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리뉴얼 진행 중 다시 복귀한 회사는 현재 리뉴얼 때문에 매우 바쁜 상태. 내가 리뉴얼에서 차지하고 있는 부분은 굉장히 작은 것이지만, 그래도 SP(라고 쓰고 스페셜 계약직이라고 읽는다ㅎ)이다 보니, 같이 바쁜 상태. 그 덕분에 블로그에 제때 포스팅을 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이 기회다 싶어서 블로그 또한 약간의 리뉴얼을 거칠 예정. 만든지 얼마 되었다고 싹 다 바꾼다는 것이냐! 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다 뜯어고친다는 것은 아니고, 나만의 스타일과..
春が来た!봄,오다! 일본에서 마지막으로 구입했던 원피스를 입고 가벼운 기분으로 주말 나들이에 나섰다. 이야. 날씨 정말 좋구나. 어느새 따뜻해진 기온에 기분이 좋아져서 발걸음도 가벼워지고, 흘러나오는 노래도 더 달콤하게 들린다. 늦은 밤 퇴근길에 그렇게 무섭던 길이 오늘따라 왜 이렇게 사랑스러운지. 늘 그냥 지나치던 어느 집 담장 너머로 개나리가 고개를 내밀고 쳐다보고 있었다. 아, 봄이로구나. 드디어 왔구나. 드디어 찾아온 봄. 시작을 알린다. 두근거린다...
술은 마시는 것만큼이나 해장도 중요하다 _ 전주 콩나물 해장국 '완산정' 고난의 새벽 보딩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술을 마신건 아닌데 몸은 천근만근 무겁고 이대로 집에 가면 그 날 하루 종일 잠만 잘 것 같아 무언가 속을 달래주어야겠다는 생각에 찾아간 곳. 24시간 영업을 하고 있는 콩나물 해장국집 완산정이다. 지인의 소개로 한번 갔었던 집인데 조미료맛 강하지 않은 그 깔끔한 맛에 언제고 술을 마시고 제대로 속 풀러 오겠다! 라고 생각했던 맛집인데, 이번에도 역시나 술을 마시지 않은 채로 방문했다. ..
디자인 하지 않는 디자이너_나카오카겐메이 청춘이라는 건 어떤 때부터라도, 아무리 늦은 나이일지라도 언제든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청춘은 스스로 무리를 해서 힘을 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때는 괴로움만 잔뜩 있다고 여길 수도 있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은 그 괴로움으로부터 도망치고 싶어할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추억이 되는거야'라고 생각하면서 그 괴로움 속에 기꺼이 몸을 들여놓을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무리한 짓을 많이 할수록, 인생은 풍요로워진다. いろんな..
치과가 달라졌다 예전부터 밑니의 상태가 너무 신경 쓰여서 견딜 수가 없었는데, 큰 맘 먹고 치과에 교정 상담을 다녀왔다.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당장에 하기에는 시간적으로나 금전적으로나 힘드니 나중에 하는 것으로. 그런데 이날 강남역과 대치역에 있는 치과 두 군데를 다녀왔는데, 내 기억 속의 치과 이미지와는 조금 달랐다. 사실 어렸을 적 충치치료의 무서움을 한번 느낀 이후로는 치과 근처에는 간 적도 없다. 물론 이가 아프지가 않아서이기도 하지만 어쨌든 ..
일본어 상용한자 2136, 이거 하나면 끝! 한국에 와서 처음으로 하는 리뷰는 위드블로그(http://withblog.net)를 통해 참여하게 된, 일본어 서적이다. 잘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된 것도 있지만, 일본어 공부를 뒷전으로 하고 싶지 않았음이 더 큰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에서 1년 정도 학원에 다닌 것을 포함하여, 일본에서 3년간의 생활. 짧게만 봐도 내 일본어는 장장 4년에 걸쳐 이루어진 것인데, 그런 입장에서 이 책을 보고 있으면 역시 한자는 어렵다. 책의 리뷰와는 별..
