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슨 글을 써야 할까

티스토리에 오랜만에 접속했다. 사실 오랜만이라고 하기엔 드문드문 들어와서 떨어지는 방문자 수를 구경했지만. 

 

블로그에 대한 애정이 사라진 건 아니었는데, 무얼 써야 할지 모르겠더라. 시시콜콜한 일기는 인스타 스토리에다가 사진으로 대신하기 시작했고, 이런저런 감정은 브런치에 써보기도 했다. 그럼에도 마음의 고향은 블로그인지라, 다시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또 하고. 

 

티스토리는 그 사이에 많이도 바뀌어서 공지글 몇 가지만 읽어도 이러다가 폐지되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마저 들었다. 그럼 여기에다가 글을 계속 쌓아올려도 되는 걸까. 이제 백업 기능도 없는데 말이지. 아, 서비스 종료 전에 백업 기능을 한시적으로 만들어주는 대인의 풍모를 보여준다면 괜찮다.

 

오늘은 다시 글을 쓰자는 마음으로 짧은 글을 써본다. 무슨 글을 써야 할지는 여전히 모르겠지만, 블로그를 하지 않으면서 장문의 글을 쓰는 일도, 카메라를 매번 들고 다니는 일도 없어졌다는 걸 깨달았다. 아쉬운 마음을 더 가지지 않기 위해, 글을 써야겠다. 

  • 이음 2021.06.07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괜히 옮겼나 싶게 안정적이지 못한 서비스와 잦은 오류들로 망했나 싶기도 한데 조금씩 개선 되는 방향은 또 취향이라 기대하게 되기도 하고... 흑흑,
    블로그만큼 나한테 맞는게 없어서 속상함미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