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학교 친구 키케네 집에 초대를 받았다. 학교 액티비티를 마치고 몇몇 친구들과 보슬보슬 내리는 비를 뚫고 그의 집으로 갔다. 생각외로 멀기도 하고 다음날에 농장에서 일하기로 한 탓에 잘 선택한 것인지 걱정도 했지만, 매우 재미나게 놀고 돌아왔다.





감자전이랑 비슷한 맛이 나던 요리


한 슈퍼드라이는 언제 마셔도 좋다


스페인에서 온 키케는 같은 반은 아니지만 매일 점심시간마다 우리 반에 와서 수다를 떨어서 친해진 친구다. 집에 도착했을 땐 이미 손수 만든 파스타와 감자전(이라고 쓰고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다)이 준비되어 있었는데 참 맛있었다. 요리도 잘하는 멋쟁이 같으니라고.






간단히 허기를 채우고 나서는 편을 나누어 다트 경기를 시작했다. 키케네 집에 가서 무얼하면 좋을까란 걱정을 했던 것과는 달리 이 다트 경기 하나와 키케가 가르쳐준 '오렌지, 레몬' 게임으로 충분히 잘 놀았다. 스페인, 콜롬비아, 일본, 한국의 조합에 완벽한 영어로 의사소통하는 것도 아닌데 어찌나 재미난 지.





돌아가며 멋지게 던지고나면,


키케가 우산을 쓰고 점수를 확인하고 다트 핀을 뽑아 온다..^^;;


호주에 와서 좋은 점은 다양한 나라의 친구들을 만날 수 있다는 거다.(물론 호주친구는 의외로 만들기 어렵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 나라의 언어를 어설프게 따라해 보기도 하고 다른 문화를 알게 되기도 하는 둥 재미난 경험을 많이 하게 된다. 가끔 욕을 가르쳐 달라는 곤란한 질문을 받을 때도 있지만.





초상권 보호 못 해줘서 미안하다, 얘들아. Sorry, guys!


어쨌든 짧은 어학교 생활에서 만난 외국 친구들은 페이스북에 다 등록되었고, 그 덕에 계속 연락을 주고받는 것도 어렵지 않을 듯하다. 그리고 분명히 이 날, 이 외국 친구들과 함께했던 추억은 호주를 떠나 한국에 돌아가게 되어도 인생에서 손꼽히는 멋있는 기억으로 남게 되리라. 여기 와서 몇 번이고 생각한다, 그리고 오늘도 느낀다. 이곳에 와서 참 즐겁다고.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