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키나와여행

특별하진 않아도 - 오키나와 나하 숙소 '라 파시오네(la passione)' 오키나와 첫 숙소는평범했다. 특별하진 않았다. 여행지에서 숙소를 선택할 땐 '강-약-약' 전법을 사용한다. 정말 머물고 싶은 곳은 비용을 상관하지 않고 1박을 머물고 (이것이 '강'이다) 비용을 맞추기 위해 나머지 날들은 적당히 마음에 드는 저렴한 곳을 찾기 때문. (이것이 '약'이다) 오키나와 여행 첫날 머문 곳은 강이 아니라 약이었다. 평점 9.1점의 숙소 주로 이용하는 부킹닷컴에서 8점대 이상만 되어도 어느 정도 괜찮은 숙소란 생각이다. 라 파시오네는 그 평점을 '9.1'을 기록하고 있었다. 사실 호텔에 비해 호스텔이나 게스트하우스가 평점이 후한 편이긴 하다. 저렴한 숙박비에 호텔 서비스를 기대하지 않기 때문. 그럼데도 9.1의 평점은 높았고, 후기들은 좋았기에 안심하고 예약했다. 체크인 시간 엄수..
그런데 맛집 - 오키나와 국제거리 맛집 '오리진(おりじん)' 호객행위 하는 가게는 들어가지 않는다.이번엔 들어갔지만. 나는 성격상 여행계획을 짤 때 맛집을 알아두거나 하진 않는 편이다. 방향치다 보니 거리 감각이 떨어지고, 가게를 찾아가는 시간에 대한 스트레스로 여행을 허비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이번은 갑작스레 바뀐 여행지다 보니 맛집 리스트를 만들긴 했다. 그러나 막상 오키나와를 도착하고 대망의(?) 첫 식사는 국제거리를 돌아다니다 호객행위에 이끌려 들어갔다. 연관글삿포로 대신 떠난 3박 4일 오키나와 여행 (http://www.sinnanjyou.com/376) 분위기가 좋다 내 나름의 고집이란 것이 그렇다. 쓸데없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나는 '호객행위를 하는 집은 맛이 없다'는 생각이다. 맛이 있다면 줄을 설 것이지, 종업원이 지나가는 나를 붙들지는..
삿포로 대신 급 오키나와 - 오키나와 3박 4일 지난 4월 말에 삿포로 항공권을 샀다여행을 일주일을 앞두고 지진이 일어났다 살아오면서 자연재해(태풍, 장마, 폭설, 지진 등)로 인해 여행이 취소되는 일은 없었다. 삿포로 여행 일주일을 앞두고, 지금까지 없었던 그 일이 일어났다. 홋카이도에 지진이 오지 않는다고 누가 말했나. 어쩔 수 없이 취소하고 다른 곳으로 여행지를 변경했다. 그렇게 선택한 곳, '오키나와'다. 항공권이 저렴해서, 오키나와 삿포로 항공권이 50만 원대였던 것에 반해 오키나와는 35만 원 정도로 도쿄나 나가사키 등의 도시와 비교해도 저렴해 놀랬다. 성수기인 7, 8월이 지나가면 태풍이 자주 오는 관계로 9, 10월은 비수기가 되기 때문. 일주일 전에 급하게 찾은 항공권이지만, 되려 득템한 셈이다. 더운 걸 싫어해 겨울로 떠나겠다는 계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