마음을 내려놓는 곳, 길상사 마음의 안정이 필요했다. 일본에서 돌아온 이후부터 정신적으로 힘들어 몸이 제대로 버텨내지를 못했다. 몇 번이고 모든 잡생각으로부터 벗어 나야한다고 생각했건만 역시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럴 때 문득 선배의 블로그에서 봤던, 그곳에 가고 싶어졌다. 법정 스님이 계셨던 곳으로도 유명한 성북동에 있는 길상사다. 길상사는 김영한이라는 분이 법정 스님의 무소유를 읽고 감명을 받아 그에게 무료로 시주한 것으로 시작된다. 한사코 거절하다 결국 받아들인 법정..
한국에 와서 처음 치는 JPT 벌써 조바심을 낼 필요는 없는데, 그래도 지금 치는 게 가장 좋은 성적이 나올 것 같다는 기대감(?)에 바로 JPT 시험에 응시했다. 사는 곳이랑 가까울 줄 알고 신림중학교를 선택했는데, 말이 가까운 거지 전철로 서울대입구까지 가서 버스를 타고 가야 하는 곳이었다. 예상을 벗어난 곳에 있었던 학교였지만, 오래간만에 느껴보는 학교 냄새는 좋았다. 시험공부를 띄엄띄엄해서 한 거라고도 안 한 거라고도 보기 어려운 뭐 그런 상태. 3..
부디.. 마음이 아프고 걱정이 되는 마음이 너무 큽니다. 조금이나마 떨어진 곳에서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저를 용서해주세요. 연락하나 제대로 못 하는 겁쟁이를 용서해주세요. 부디 다치지 말아 주세요. 부디 살아 있어주세요. 부디 무사하길 빌어요. 나의 소중한 사람들. 사랑하는 사람들. 나의 인연 이어. 부디.. どうか無事にいてください。ここで何もできない弱虫を許してください。私の大切な人よ、愛する人よ、私の因縁よ。どうか。。
모든 성장에는 아픔이 필요하다 어쩌다가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다. 일주일 전에 '가지 않을래?'라는 말만 들었을 때도 거절을 했었는데. 어쨌든 이거 지금 해 보지 않으면 또 언제 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출발하게 되었다. 29년 인생 한 번도 타 본 적이 없는 스노우보드를 말이다. 선배의 지휘 아래, 나를 포함한 초보자들은 예상외로 뻥 뚫린 고속도로에 일찍 도착해서는 스키복을 고르기 시작했다. 아무런 정보도 없고 사전조사도 안 ..
나츄라, 닛코를 향하다 Fujifilm. Natura classica  @Natura 1600 첫롤 리사이징+약간의 명도조절 일본에 있는 동안 마지막이 될, 여행이 시작되었다. 시간이 지나고 사진을 들여다보니 그때 그 순간, 나는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는지, 어떤 감정이었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분명히 복잡하게 뒤섞인 여러 가지 감정들이 여행하는 곳곳에서 묻어나오고 있었을지도. 귀국한 후 그때의 여행 사진들을 들여다보고 있으니 내가 정말 그..
사월이 아니더라도 이 보리밥은 너무 맛있다! 일본에서 귀국한 후, 사람들은 만날 때마다 '뭐 먹을래?'라고 물어보았다. 난 한국 음식이면 다 좋고, 뭐든 안 맛있겠느냐 싶어서 뭐든 좋다고 했는데.. 어째 먹는 건 돈가스나 초밥;; 난 한국 음식이 정말 먹고 싶었다. 잘 차려진 밥상이 아니더라도 화려한 요리가 아니더라도 정갈한 나물반찬이 몇 가지 올라와 있는 그런 밥이. 그러던 차에 친구들과 선배와 함께 찾은 이곳. 정말 드디어 왔구나..싶었다. 그런데 사실 ..