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퇴사

방황을 선택하는 용기 I '퇴사합니다. 독립하려고요.' 북토크 퇴사했다. 독립을 하게 될지는 모르겠다. 좋아하는 출판사에서 나온 책의 제목을 보고 피식 웃었다. 이 출판사는 내 뇌 속을 들여다 보기라도 하는 것인지, 늘 당시의 관심사를 책으로 출판한다. 이번엔 '프리 워커(Free Worker)'였다. 퇴사를 얼마 앞두지 않은 시점이었다. 이직할 곳을 정해놓고 퇴사하는 것이 여러모로 안전한 일임에도 포기했다. 면접을 보면서도 확신이 서질 않았기 때문이다. 회사형 인간이라 믿으며 살아왔는데 이번엔 조금 달랐다. 회사에서 일하고 싶지 않았다. 잠시 쉬어가기로 결심한 건 그런 이유에서였다. 회사에서 다시 일하게 되더라도 지금의 마음으로는 안 되겠다 싶어서. 때마침 나온 책의 북토크를 신청한 것은 먼저 앞서 이런 생각과 결심을 한 친구들의 이야기가 듣고 싶어서였다. 북토크..
퇴사하고 블로그를 찾아왔다 5월 31일로 끝으로 스타트업의 다사다난(!)한 일을 끝냈다. '백수'라는 표현을 쓰긴 써야하는데, 기분은 그저 이전에도 한번 쓴적 있듯 '방학'을 맞이한 느낌이다. 방학생활을 어떻게 보내는 지 블로그에 기록을 해두면 좋을 것 같단 생각에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를 접속했다. 인스타그램에 적을까, 네이버 블로그를 할까 이런저런 생각을 했지만, 일단 티스토리에. 글을 쓸때마다 어떤 '플랫폼'에 써야 가장 효과적일까를 생각하다가 결국 이도저도 못하는 경우가 많다. 쓸데없는 완벽주의 때문이다. 이걸 버리지 않으면 아무것도 못할 거다. 네이버는 이번에 '주간일기'라는 이벤트도 하던데, 티스토리는 사라져버리지 않을까 걱정해야한다니. 게다 테터데스크마저 종료해 버리고. 세상에 영원한 건 없다지만, 매번 티스토리가 기능..
개학전야 - 퇴사 후 나는 무엇을 했던가 내 이럴 줄 알았지. 완벽하게 끝내지 못할 줄. (오열) 한동안 아니 꽤 오랫동안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았다. 이유는 쓸 내용이 없었다고 해야 할까. 내 블로그인데도 괜한 눈치가 보여 일본 여행기를 마저 쓰지 못했고, 그냥 그렇게 시간을 흘려보냈다. 그 사이에 나는 5년 반을 다닌 회사를 퇴사했고, 스스로 방학이라 명명한 시간을 보냈다. 그때의 기분을 정리한 글 중 일부를 발췌하면.. 회사를 그만두기로 했다. 그럼 이제부터 퇴사 콘텐츠를 써내려가면 되는 것인가 싶지만, 퇴사를 결정한 거창한 이유도 없거니와 어딘가 세계일주를 떠날 생각도 없다. 그냥 할 만큼 일했고, 다음 회사를 위해 잠시 방.학.을 가져야겠단 생각이 들었을 뿐이다. 방학. 아, 내가 생각했지만, 표현 참 기똥차다. 나는 예전부터 직장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