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병 하나에 환경을 담는다


In addition to building innovative products that reduce environmental impact, we take our social responsibility mission very seriously.  Our goal is not only to provide much-needed funds to these organizations, but to engage our customers on issues such as recycling, watershed protection and the global water crisis. 
..thirst for giving™ 내용중에서



요즘 사용하고 있는 물병 하나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정말 오랜만의 포스팅을 물병으로 시작하다니!) 페이스북에 올라와 있는 절친 U군의 글로 처음 알게 된 이 물통은 깔끔한 디자인부터 그 물통에 담긴 의미까지 모두 마음에 들어, 나도 모르게 구매 의사를 밝히고야 말았다. 일단 디자인부터가 깔끔하니 내 스타일이다.




크기는 대략 이 정도로 용량은 500mL이다. 

미국의 RKS Design에서 만든 이 물통은, 보기에는 그렇게 특별나게 보이지는 않지만 트라이탄(Tritan)이라는 특수 소재로 만들어져, 몇 번이고 재활용 할 수 있는 물병이다. 그냥 PET병과 그렇게 큰 차이점을 모르겠다고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사실 이 물통의 시작은 'PET병을 재활용하는 것의 문제점'에서 시작되었다. 




든든한 뚜껑은 외출 시 편리하나, 나는 주로 회사에서 사용하고 있어 그 능력을 발휘 못 하고 있다. 

우리는 흔히 PET병의 내용물을 먹고 난 후에, 그 병에 그대로 또 물을 받아서 마시곤 한다. 그러나 이미 알려진 대로 사용한 PET병에 물을 다시 받아서 사용할 경우, 세균번식, 환경호르몬 등의 우려가 있어 좋지가 못하다. 이 물병은 '트라이탄'이라는 신소재를 이용해서 환경호르몬 걱정없이 몇 번이고 사용 가능한 친환경 물병이라고 할 수 있겠다.






회사에서 물을 자주 마시는 나에게는 그전에 쓰던 별다방 텀블러에 비해 가볍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거기다가 이 물통 수익금의 일부분은 물과 관련된 환경 단체에 기부되기 때문에 더욱 매력적이다. 실제로 내가 이 물통을 구입하게 된 이유도 단순히 예쁜 디자인뿐만이 아니라는 점 때문이었다. 내가 사용하고 있는 파란색의 물병은 바다 보호를 위해 힘쓰는 환경 단체(Sea Shepherd Conservation Society)에 기부된다. 왠지 좋은 일을 한 것 같은 뿌듯함-!

그러나 포스팅을 읽고 마음에 든다고 해도, 이 물병을 사기 위한 절차는 조금 번거롭다. 국내에서는 판매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직접 KOR Water 사이트에 접속해서 구매를 해야 하고, 환율을 생각한다면 가격마저도 저렴하다고는 볼 수 없다. 그렇지만 그럼에도 이 매력적인 물병이 갖고 싶고, 환경보호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면, http://www.korwater.com에 접속해보자. 


★결국엔 선물이라며 물통값을 받지 않은 U군에게 이 포스팅을 바칩니다. ^^
★첫번째, 마지막 이미지는 KORWater 홈페이지에서 가지고 온 이미지임을 밝힙니다.
★예쁘고 멋진 물통, 보온병이 다양하게 있습니다. 구매를 하지 않으시더라도 한번 구경해보세요.




 
  • amaikoi 2011.10.18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굿! 일본에서도 マイボトル 가 유행하잖어..... 나두 연습장 갈땐 魔法瓶에 오챠 담아가. 근데....울 회사에선 여직원들이 お茶 내주는뎅....ㅎㅎ

    • 오!! 일본은 나름 에코에 엄청 관심을 가지고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 가는 것 같아요. 후훗..
      전 회사에서 물을 엄청나게 마셔대거든요. 이 병으로 3-4번은 마셔대서..^^; 하루에 2리터는 섭취해줘야 좋다고 그러고. 키득.
      울 회사는 여직원이 거의 다라서 오챠 내주는 일은 없;;

  • 울 신랑님두 집에서 물 담아 다니는데 요거 왠지 좋아보이네요..
    파는 물병은 무겁담서 페트병에 담아다니는데 요건 심플하고 가벼워보이네요

    • 심플하고 가볍고, 환경적이고, 기부도 할 수 있어서 매우 좋아요. ^^
      페트병은 이래저래 편하죠. 근데 안 좋다고들 많이 그래서 자제하려고 노력중이랍니다. ^^
      남편분은 겨울이 오니까, 이제 보온병에 따뜻한 차를 싸셔야 할꺼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