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유여행

리스본은 어디에 - 공항에서 리스본시내까지 리스본에 도착했다 하나도 모르겠다 여행기를 쓰지 않으면 기억 속에서 잊힐 것 같아 열심히 끄집어내는 중이다. 리스본 공항에 도착하고 했던 기록은 사진으로 남아 있지만, 가물가물하다. 그저 '와- 하나도 모르겠다'라는 그 생각 뿐. 암스테르담에서 리스본으로 네덜란드에서는 2시간이 안 되는 시간을 대기했다. 귀국편과 달리 짧은 대기 시간이었던 터라, 커피 한잔 주문하고 첫 유럽행에 대한 불안감을 달랬다. 서울에서 KLM이란 큰 비행기를 탔던 것과 달리 리스본으로 향하는 비행기는 트랜스비아 항공으로 유럽 저가 항공사였다. 특별할 것 없는 좁은 기내에서 들려오는 외국어에 한국도, 일본도 아닌 새로운 곳이란 사실을 실감하게 했다. 그렇게 2시간을 날아 드디어 포르투갈 리스본 포르텔라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짐은 어..
삿포로 대신 급 오키나와 - 오키나와 3박 4일 지난 4월 말에 삿포로 항공권을 샀다 여행을 일주일을 앞두고 지진이 일어났다 살아오면서 자연재해(태풍, 장마, 폭설, 지진 등)로 인해 여행이 취소되는 일은 없었다. 삿포로 여행 일주일을 앞두고, 지금까지 없었던 그 일이 일어났다. 홋카이도에 지진이 오지 않는다고 누가 말했나. 어쩔 수 없이 취소하고 다른 곳으로 여행지를 변경했다. 그렇게 선택한 곳, '오키나와'다. 항공권이 저렴해서, 오키나와 삿포로 항공권이 50만 원대였던 것에 반해 오키나와는 35만 원 정도로 도쿄나 나가사키 등의 도시와 비교해도 저렴해 놀랬다. 성수기인 7, 8월이 지나가면 태풍이 자주 오는 관계로 9, 10월은 비수기가 되기 때문. 일주일 전에 급하게 찾은 항공권이지만, 되려 득템한 셈이다. 더운 걸 싫어해 겨울로 떠나겠다는 계..
그저 마음에 들어서 - 가마쿠라 숙소, 호텔 아이아오이 나의 여행이 시작되는 순간은 보통 마음에 드는 곳을 발견했을 때로 이번엔 호텔이었다. 작년 연말에 다녀온 일본 여행의 계기는 웹서핑 중 보게 된 한 호텔의 사진 때문이었다. 광각 렌즈와 보정으로 이루어진 호텔 사진을 100% 믿으면 안 된다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그래도 여긴 가보고 싶단 그 생각만으로 항공권도 구입하고 호텔도 예약했다. 바로 호텔 아이아오이(Hotel aiaoi)다. 가마쿠라, 좋아하세요? 호텔 아이아오이는 도쿄 근방의 '가마쿠라'란 지역에 있다. 3년간 일본 생활에서도 한 번 들려본 적 있는 동네로, 유명한 것은 '대불'과 '에노덴', 그리고 '슬램덩크'다. 이렇게 요약해도 될까 싶지만. 이번 여행은 가마쿠라에 있는 아이아오이에 묵기 위해서 시작되었다. 간 김에 도쿄 일루미네이션도 보..
혼자 참 애썼다 - 유럽 소매치기를 피해서 혼자 여행에서 가장 어려웠던 것은 가방 지키기, 기념사진 찍기, 그리고 외로움을 견디는 것. 포르투갈 여행을 가기 위해 항공권과 숙소를 예매했다. 그때만 하더라도 근속휴가를 한국이 아닌 나라에서, 조금 멀리 가 보잔 생각에 무심코 지른 일이었다. '혼자 여행'이고 '유럽'이란 곳에 간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조금씩 커지고 있을 때쯤 그 단어를 보고 말았다. '유럽 소매치기'가보지 않은 나라에 대한 불안감은 여러 사람의 '소매치기 경험담'이 더해져 혼자 여행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대로 털릴 수 없다(?)는 생각에 소매치기 예방법을 검색하기 시작했으니 그 결과, 어쨌든 나는 무사하게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불편할 정도로 오버했다 싶기도. 예방법 하나, 돈을 분리하라 10일간의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