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날씨가 좋다하여 나가 보았다



날씨가 좋다고 했다. 하늘은 맑고 구름은 둥둥 정말 사진 찍기에 좋은 날씨라고.
지난밤 비가 왔던지라 꽤 청명한 하늘을 볼 수 있다는 그 말 하나 믿고 쓰레기봉투를 살겸 나갔다.
하늘이 맑고 사진 찍기 좋긴 한데 참 춥네. 추워. 손가락이 움직이는 거 하나하나가 고될 정도로 춥네! 응-"-?




원래 계획은 산뜻한 마음으로 내 사랑 보라매공원에 가서 멋진 낙엽지는 사진을 찍어야지. 
떠나는 가을의 뒷모습을 담아야지 뭐 그런 가을에 어울리는 문학소녀같은 풍경을 기대하면서 나섰는데.
어찌나 추운지. 어찌나 겨울같은지.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손가락 마디마디가 아파서 결국 포기.
공원 앞에서 그냥 집으로 돌아서기로 했다.




아주머니들은 허리를 굽혀 떨어지는 은행 줍기에 바쁘시고 저것도 가을을 보내는 의식이란 생각에 나도 하나 주웠다.
아, 이렇게 생겼구나. 쪼글쪼글하게 생겼구나. 너 참 못생겼구나.
그리고. 냄새난다. 너. 씻고 다녀!!!!




어쨌든 산책은 시작한지 10분도 안되어서 옷 사이사이로 스며드는 찬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집으로.
깜박할 뻔한 쓰레기봉투를 하나 사들고 꽁꽁 언 손을 녹이기 위해 이맘 때가 되면 늘 찾게 되는 음료수도 하나 샀다.




그 이름, 쌍화탕. 쌍화탕 회사 PPL은 아니지만서도. 늦가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음료가 아닐까란 생각이. 
감기가 걸린다 싶으면, 찬바람이 분다 싶으면, 기가 허하다 싶으면(?) 마시곤 한다.
호빵이랑 같이 먹고 싶었는데 집 근처 편의점에선 호빵을 안 팔더라는.

어쨌든 날씨는 좋고 겨울은 한껏 가까워졌고 가을은 뒷모습만을 보이는 날이다.
가을 기운이 다 사라지기 전에 단풍놀이를 다녀 온 이야기도 펼쳐놔야 하는데.
아마 늘 그랬듯... 늦게 할 것 같네. 이 가을이 가고 나서..



  • 와우~ 오늘 아침 바람은 정말 장난 아니었어요. 그런데 내일은, 모레는 .. 더 춥다니...!
    역시 쌍화차는 감기기운 사르르 오는 듯 할 때 최적이죠. 한약맛이 나서 몸에 더 나을 것 같은 기분도 들구요. ㅎㅎ
    참, 첫번째 사진 아주 맘에 듭니다. ^^

    • 저 진짜 깜짝 놀랬어요. 날씨 좋다는 이야기만 듣고 나갔다가. ㅠㅠ
      너무 추워서 다른 음료수 살 생각은 들지도 않고 쌍화탕을 계산하고 있었.. ㅋㅋ
      진짜 몸에 좋은지 어떤지 모르지만서도 정말 쌍화탕은 이 시즌에 괜히 한번쯤은 먹게 된다니까요.
      (광동제약 직원은 아니지만, 이런 광고를 ㅋㅋ)

      참, 첫번째 사진 찍고 나서 손이 얼어서 나머지 사진들은 죄다 흔들렸..ㅋㅋㅋ

  • 정말 쌀쌀한 녀석이군요ㅎㅎ 그래도 사진으로 보니 그립네요^^

    • 전 막 남반구가 그리워지고 있어요.
      어제 호주 사진을 정리하다가 더 그리워졌네요. 흑.
      어쨌든 제가 좋아하는 계절이 오고 있어요. 매우 춥지만요. ㅎ

  • 방금 눈도 와버렸어요!

    • 가을이 아직 다 가지 않았는데 이게 무슨 짓인 걸까요!!!!

    • 그죠! 올겨울 성질이 급해요.
      저 아직 가을 포스팅 하고 싶은거 남았는데 T_T

    • 전 이번 겨울 꽤 부지런히 다녔는데..
      그래서 포스팅거리가 조금 있는데...
      감자님이 말한 창덕궁도 다녀왔는데..(물론 비원은 못 들어갔...)
      근데 언제 포스팅을...;

    • 가을 말씀하시는거죠? ^^
      저도 고민중. 시댁 식구들 데리고 다닌 곳들중 예쁜곳이 많은데, 사진속이 온통 황금빛 가을이라는...ㅎㅎ 그런데, 벌써 여기저기서 겨울 포스팅 올려달라고.=_=;

      뭐, 내 블로그 내맘대로 하는거죠. ㅎㅎ 제이유님 어디 다녀오셨는지도 궁금하고, 님 특유의 유머섞인 글도 읽고 싶어요. 가을 포스팅 마저 기다리고 있을께요~ ^^

    • 저도 편하게 계절감(?)을 잃은 포스팅을 해볼까 생각중이예요. ㅎㅎ
      지난 후에 보면 글을 언제썼느냐가 중요하기 보단 그 일이 일어난 그 순간을 기억하는 거 같아서요. ^^

      우리 열심히 가을을 마저 찬양해 보십시다!
      근데 전 겨울을 좋아하....ㅎ

  • 첫번째 사진 너무 예뻐요!
    제이유님은 사진을 참 분위기 있게 잘 찍으시는 것 같아요 ㅋㅋ
    은행은.. 냄새도 나고..... 진짜 바닥에 떨어지고 밟혀서 자국 다 남고 냄새는 엄청나고..
    너무 싫어요 ㅠㅠㅠ
    그나저나 저도 기가 허하다 싶으면 자기 전에 가끔 쌍화탕을 먹고 잔답니다 ㅋㅋ

    • 제가 좋은(?) 가을 사진을 많이 담아왔는데
      아직 글을 못 써서 올렸네요. 어여 보여드리고 싶은데..
      가을은 이렇게나 멋진 계절이란 걸 같이 느끼고 싶은데...
      겨울이 너무 빨리 오고, 가을은 쌀쌀하게 떠나버리고. 흑.

      그나저나...쌍화탕 동지가 여기에도.
      정말 신이 내린 겨울음료(!)가 아닐까 싶어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