편이긴 하다. 저렴한 숙박비에 호텔 서비스를 기대하지 않기 때문. 그럼데도 9.1의 평점은 높았고, 후기들은 좋았기에 안심하고 예약했다. 체크인 시간 엄..
넘쳐나는 생각 원래부터 생각이 많았지만, 생각은 또 다른 생각을 끌어 당긴다. 생각이 많을 때, 우울할 땐 글을 쓰라고 한다. 내면의 생각을 풀어내다 보면 정리가 되기도 하고 기분이 좋아지는 것에도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는 모든 것들을 글로 풀어내는 것은 가당키나 한 것인지 모르겠다. 하루에도 수십가지 생각은 꼬리에 꼬리를 물어 오는데 성격상 글의 내용이 이어지지 않는다거나 의식의 흐름대로라면 되려 속이 답답해지고 말거다. 요즘 드는 생각들을 두서없이 내열해 본다면, 1. 무기력의 원인은 무엇일까 2. 환경의 변화가 필요할까 3. 정리된 삶은 어떻게 해야할까 4. 무엇을 하면 의욕이 불끈 솟아날까 이런 것들이다. 적는다고 생각이 줄어들진 않겠지만, 그래도 블로그에 이런 소소한 글이라도 남기는 일부터 해봐야겠다. 좀 많..
리스본은 어디에 - 공항에서 리스본시내까지 리스본에 도착했다 하나도 모르겠다 여행기를 쓰지 않으면 기억 속에서 잊힐 것 같아 열심히 끄집어내는 중이다. 리스본 공항에 도착하고 했던 기록은 사진으로 남아 있지만, 가물가물하다. 그저 '와- 하나도 모르겠다'라는 그 생각 뿐. 암스테르담에서 리스본으로 네덜란드에서는 2시간이 안 되는 시간을 대기했다. 귀국편과 달리 짧은 대기 시간이었던 터라, 커피 한잔 주문하고 첫 유럽행에 대한 불안감을 달랬다. 서울에서 KLM이란 큰 비행기를 탔던 것과 달리 리스본으로 향하는 비행기는 트랜스비아 항공으로 유럽 저가 항공사였다. 특별할 것 없는 좁은 기내에서 들려오는 외국어에 한국도, 일본도 아닌 새로운 곳이란 사실을 실감하게 했다. 그렇게 2시간을 날아 드디어 포르투갈 리스본 포르텔라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짐은 어..
환전왔습니다 - 모바일 환전 앱 웨이즈(WEYS) 환전을 했다 파란봉투에 엔화가 담겨왔다 꽤 게으른 여행자다. 누가? 내가. 여행 계획은 짜봤자 길을 찾다 엉망이 되기 일쑤라 늘 대충대충 설렁설렁 여행 준비를 하곤 한다. 그렇다 보니 늘 환전은 미루다 출발 전에 닥치면 하곤 했는데 요 근래 여행은 꽤 편하게 했다. 웨이즈(WEYS)를 통해서. 3분이면 환전 끝웹사이트에 그렇게 적혀있더라. 3분이면 환전 끝이라고. 정확히 이 3분은 은행에 가서 대기표를 뽑고 기다렸다가 신분증을 내고 한국 돈을 내고 외국 돈으로 돌려받는 모든 행동을 포함한 '3분'이다. 꽤 편리하다. 은행에 가지 않는 대신, 기다리지 않는 대신 앱으로, 웹으로 원하는 돈을 입력하면 환전은 끝난다. 그런 편리성 덕에 최근 다녀온 오키나와, 후쿠오카 여행 모두 웨이즈에서 환전했다. 정말 3분..
똥과의 전쟁 - 고양이 모래와 화장실 퇴근하고 내 눈에 들어온 것은 남이가 싸둔 똥이었다 흔히들 고양이는 개와는 달리 훈련을 하지 않아도 화장실만 제대로 만들어두면 그곳에 배변한다. 그러나 '화장실만 제대로 만들어 두면'이란 전제조건은 초보 집사에게는 쉽게 감이 오지 않는다. 제대로 된 화장실이란 무엇일까? ※지금부터 '똥'이란 단어와 '똥사진'이 빈번하게 나오니 주의!※ 잘 먹고 잘 싸는 일의 중요성 냥이를 구조하러 갈 때 맨손으로 갔던 초보였기 때문에 고양이를 데리고 오기 전에 준비가 필요하단 사실도 없었다. 어떻게든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마인드는 필요할 땐 나오지 않고 이럴 때만 쓸데없이 발휘된다. 연관글남이를 처음으로 구조해오던 날 http://www.sinnanjyou.com/379 고양이 입양 시 당장 필요한 것 : 사료와 모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